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고경환 신한은행 팀장 쏠트래블 체크카드로 ‘여행 돌풍’ “땡겨요와 협업할 것”

2024년 04월호

고경환 신한은행 팀장 쏠트래블 체크카드로 ‘여행 돌풍’ “땡겨요와 협업할 것”

2024년 04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고객 원픽은 ‘연 2회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자동충전·땡겨요 고객 혜택·새 캐릭터 선보일 것


| 홍보영 기자 byhong@newspim.com
| 최지환 사진기자 choipix16@newspim.com


지난해 해외로 여행을 떠난 국민은 전년 대비 246% 증가했다. 여행 수요가 높아지면서 외환시장 경쟁도 치열해졌다. 신한은행과 신한카드의 협업으로 출시한 쏠트래블 체크카드는 다른 은행에 비해 다소 늦은 시기인 2월 14일 출시됐다. 하지만 밸런타인 데이에 고객 곁을 찾아온 이 트래블 카드에는 다른 곳엔 없는 선물 같은 혜택을 담으려 했다고 고경환 팀장은 설명했다.

고경환 SOL(쏠)트래블 체크카드 TF팀장 겸 외환사업부 셀장은 “다른 은행에 비해 후발 주자로 나선 만큼 서비스에 킬링 포인트를 담으려 노력했다”며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재환전 시 50% 우대 수수료 적용 등 은행권 최초의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외환업무 경험, 쏠트래블에 쏟아붓다

쏠트래블 체크카드가 탄생하기까지 전 과정을 총괄한 고 팀장은 외환업무에 정통한 전문가다. 지난 2001년 신한은행에 입행한 뒤 2004년부터 6년여간 외환업무 전반에서 경험을 쌓았다. 이후 영업점과 여신기획부를 거쳐 2018년부터 인도 점포에서 4년 반가량 근무하면서 해외 현장 경험을 축적했다. 이런 외환 경력을 인정받아 2022년 7월부터 외환 리테일 마케팅을 총괄하다가 쏠트래블 체크카드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전담하는 TF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그가 은행과 카드사 직원들로 구성된 TF 팀원들과 함께 기획한 쏠트래블 체크카드는 출시 이후 4영업일 만에 10만좌를 달성한 데 이어 2월 말 기준 20만좌·환전액 2000만달러를 돌파했다. 고 팀장은 “각종 SNS, 커뮤니티에서 쏠트래블 체크카드에 대한 호평을 많이 찾아보고 뿌듯했다”며 “카드사 기준으로도 기존 상품 중 역대급 기록”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신한 쏠트래블 체크카드 핵심 혜택 9가지’, ‘신한 쏠트래블 체크카드 무료 라운지 이용법 정리’ 등 수많은 리뷰가 쏟아지고 있다. 유명 여행 사이트에서는 이용자들이 직접 사용한 후기도 다수 올라와 있다. 이용자 중 한 명은 “최근 쏠트래블 체크카드의 무료 라운지 혜택을 보고 ‘이거다’ 싶어서 바로 발급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고 팀장은 “여러 후기를 분석한 결과 체크카드임에도 불구하고 30만원 연회비를 내야 제공됐던 공항라운지 무료 혜택(상·하반기 각 1회)과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캐릭터(2종) 디자인 등이 인기 비결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까지 나온 타사 카드는 선불형 충전카드이다 보니 200만원까지 한도 제한이 있지만 우리는 계좌 기반이라 한도가 5만달러”라며 “계좌의 미국 달러(USD)와 유로(EUR)에 대해 각각 연 2%, 1.5%의 특별금리를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일본 3대 편의점 5% 할인 △베트남 그랩(Grab) 및 롯데마트 5% 할인 △미국 스타벅스 5% 할인 등을 연회비 없이 담았다. △전 세계 30종 통화 100% 환율 우대(재환전 시 50% 환율 우대) △해외 결제 및 해외 ATM(현금자동입출금기) 인출 수수료 면제 △국내 편의점 5% 할인 △국내 대중교통 1% 할인 등의 혜택은 기본이다. 특히 은행 최초로 재환전 시에도 수수료 없이 50% 우대를 적용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시즌2 준비...“땡겨요와 협업, 새 디자인 선보일 것”

쏠트래블 체크카드의 본격적인 서비스는 지금부터다. 3월 15일부터 신한금융그룹이 새로 출시한 앱 ‘슈퍼쏠’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고 팀장은 이날부터 TV, 옥외 광고, 일간지 등을 통해 인기 걸그룹 뉴진스의 대대적인 홍보가 진행된다고 귀띔했다.

고 팀장은 “현재는 쏠트래블 체크카드에 대한 마케팅을 확장해야 하는 타이밍”이라며 “단순히 체크카드라는 상품이 흥행하는 데 만족하지 않고 체크카드라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MZ 고객, 신규 고객 유입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고 팀장은 앞으로 신한은행 배달앱 ‘땡겨요’와의 협업 계획도 밝혔다. 그는 “땡겨요의 270만명 고객을 대상으로 쏠트래블에 가입해서 체크카드로 결제하면 무료 배달 쿠폰과 추가 포인트를 제공하는 혜택 등을 4월 초부터 실시할 것”이라며 “이 카드를 해외 연수 때 사용할 수 있는 만큼 학생증을 가진 고객을 대상으로 신규 가입 시 커피 쿠폰 등을 제공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행할 때마다 충전해 사용하는 것도 약간 불편할 수 있다고 여겨, 4월 중순 전에는 충전할 때 입금하지 않아도 해외에서 썼을 때 자동 충전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현재 짱구, 도라에몽 등의 캐릭터 카드가 인기몰이 중인데 추가적인 캐릭터 디자인을 선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여름에 해외여행 가서 가족들과 자신이 만든 카드를 직접 사용해 보고 싶다는 고 팀장은 “트래블 카드는 여행 가지 않을 땐 장롱 카드가 되기 마련인데 우리는 1년 내내 해외와 국내 어디서든 혜택을 주는 카드를 지향한다”며 “향후 편의점 할인이나 국내 대중교통 1% 할인 등 현재 제공하고 있는 국내 서비스를 확장해 늘 곁에 두고 쓸 수 있는 카드로 만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유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암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