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일상을 달리는 스포츠카 메르세데스-AMG GT 43

2022년 05월호

일상을 달리는 스포츠카 메르세데스-AMG GT 43

2022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최초 4도어 스포츠카 모델로 성능·활용성 모두 잡아

|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가 돌아왔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는 최근 AMG GT 43 4MATIC+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며 귀환을 알렸다. AMG GT 43 4MATIC+는 AMG 브랜드 최초의 4도어 스포츠카 모델이다.

지난 3월 24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AMG GT 43 4MATIC+를 시승했다. 서킷 주행을 해보니 고성능 브랜드 AMG의 스포츠카 모델답게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AMG가 지향하는 대로 ‘일상의 스포츠카’로 일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스포츠카’라는 분류답게 폭발적인 가속력과 강력한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가속페달을 밟는 대로 신속히 반응해 앞으로 치고 나갔고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더라도 안정적으로 반응하며 속도를 높였다.

이러한 가속력의 비밀은 엔진에 있다. GT 43 4MATIC+는 48볼트 전기 시스템과 통합 스타트-제너레이터를 갖춘 6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이에 최고출력 367마력과 최대토크 51.0kg·m의 힘을 갖췄다. 서킷인 만큼 밟는 대로 앞으로 치고 나갔으며 고성능 모델답게 차체를 안정적으로 잡아줬다.

서킷 직선구간에서 가속할 때 들려오는 배기음은 운전의 즐거움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밟는 대로 올라가는 속도계는 금세 시속 170km를 돌파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한다. 시승 코스를 서킷으로 정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GT 43 4MATIC+는 코너링 구간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보다 다이내믹한 주행을 원한다면 모드를 변경하면 된다. AMG 다이내믹 셀렉트가 기본 적용돼 있어 스포츠 모드부터 컴포트 모드 등 운전자가 원하는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컴포트 모드에서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보다 강력한 성능을 느낄 수 있다. 다만 차가 너무 튀어나갈 수 있어 앞차와의 간격에 주의해야 한다.

AMG 브랜드 최초의 ‘4도어 스포츠카’인 만큼 활용성도 높다. 운전할 때는 고성능 차이지만 4도어 모델이기 때문에 뒷좌석에도 탑승이 가능하다. 운전할 때는 ‘드림카’로, 가족과 함께할 때는 ‘패밀리카’나 ‘레저카’로 활용할 수 있다. 실제로 뒷자리에 성인 남자가 앉더라도 넉넉한 레그룸을 자랑했다. 단지 4도어가 된 것만으로도 정체성이 확장된 것이다.

GT 43 4MATIC+ 스페셜 에디션은 실제 레이싱 대회처럼 드리프트 모드를 사용할 수 있는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가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가격도 ‘스포츠카’답게 높게 책정됐다. 언뜻 비싸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성능을 생각하면 납득이 된다.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기준 1억4310만원이며, 스페셜 에디션 모델은 1억6960만원이다.

이날 시승회에서는 AMG 다른 모델들도 체험해볼 수 있었다. AMG CLS 53 4MATIC+는 4도어 쿠페형 세단으로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최고출력 435마력에 최대토크는 53km·g으로 강력한 힘을 선보였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도 4.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AMG는 지난해 7613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 73% 성장했다. 한국시장은 세계 6번째로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AMG GT 43 4MATIC+, AMG CLS 53 4MATIC+, AMG 35 4MATIC, AMG A 45 4MATIC+, AMG GLA 45 S 4MATIC+ 쿠페 세단, AMG GT 등 메르세데스-AMG 라인업의 고성능 차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며 즐거운 고민거리를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박승윤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