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어디에도 없던 ‘디지털 경험’ 럭셔리 세단 BMW 7시리즈

2023년 03월호

어디에도 없던 ‘디지털 경험’ 럭셔리 세단 BMW 7시리즈

2023년 03월호

시어터 스크린·오토매틱 도어 등 첨단기능 총집합
뉴 i7, 강력한 주행성능에 여유 있는 주행거리 갖춰

|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BMW 코리아가 7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 7시리즈를 출시했다. 이번 모델은 7년 만에 돌아온 BMW 7시리즈의 7번째 완전변경 모델이다. 숫자 7이 겹쳐진 ‘7·7·7’은 7시리즈가 주는 놀라움의 시작일 뿐이다. 7시리즈는 경쟁 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물론 그 어떤 력셔리 플래그십 세단이 주지 못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

최근 인천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시승한 7시리즈는 BMW의 럭셔리 경험을 총집합시켰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BMW는 이번에 7시리즈를 출시하면서 가솔린과 디젤 등 내연기관 모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순수전기차 뉴 i7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시승차는 7시리즈 최초의 순수전기차 뉴 i7이었다.

시승에서는 뒷좌석의 ‘쇼퍼 드리븐’과 운전석의 ‘오너 드리븐’을 모두 경험했다. 뉴 i7를 직접 운전하며 전기차로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면, 뒷좌석 시승은 기존의 7시리즈는 물론 다른 플래그십 세단에서도 없던 새로운 기능들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7시리즈는 승차하기 전부터 럭셔리 경험을 제공한다. 도어에 위치한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오토매틱 도어’ 기능이다. 차체 측면에 부착된 센서로 사람과의 거리를 파악해 부드럽게 작동했다. 승차 후에도 직접 문을 닫지 않고 버튼 조작 한 번으로 자동으로 문이 닫혔다. 운전석에서는 굳이 닫힘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자동으로 문이 닫혔다.

뒷좌석의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는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어 쪽에 위치한 디지털 조작 버튼을 통해 시트의 각도 조절은 물론 조수석을 앞으로 최대한 밀고 다리를 뻗는 것도 가능하다. 단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를 사용할 때 운전자가 조수석 쪽의 사이드미러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발생하기도 했다. 운전석에서도 이러한 주의를 주는 알림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새로운 디지털 경험의 정점은 시어터 스크린이다. BMW는 움직이는 프리미엄 영화관을 지향하며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31.3인치 시어터 스크린을 7시리즈 모든 모델에 적용했다. 시어터 스크린에는 유튜브, 넷플릭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등 스트리밍 플랫폼이 내장돼 있어 직접 구동 가능하며 외부기기 콘텐츠를 HDMI 등을 통해 연결할 수도 있다.

특히 ‘시어터 모드’를 사용하면 후면 유리는 물론 뒷좌석 모든 유리에 블라인드가 펼쳐지며 몰입의 순간을 선사한다. 하지만 몰입감이 높아지는 반면 운전자는 후방 유리가 블라인드로 가려져 시야에 방해되는 부분이 있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BMW 7시리즈의 시어터 스크린.


시어터 스크린의 생경함 역시 아직은 극복돼야 할 부분이다. 그간 어떤 플래그십 세단에도 없던 기능인 만큼 뒷좌석에서 와이드 스크린으로 영상을 보는 일이 익숙하지 않았다. 시승 후에는 멀미 증세가 느껴지기도 해서 익숙하게 기능을 사용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바워스&윌킨스 서라운드 시스템이 주는 음향은 말 그대로 섬세하면서도 풍부하다. 특히 전 좌석에 익사이터 스피커는 물론 프리미엄 전기차 iX에도 적용된 헤드레스트 내장 스피커가 있어 몰입감을 제공한다.

자리를 옮겨 직접 차를 몰아보니 뉴 i7의 경쟁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뉴 i7의 경우 공차 중량이 2750kg, 차량 총 중량이 2955kg으로 거의 3톤에 가깝지만 운전하면서 굼뜨다는 느낌은 없었다. 이는 합산 최고출력 544마력, 합산 최대토크 75.96kg·m를 발휘하는 힘 덕분이다. 강력한 주행성능에도 1회 충전 주행거리가 복합 438km로 넉넉한 편이다. 주행 내내 조용한 실내도 순수전기차다운 강점이었다.

12.3인치의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와 14.9인치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탁 트인 시야를 제공했다. 수입차 내비게이션 특유의 부족한 시인성은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지만,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물론 계기반을 통해 증강현실 내비도 제공된다. 여기에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도 지원돼 내비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해 보였다.

앰비언트 라이트 역할을 하는 인터랙션 바를 활용해 다양한 조명색상을 직접 설정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가는 선이 아닌 굵직한 바 형태의 디자인인 만큼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비상등 점멸 시 인터랙션 바가 함께 빨갛게 깜빡여 어지럽다는 인상을 주기도 했다.

이 밖에도 7시리즈는 차량에서 하차해 자동차만으로 주차를 할 수 있는 리모트 컨트롤 기능, 지하주차장 등에서 경로를 저장해 놨다가 사용해 운전자의 개입 없이 작동하는 매뉴버 어시스턴트 기능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이 적용됐다.

7시리즈는 오랜만에 출시된 최상위 세그먼트(차급)의 풀체인지 모델인 만큼 새로운 디지털 첨단기술들이 대거 탑재됐다. 경쟁 모델인 벤츠 S클래스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수입차 모델 중 하나다. 7시리즈가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며 S클래스를 넘어설 수 있을지도 흥미로운 부분이다.

7시리즈의 가격은 뉴 740i sDrive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1억7300만원 △M 스포츠 패키지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1억7630만원 △뉴 i7 xDrive60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2억1570만원 △M 스포츠 패키지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2억1870만원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유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암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