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외래어 정비해” 정부 권고에도 금융업계 ‘뒷짐’

2021년 07월호

“외래어 정비해” 정부 권고에도 금융업계 ‘뒷짐’

2021년 07월호

‘리볼빙·당발송금’ 선뜻 이해 어려운 단어
국민 2명 중 1명 이상 “약관·설명서 어려워”
전문가 “일부러 소비자 이해 어렵게 만들어”


| 임성봉 기자 imbong@newspim.com


정부가 어려운 금융용어를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금융업계의 오랜 관행을 바꾸기엔 역부족이다. 소비자들의 금융접근성을 위해 업계 내부에서도 쉬운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은행, 카드사, 증권사 등 기업 입장에서 상품 약관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 입장을 고려한 용어로 바꿔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금융용어, 암호문 따로 없네”

직장인 최영호(28) 씨는 올해 초 금융상품에 가입하기 위해 한 증...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