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두통·시력 흐릿·손발 둔해진다면? 뇌수막종 의심

2022년 05월호

두통·시력 흐릿·손발 둔해진다면? 뇌수막종 의심

2022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뇌 감싸고 있는 얇은 막에 발생하는 종양
“종양 크기·위치 등 종합 고려해 적절한 치료를”


| 변준호 고려대구로병원 신경외과 교수


흔히 뇌종양이라고 하면 뇌 자체에 발생하는 암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뇌종양은 두개골 안에 생기는 모든 종양을 총칭하며 양성과 악성을 모두 포함한다.

뇌종양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뇌수막종’이다. 50~60대 성인에게서 주로 발생하며, 남성보다 여성 환자 비율이 더 높다. 수막종의 경우 많은 수에서 양성이며, 암이라 일컫는 악성의 가능성은 낮다.

뇌수막은 뇌와 척수를 보호하는 얇은 막이다. 경막, 지주막, 연막 총 3개의 막으로 구성돼 있다. 뇌수막 안에는 뇌척수액이 들어 있어 외부 충격에 대한 완충작용을 한다. 이 뇌수막에서 발생하는 종양이 뇌수막종이다.

종양 발생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다. 무증상 뇌수막종도 있을 수 있고, 가벼운 두통 증상으로도 발현된다.

종양이 큰 경우에는 종양이 뇌를 압박해 신경학적 이상증세인 구음장애, 편마비, 감각이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뇌압 상승이 동반된 경우에는 두통과 구토를 유발한다. 이 외에도 위치 또는 크기에 따라 팔다리 운동능력 저하 및 감각 마비, 간질 발작, 시력 장애, 언어 장애, 성격 변화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양성 뇌수막종의 경우 종양의 크기가 서서히 자라기 때문에 특정한 증상을 일으키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뇌수막종은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진단하며 종양의 위치, 크기, 형태 등을 확인한다. 필요에 따라 추가적인 전산화단층촬영(CT) 및 뇌혈관 조영술을 실시하기도 한다. 발생 부위 및 환자의 연령,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을 결정한다. 크기가 작을 경우 주기적으로 MRI를 통한 관찰 또는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크기가 크거나 신경 압박이 있는 경우 수술을 통한 종양의 절제가 필요할 수 있다. 종양의 위치에 따라 환자에게 신경학적 기능장애가 우려되는 경우 부분절제술 시행 후 방사선 치료 또는 감마나이프 등 방사선 수술을 함께 시행하기도 한다.

뇌수막종은 낮은 재발률과 높은 치료 성공률을 보인다. 뇌종양이라고 해서 겁부터 먹을 필요는 없다. 환자에게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치료해야 하며, 수술을 시행한다면 가장 적합한 접근법을 선택해 치료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박승윤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