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가격 착한데 성능은 매섭다” 가성비 잡은 ‘갤럭시 A53’

2022년 05월호

“가격 착한데 성능은 매섭다” 가성비 잡은 ‘갤럭시 A53’

2022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넓은 화면 대비 ‘189g’ 가벼운 무게 강점
120㎐ 고주사율로 부드러운 화면 구현
기본기 충실한 카메라...광학손떨림도 지원


| 임성봉 기자 imbong@newspim.com


삼성전자의 중급기 스마트폰 갤럭시 A53을 잡아본 첫 느낌은 ‘가볍다’였다. 매트한 질감의 외관과 넓은 화면을 고려했을 때 갤럭시 S22 울트라와 무게가 비슷할 거라는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직접 만져본 A53은 차이가 꽤 컸다. 갤럭시 S22 울트라는 228g인 데 비해 갤럭시 A53은 189g으로 장시간 들고 있어도 부담 없을 수준이다.

화면으로 눈을 돌려 인터넷에 접속, 고화질 자연 풍경과 동물 사진 등을 찾아봤다. 눈이 상당히 편안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화면 밝기도 충분했고 선명도는 당초 예상보다 뛰어난 수준을 보여줬다. 중급기임에도 120㎐ 고주사율을 지원하는 덕분이다. 고사양 게임을 할 때나 1080p 이상 영상을 시청할 때도 화면이 부드러워 눈의 피로가 심하지 않았다. A53의 화면 크기는 6.5인치, 20:9 화면비에 풀HD+(2400×1080) 해상도를 지원한다.

카메라는 탄탄한 기본기와 재밌는 기능들이 추가된 점이 눈에 띄었다. 갤럭시 A53은 6400만 화소의 기본 카메라를 비롯해 후면에 쿼드 카메라가 탑재됐다. 구름 낀 날씨에 촬영해본 사진은 만족스러운 결과를 보여줬다.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 S22 울트라와 비교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가격과 사양을 고려했을 때 일상적인 촬영에는 큰 무리가 없었다. 다만 색감은 다소 뿌연 느낌이어서 아쉬움이 남았다.

갤럭시 A53에는 광학손떨림방지(OIS)도 탑재돼 있어 안정적인 사진 촬영이 가능했다. 걸어가면서 사진을 찍어보니 10장 중 7장꼴로 흔들림 없는 결과물이 나왔다. 특히 OIS는 동영상 촬영에서 더 유용했다. 달리면서 촬영했을 때도 마치 짐벌을 이용하는 듯 영상의 흔들림을 잘 잡아줬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삼성전자의 갤럭시 A53 모델로 광각 촬영해본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 전시장 딜라이트의 입구 모습.


중급기 스마트폰 모델들의 최대 단점인 야간 촬영은 이번 모델에서 상당 부분 개선된 모습이었다. 저조도 환경에서 촬영해도 피사체를 안정적으로 잡아줬다. 또 야간모드로 설정하면 자동으로 최대 12장을 촬영한 뒤 합성해줘 노이즈를 최소화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A 시리즈에 탑재된 5㎚ 프로세서를 바탕으로 강력한 인공지능(AI) 기술이 야간 촬영 성능을 극대화해 준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듀얼 카메라에 AI 기술을 접목한 ‘인물모드’도 훌륭했다. 인물 포커싱이 안정적이고 배경은 자연스럽게 처리해 이질감을 줄였다. 재미있는 필터와 효과들도 여럿 있었으나 자주 사용하기에는 품질이 그리 좋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또 촬영한 사진에서 불필요한 사물 등을 제거할 수 있는 ‘AI 지우개’도 사용해 봤는데, 예상외로 결과물이 만족스러웠다. 크게 확대하지 않는 이상 제거한 부분을 구분하기 쉽지 않을 정도였다. 하지만 사물의 그림자까지는 완벽하게 제거하지 못했다.

플래그십 모델은 아니지만 50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 점은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이었다. 고사양 게임이나 초고화질 영상을 자주 즐기는 게 아니라면 충전 없이 이틀은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정도였다. 삼성전자의 설명으로는 최대 18시간까지 영상 시청이 가능하다고 한다. 또 25W의 고속 충전도 지원된다.

약 1주일간 사용해본 갤럭시 A53은 5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제외하더라도 훌륭한 성능을 보여줬다. 굳이 플래그십 모델만 고집하는 이용자가 아니라면 갤럭시 A53은 좋은 선택지가 되기에 충분해 보인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박승윤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