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일상과 고성능 사이 균형감 ‘아반떼 N’에서 답을 찾다

2021년 09월호

일상과 고성능 사이 균형감 ‘아반떼 N’에서 답을 찾다

2021년 09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노멀 모드부터 스포츠·N 모드까지 원하는 주행 모드 선택 가능
‘무난하게 탈 수 있는 한국인들의 엔트리카 대표 모델.’


|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현대자동차의 대표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에 대한 평소 인상이다.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해 아반떼를 이용한 이후에도 소감은 비슷했다. 무난한 주행성능,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 등.

그러다 아반떼가 현대차의 고성능 모델인 N으로 출시된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미 코나N 시승을 통해 N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경험해본 적이 있어 기대가 됐다. 아반떼야말로 강력한 주행에 가장 적합한 세단 모델이 아닌가. 시승 전 기대는 점점 커져갔다.

지난 8월 3일 강원 인제스피디움에서 만난 아반떼N은 고성능 모델답게 외관부터 날렵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프론트 범퍼는 블랙 펄범퍼 가니쉬와 그릴이 어우러졌으며 레드스트립으로 N의 붉은 이미지를 강조했다. 시승을 위해 운전석 문을 열자 10.25인치의 풀 컬러 클러스터와 디스플레이가 눈에 들어왔다. 시승차량은 N 전용 2.0터보 GDi(280마력, 40kgfm), 습식 8단 DCT 모델이다.

국도 시승을 위해 인제스피디움 인근의 도로를 주행했다. 주행 모드는 노멀로 시작해 스포츠, N 모드로 순차적으로 변경했다. 노멀 모드는 일반적인 아반떼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가속페달을 밟기 전까지는.

가속페달을 밟자 아반떼N은 즉시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 반응의 즉각성은 스포츠 모드일 때 더 뛰어났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한 뒤에는 가속과 제동 모두 노멀 모드보다 섬세하게 반응했다. 회차 후 돌아오는 길에 잠시 경험한 N 모드는 강렬한 배기음과 함께 달리는 재미가 쏠쏠했다.

다시 인제스피디움으로 돌아와 시작한 서킷 주행. 스포츠 모드를 적용해 달리니 아반떼N의 진가를 느낄 수 있었다. 앞서 같은 장소에서 시승한 코나N의 주행성능도 뛰어났지만 낮은 전고의 세단인 아반떼N은 보다 안정적이다.

스포츠 모드는 노멀 모드보다 확실히 강력한 주행감을 줬다. 서킷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한적한 도로에서 드라이빙을 할 때면 언제든 스포츠 모드로 바꾸고 싶은 충동이 일 것 같았다. N 모드도 마찬가지였다. N 모드가 적용되면 차내에 스포티한 배기음이 전해지며 레이스 중인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가속에 따라 가느다랗게 강타하는 배기음은 페달을 밟는 것과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하이라이트는 역시 ‘부스터’ 모드라고 할 수 있는 NGS(N그린 쉬프트) 모드. 서킷 내 직선 구간에서 최고 속도를 내기 위해 스티어링휠 하단의 NGS 모드를 누르면 20초간 일명 ‘부스터’가 적용된다. 그 시간 동안 운전자는 최대 성능인 엔진출력 290마력의 강력한 가속을 체감할 수 있다. NGS 모드를 사용한 뒤 다시 사용하기까지는 40초의 시간만 있으면 되기 때문에 한 차례 고속 주행을 한 뒤 숨을 고르고 곧바로 재사용하는 것이 가능했다.

시승을 통해 아반떼N은 도로 위에서 스피디함을 느끼고 싶은 운전자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고, 스포츠 모드와 N 모드는 일반 도로를 레이싱 경기장으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아반떼N은 플랫파워 엔진에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돼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고, NGS를 작동할 경우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일시적으로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N 라인업 중 최고 수준인 250km/h의 최고속도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5.3초 만에 주파가 가능한 주행성능을 보여준다.

아반떼N의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MT 사양 3212만원 △DCT 사양 3399만원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