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전동화 세단의 방향성 현대차 '아이오닉6'

2022년 11월호

전동화 세단의 방향성 현대차 '아이오닉6'

2022년 1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세계 최고 수준 전비(電費)·주행거리 갖춰
넉넉한 2열 넓이 대비 아쉬운 헤드룸과 트렁크
5200만원부터 시작해 정부 보조금 지원


|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가 출시됐다. 아이오닉6는 현대차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이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첫 모델이었던 아이오닉5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아이오닉6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전기차 세단’이라는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9월 20일 경기도 하남 도시공사에서 가평군 설악면까지 왕복 75km 구간을 시승한 아이오닉6는 현대차가 지향하는 전기차 세단의 방향을 보여줬다. 유려한 디자인으로 공기저항은 줄였지만 그렇다고 활용성을 포기하지도 않았다.

시승을 위해 운전석 도어를 열고 탑승했다. 아이오닉6는 전기차인 만큼 ‘히든 디자인’이 많다. 도어의 손잡이는 스마트키를 갖고 접근을 하거나 잠금을 해제하면 모습을 드러냈다. 사이드미러 역할을 하는 카메라 역시 접혀 있다가 탑승을 하려고 하면 펼쳐졌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이오닉6 계기반.


시트에 앉아 주행을 시작하니 보이는 계기반은 기존 현대차 모델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방향지시등을 작동하면 계기반에 옆 차로의 상황을 카메라로 보여주는 것은 익숙한 사용자 환경(UI)이었다.

새로운 것은 역시 사이드미러 대신에 장착된 카메라였다.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사이드미러보다 작고 날렵하게 생긴 카메라가 거울 대신 옆 차로를 비췄다. 그리고 그 화면은 곧장 차 내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처음에는 익숙지 않아서 몇 번이나 사이드미러 대신 카메라 쪽을 바라봤다. 하지만 점점 익숙해지면서 카메라로 촬영한 화면을 보기 시작했다.

주행감은 깔끔했다. 전기차답게 밟으면 밟는 대로 앞으로 뻗어나갔다.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달리는 재미도 있었다. 반응 좋은 이 차를 타고 마음껏 밟을 수 있는 도로를 찾는 것이 쉽지 않아 아쉬울 것 같았다. 운전하는 재미는 주행음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에 가상 주행사운드를 적용해 가속페달을 밟을 때 특유의 전자음을 경험할 수 있었다. 내연기관차의 ‘부릉부릉’ 하는 사운드는 없더라도 전기차의 출력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이오닉 디지털 사이드 미러.


세계적인 수준의 전비와 주행거리도 강점이다. 아이오닉6는 브랜드 최저의 공기저항계수인 0.21을 달성했다. 이는 6.2km/kWh(18인치, 스탠다드 후륜구동 모델 기준)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비와 함께 1회 충전 시 524km를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국내에 출시된 전기차 중 1회 충전 거리가 500km를 넘는 모델은 테슬라 모델3의 528km 외에 아이오닉6가 유일하다.

실제로 왕복 70km가 넘는 코스를 시승하면서 몇 차례나 출력을 실험하기 위해 가속페달을 깊숙이 밟았음에도 이날 전비는 5.8km/kWh를 기록했다. 전비에 신경을 쓰는 운전습관을 들인다면 공인 전비 달성도 크게 어렵지 않을 것 같았다.

내부 공간은 여유로웠지만 2열 높이가 다소 아쉬웠다. 2950mm에 달하는 휠베이스로 2열은 성인 남성이 앉아도 무릎 공간이 한 뼘 이상 확보됐다. 실제로 아이오닉6의 휠베이스는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준대형 세단 그랜저보다도 넓다.

다만 신장 173cm의 기자가 앉아도 2열 머리 위 공간(헤드룸)은 주먹이 들어가지 않았다. 트렁크 역시 세단 모델답게 CUV인 아이오닉5보다 좁았다. 이는 공기저항을 낮추기 위한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아쉬운 2열 높이와 트렁크 공간을 고려할 때 패밀리 세단보다는 1~2인 가구나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 더 적합할 것 같다.

아이오닉6는 전기차 세제 혜택을 반영하면 5200만원부터 시작해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도 지원받을 수 있다. 실제로 아이오닉6는 지난 8월 22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3만7446대가 계약되며 현대차 신기록을 세웠다. 비록 공간 활용성에서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뛰어난 전비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합리적 가격을 갖추고 있어 전기차 세단 시장의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유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영암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