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김철 하나금융투자 해외영업팀 차장 ‘중국인·연변大·현지근무’ 3박자

2021년 09월호

김철 하나금융투자 해외영업팀 차장 ‘중국인·연변大·현지근무’ 3박자

2021년 09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24세 때 중국 상하이서 금융업 첫발
한투·KB·NH투자증권 거친 베테랑
“영업현장서 실력 발휘하고 싶어”


| 임성봉 기자 imbong@newspim.com


김철 하나금융투자 해외주식영업팀 차장은 증권가에서 중국 전문가로 소문이 자자하다. 중국동포인 김 차장은 2007년 24세 때 금융투자업계에 뛰어들었다. 2011년 한국으로 온 뒤로는 굵직한 국내 증권사를 두루 거친 뒤 지금은 하나금융투자에 둥지를 틀었다. 아직 30대 중반인 그는 한국에서 ‘해외주식’이라는 개념조차 생소하던 시절부터 ‘서학개미’가 불장을 이끄는 현재까지 시장의 역사를 가장 가까이서 오랫동안 지켜봤다. 김 차장의 파란만장한 국내 증권사 분투기를 들어봤다.

“한국으로 올 생각 없어요?”

김 차장은 중국 명문인 연변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했지만 취업 진로는 전혀 다른 곳으로 정했다. 어릴 적부터 관심이 많았던 금융업에 종사하기로 한 것. 지난 2007년 김 차장은 24세 젊은 나이에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상하이법인에서 처음 근무를 시작했다. 이때 한국인 유학생 등도 대거 채용됐는데 김 차장은 당시 동료들로부터 한국어를 배우며 업무를 익혔다.

김 차장의 주요 업무는 중국 뉴스를 번역하거나 리서치 자료를 만드는 일이었다. 또 한국 등 증권사에 중국 주식종목, 뉴스 번역, 리서치 자료 등을 제공하는 일도 맡았다. 당시 주요 고객 중에는 한국투자증권도 있었는데 매일 아침 7시(현지시간) 한국투자증권과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다. 이 업무를 계기로 한국투자증권 직원들과 두터운 친분도 쌓을 수 있었다.

에셋플러스에서 3년 동안 근무한 김 차장이 잠시 휴식 기간을 가질 때 한국투자증권 직원에게서 연락이 왔다. 중국 시장에 대한 자문을 구하려던 연락이었다. 당시 이 직원은 김 차장이 퇴사했다는 소식을 듣자 “한국으로 올 생각 없느냐”고 물었다. 평소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았던 김 차장은 별 고민 없이 ‘오케이’했다.

지난 2011년 1월 한국에 온 김 차장은 여독을 풀 겨를도 없이 임원 면접을 봤다. 결과는 합격. 면접 3일 뒤 곧장 출근을 했다.

김 차장은 7명 정도로 꾸려진 해외주식 부서에서 펀드를 유럽 시장에 파는 일을 했다.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영업도 했고 브로커리지 사업도 담당했다. 지금처럼 해외주식 시장이 크지 않다 보니 조직 규모는 작았지만 업무는 많던 시절이다.

서울, 대전, 대구...‘전국이 현장’

김 차장은 한국투자증권에서 4년 넘게 근무한 뒤 NH투자증권을 거쳐 2018년 KB증권으로 자리를 옮긴다. 당시 김 차장은 영입 제안을 한 KB증권에 역으로 한 가지 제안을 했다. 바로 영업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것. 한국에 온 뒤 줄곧 본사 근무만 했던 김 차장은 현장 경험이 필수라고 판단했다. 김 차장은 KB증권 대치지점으로 발령받고 영업 현장에 뛰어들었다.

김 차장은 이때 ‘살아 있는 영업’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프라이빗뱅커(PB)들이 어떻게 영업을 하는지, 돈을 버는지 여러 노하우와 유형을 관찰하고 흡수했다. 본사와 영업점 사이에 의사소통 문제나 영업방식에 대한 인식 차이를 느꼈던 계기이기도 했다.

그러던 중 NH투자증권 시절 함께 근무했던 팀장에게서 연락이 왔다. 하나금융투자에서 해외주식 관련 부서를 새롭게 재편하는데 함께 일해 보자는 영입 제안이다. 김 차장은 믿고 따를 수 있는 팀장이라는 판단 아래 2018년 다시 한 번 둥지를 옮겼다. NH투자증권에서 함께 근무했던 다른 직원 4명도 이 팀장의 요청에 한걸음에 하나금융투자로 달려왔다.

김 차장은 매일 영업점을 돌아다니며 PB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또 신뢰를 쌓아갔다. 매주 10곳 이상 영업점을 방문했다. PB들과 술도 한잔 걸치면서 서울은 물론 부산, 울산, 대구, 대전 등 전국을 종횡무진 다녔다. 지방 출장을 가면 세미나를 진행하고 영업점 직원들과 저녁 자리를 한 뒤 새벽 1시쯤에야 서울로 돌아오기 일쑤였다.

이제는 하나금융투자 해외주식영업팀 덩치도 제법 커졌다. 초창기에는 직원이 고작 6명뿐이었지만 해외주식 시장이 점점 커지면서 직원이 하나둘 늘더니 이제는 13명으로 몸집이 불었다. 실적도 20배 이상 늘면서 이제는 하나금융투자의 큰 축을 담당하는 부서로 성장했다.

김 차장은 “추후 다시 영업지점으로 가서 본사에서 쌓은 노하우를 마음껏 발휘하는 시간을 가져보고 싶다”며 “과거 영업지점에서 근무할 때는 겁 없이 덤벼들었는데 지금은 그때보다 더 세련되고 똑똑하게 영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