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백석현 신한은행 S&T센터 연구원 회계사서 외환전문가로 ‘제2의 인생’

2022년 08월호

백석현 신한은행 S&T센터 연구원 회계사서 외환전문가로 ‘제2의 인생’

2022년 08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잘나가는 대형 회계법인서 4년 만에 사표
우연한 기회에 외환전문가로 인생 역전


|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 황준선 사진기자 hwang@newspim.com


“과거에 죽은 숫자를 보며 답답함을 느꼈다면 지금은 살아 있는 숫자를 보는 느낌입니다.”

백석현 신한은행 S&T(Solution and Trading)센터 연구원의 명함에는 두 개의 직업이 적혀 있다. 이코노미스트(Economist)와 공인회계사(KICPA). 외환을 전문으로 하는 뱅커이자 회계사다. 공대(화학공학과)에 진학했지만 적성에 안 맞아 방황을 했고, 변리사도 꿈꿔봤지만 일찌감치 포기했다. 25년 전 매일 경제신문을 봐도 이해가 안 돼 좌절감만 맛봤다던 백석현 연구원. 뉴스핌 월간ANDA가 공대 출신 회계사에서 외환 전문 뱅커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백 연구원을 만났다.

백 연구원은 지난 2007년 국내 최고의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에서 잘나가는 회계사였다. 하지만 그는 4년여 만에 그 좋은 직장을 도망치듯 나왔다. “2007년 회계사 시험에 합격해서 삼일회계법인에 들어갔어요. 하지만 4년 반을 다니면서 스스로를 돌아보니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더군요. 회계사는 기본적으로 지난 숫자가 제대로 기록된 거냐, 제대로 처리된 거냐를 확인하는 작업이에요. 죽은 숫자를 보는 느낌이죠. 또 조세, 세무 모두 돈이 왔다 갔다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부담감도 컸습니다.”

그는 그렇게 대형 회계법인을 뛰쳐나와 새로운 활로를 찾았다. 같은 회계업무라도 ‘심리적 안정감’을 찾고 싶었다. 그는 2011년 신한은행 금융공학센터(현 S&T센터)의 회계사 채용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 당시엔 국방부와 SH공사 회계사로도 합격한 상태였다. 백 연구원은 신한은행을 택했고 그게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그 당시 글로벌 금융 위기가 터지고 나서 규제가 강화되고 파생상품 거래가 힘들어지니까 트레이딩 센터에서도 회계사를 뽑는 분위기였습니다. 은행과 거래하는 고객들에 대한 회계 컨설팅과 파생상품 세일즈하는 직원들 서포트, 회계 자문, 재무 컨설팅 역할로 은행에 들어왔습니다.”

S&T센터에서 1년 남짓 회계사로 컨설팅 업무를 하던 그에게 ‘제2의 인생’ 기회는 우연히 찾아왔다.

“처음 여기에 왔을 때 환율과 시장에 대해서는 잘 몰랐어요. 근데 평소 기업들이 이곳 세일즈 딜러를 통해 보고서 요청이 들어왔고, 요청이 있을 때마다 도와주다 보니 환율이 눈에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어요. 여기서 1년 지나니까 귀동냥으로 들은 것도 있고 차츰 환율에 익숙해지길래 간략한 보고서도 써주고, 신입 딜러들 내부 교육을 하기도 했죠.”

하지만 이때까지 백 연구원의 본업은 여전히 회계 자문이나 컨설팅 업무였다. 그러는 사이 2013년 1월 금융공학센터 내 이코노미스트 자리가 갑자기 비게 됐고 당시 팀장으로부터 뜻밖의 지시가 내려왔다.

“팀장이 임시로 이코노미스트를 잠깐만 하고 있으라고 했어요. 원래는 저에게 잠깐 맡기고 새로운 이코노미스트를 뽑을 예정이었는데 인사부 방침이 은행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이코노미스트를 해결하라고 했던 걸로 알고 있어요. 어찌 하다 보니 잠깐이 아니고 지금까지 10년 동안 이코노미스트로 일하게 됐네요(웃음). 처음에는 회계 자문, 컨설팅 자문이 메인이었는데 지금은 부수적인 역할이 됐죠.”

백 연구원은 신한은행에서 외환(FX) 전문 이코노미스트를 메인으로 제2의 인생을 살며 10년째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간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경제의 99%는 환율이다’ 책도 펴냈다. 북토크도 진행하는 등 책도 꽤 많이 팔렸다.

그는 ‘회계사’와 외환 전문 ‘뱅커’의 가장 큰 차이를 숫자를 통해 얘기했다. “모두 전망을 물어보다 보니 여기서 보는 숫자는 살아 움직이는 느낌입니다. 과거 죽은 숫자를 보며 답답함을 느낀 것과는 극명하게 다른 느낌이죠.”

백 연구원은 앞으로의 포부도 밝혔다. “개인적으로는 버핏이나 템플턴 등 전설적인 분들의 책을 얼마 전부터 많이 보고 있습니다. 자산시장을 보는 눈을 좀 더 넓히고 싶고, 고객들의 다양한 질문에 더 넓은 시야로 답변해 주고 싶습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박승윤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