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자전거 라이딩 '시즌 온'…지자체 보험으로 걱정 뚝

2024년 04월호

자전거 라이딩 '시즌 온'…지자체 보험으로 걱정 뚝

2024년 04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4~10월 자전거 사고 증가
지자체 단체보험으로 사고 대비
운전자보험 특약으로 보장 강화


| 한태희 기자 ace@newspim.com


# 봄이 돌아오자 A 씨는 겨우내 묵혀 뒀던 로드 자전거를 다시 타기 시작했다. 야외활동 하기가 좋아져 주말에는 100km 가까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그는 지난해 한강 자전거 도로에서 라이딩할 때를 생각하면 아찔하다. 자전거 도로로 불쑥 들어오는 보행자, 주행 중 자전거 도로 한복판에서 갑자기 멈추는 따릉이(서울 공공 자전거) 운전자, 자전거 도로까지 넘어와 달리기를 하는 러닝 크루(모임) 등으로 사고가 날 뻔한 적이 많았기 때문이다. 자전거 타다 넘어지면 팔로 바닥을 짚으며 생기는 부상은 물론이고 심하면 골절이나 뇌진탕 위험도 있다.

국내 자전거 인구 1000만여 명...한 해 사고 1만여 건

자전거는 운동 및 이동 수단으로 일상에 깊이 자리를 잡았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자전거 이용 인구는 1340만명으로 추정된다. 매일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330만명 가까이 된다. A 씨처럼 운동 목적으로 로드 자전거를 타거나 이동 수단으로 따릉이 등 공공 자전거를 활용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자전거 이용자가 늘며 교통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연간 자전거 교통사고는 1만3000건이 넘고 부상자도 1만4000명에 육박한다. 하루에 자전거 교통사고가 36건꼴로 발생하며 부상자도 38명씩 나오는 셈이다. 특히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4~10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김석영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달과 시간대에 자전거 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이에 따른 사망자 및 부상자도 이 기간에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지자체, 단체보험으로 자전거 사고 보장

자전거 사고가 많아지자 전국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서 자전거보험을 제공하고 있다. 지자체가 보험사에 직접 단체보험을 드는 방식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전국 135개 지자체가 자전거 사고 관련 단체보험에 가입했다. 단체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지역 주민은 3732만명에 달한다.

자전거 사고 발생 후 3년 안에 거주지역 지자체와 단체보험 계약을 맺은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하면 된다. 보험사는 보험 심사를 통해 자전거 사고 등으로 인한 사망, 부상, 후유장해 등을 보장한다. 지자체와 보험사 간 계약 내용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사망 사고 최대 1000만원 △후유장해 최대 1000만원 △4~8주 이상 진단 시 진단 위로금 최대 70만원 △6일 이상 입원 시 입원 위로금 최대 20만원 △자전거 사고 벌금 최대 2000만원 △사고처리 지원금 최대 3000만원 등이 보장된다.

보험사 관계자는 “거주지역 지자체가 단체보험에 가입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지자체 단체보험을 통해 자전거 사고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운전자보험 특약으로 자전거 사고도 대비

운전자보험 가입자라면 특약을 통해 사고에 대비할 수 있다. 삼성화재는 운전자보험 중 ‘일상생활 중 사고와 배상책임손해 보장 특약’을 통해 자전거 운전 중 타인을 사망하게 한 경우 피해자 1명당 최대 3000만원 한도로 보장한다. 삼성화재는 자전거 운전 중 타인 신체에 손해를 입혀 받은 확정 판결 벌금도 보장한다.

KB손해보험은 운전자보험을 통해 운전자보험과 자전거보험을 한 번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운전자보험 중 자전거플랜으로 가입하면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 최대 3000만원 △자전거 사고 변호사 선임 비용 최대 300만원 △자전거 사고 벌금 최대 2000만원 등 3대 자전거 운전자 비용을 보장한다. 그 밖에 자전거 운전자를 위한 상해 위험도 특약을 통해 보장한다. 특약으로는 △자전거 사고 상해·사망·후유장해 △상해 흉터 복원 수술비 △골절발생위로금 △깁스 치료비 등이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야외 레저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안전한 환경에서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다양한 특약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유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암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