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외계+인' 김태리 "대상은 작품 덕…언젠가 해외 시장도 진출"

2024년 02월호

'외계+인' 김태리 "대상은 작품 덕…언젠가 해외 시장도 진출"

2024년 02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배우 김태리가 ‘외계+인’ 2부로 갑진년 새해 극장 첫 주자로 나선다. 최동훈 감독이 풀어놓은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들의 비밀이 모두 풀린다.

김태리는 홀가분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관객으로서 재밌게 봤다”면서 영화를 볼 사람들의 반응을 기대했다.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배우와 감독의 만남

“1부 보고 ‘결말이 대체 어떻게 되는 거야?’ 묻는 사람이 많았어요. 절대 얘기하지 않았죠. 혹시나 해서 의뭉스러운 미소도 안 지었어요. 그니까. 이렇게 넘어갔죠. 그동안 했던 작품들 생각하면 운이 좋은 것 같아요. 좋은 작품이 제가 고르고 있을 때 찾아와 주는 게 컸어요. 시나리오와 캐릭터를 먼저 보는 편인데 전작들이랑 비교되는 새로운 지점에 매력을 느끼고, 새로운 이야기에도 끌려요.”

‘외계+인’은 김태리를 비롯해 류준열, 김우빈, 염정아, 조우진 등 누구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유명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것은 물론, 최동훈 감독의 신작으로 기대가 컸던 작품이다. 김태리 역시 그 이유로 이 작품을 수락했고, 기대가 컸다.

“최동훈 감독님이랑 작업한다는 게 정말 컸어요. 책 커버에 감독 최동훈이라고 써 있는데 받아와서 못 펼쳐보고 ‘어떻게 내 손에 들려 있지?’라고 할 정도로요. 굉장히 신기한 느낌이었고 정말 좋았죠. 개인적으로 정말 감독님 팬이었고 배우가 된 이후부터는 당연히 너무 같이 하고 싶은 꿈꿔왔던 감독님이었어요. 캐스팅 제안이 정말 행복했고 책을 읽고 나서도 좋았죠.”

전작 ‘리틀 포레스트’에서 함께 호흡했던 류준열은 나이 차이가 크지 않은 또래 배우다. 두 사람은 최근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남녀 배우이기도 하다. 영화 속 류준열이 연기한 무륵과 김태리의 배역 이안은 묘하게 로맨스인 듯, 로맨스 아닌, 로맨스 같은 호흡을 보여준다.

“준열 오빠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만나서 그 뒤로도 계속 만나 왔어요. 서로의 속사정이나 고민에 대해서 대화를 많이 나누기도 했죠. 그런 사람이 현장에 있다는 건 연기할 때 편안한 마음을 주고 긴장감을 줄여줘서 도움이 많이 됐어요. 이 작품은 특히 너무 다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해서 즐거웠고 현장에서 많이 배웠어요. 무륵이랑 이안이 관계는, 무륵이가 더 많이 좋아한 걸로 저희끼리는 정리가 됐어요. 간질하고 설레는 포인트는 살렸고, 다음을 기대하게 하는 상상력은 충분히 자극했죠. 끝난 이후에도 많은 이야기가 있을 것처럼 보여서 좋아요.”

387일간 촬영에 나선 김태리는 이번 영화에서 전작에선 볼 수 없던 화려한 액션을 다수 보여준다. 현장에서 몸이 힘들기보다 감정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놓는 답변이 의외였다. 영화의 클라이맥스 신에서 모두와 함께 외계인을 무찌르고, 또 뿔뿔이 흩어지는 이별 신이 가장 크게 다가온 어려움이었다.

“액션은 힘든 점이 없었어요. 와이어 액션이 가장 재밌던데요. 전 무서운 거 좋아해요. 엔딩에서 모두와 헤어지는 장면이 가장 힘들었죠. 거기서 이별을 몇 명하고 하는지 몰라요. 너무 많은 사람들과 헤어지는데 이별만이 아닌 혼란스러움, 여러 가지 상황들과 동시에 마주하죠. 당시엔 감독님도 어디에 집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실 정도로요. 막상 결과물에선 다양한 상황과 감정이 겹치는 와중에서 그 복잡한 것들이 다 잘 녹아 있고 하나하나 다 와닿는 것이 놀라웠어요.”
상세기사 큰이미지


7년 만에 거머쥔 대상...“언젠가는 해외 작품도 도전”

칸 영화제에 진출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로 데뷔해 임순례 감독의 영화 ‘리틀 포레스트’, 장준환 감독의 ‘1987’,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스물다섯 스물하나’, SBS ‘악귀’까지. 데뷔 7년 만에 굵직한 작품을 거쳐온 데다 지난 연말엔 연기대상까지 거머쥐었다.

“상을 받는 건 언제나 기쁘죠. 항상 작품이 받는 상이라고 생각해서 더 그래요. 모든 결과와 수상이 배우 하나가 잘해서만 이루어질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배우에게 오는 상은 무조건 작품 덕이에요. 혹시나 또 상을 받게 된다면 ‘외계+인’이란 작품 자체가 받는 상이라고 생각해서 또 정말 기쁠 것 같아요.”

‘외계+인’으로 인연을 강조하는 내용의 영화를 찍고 나니 현실의 인연을 생각하게 된다는 김태리. 특히 배우 문소리와는 벌써 세 번째로 작품을 함께 한 인연이 있다고 했다.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정년이’에서도 아주 특별한 모녀 관계로 나온다.

“문소리 언니와 세 작품이나 같이 했는데 이번에 ‘정년이’를 또 하게 됐어요. ‘1987’은 언니가 안 보일 정도로 정말 조금 나왔지만 저 나름의 인연으로 삼고 있죠. 네 번째 작품을 같이 하는 게 정말 특별한 인연이라고 생각하게 되고, 이번에 또 엄마 역으로 같이 하게 돼서 정말 좋아요. ‘외계+인’에서는 고려 복색, 그중에도 남자 무복을 입은 이안이가 정말 멋있었는데, 정년이에서도 한복을 입게 됐어요. 다행히 한복이 잘 어울리는 체형이에요. 직각 어깨가 아니라 콤플렉스였는데 장점을 찾았죠.”

데뷔한 지 고작 7년이지만 김태리는 수많은 흥행 작품으로 정상의 위치에 올랐다. 슬럼프 같은 부침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잘 지나온 만큼 예전보다 좀 더 원대한 꿈도 생겼다. 누군가 즉흥적으로 물은 좌우명이 뭐냐는 말엔 꽤 멋들어진 문구를 턱 내놓으며 환하게 웃었다.

“ ‘사랑할 시간도 부족한데 어떻게 미움을’. 대학 때 앞의 중국집 간판에 붙어 있던 문구예요. 어떻게 저렇게 멋진 말이 저기 붙어 있을까 싶었어요. 싸움이 있거나 하면 동기들끼리 그런 얘기를 자연스럽게 했죠. 시간이 한참 지나서 불현듯 그 말이 생각나요. 정말 너무 멋있는 말이고 좌우명이라고 생각할 만한 말이란 생각이 들어요. ‘스물다섯 스물하나’ 이후로 외국 팬들이 정말 많아졌어요. 아직 해외 작품 러브콜은 없지만 언젠가는 해보고 싶죠. 모든 현장이 다르고 외국 감독들과 광고 작업을 몇 번 했었는데 굉장히 신선한 경험이었거든요. 어느 날 외국 배우들은 어떻게 작업할까 궁금하고 기회가 되면 경험해 보고 싶어요.”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유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암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