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모범생 ‘갤럭시북 프로’ 전작 단점 보완한 오답노트

2021년 07월호

모범생 ‘갤럭시북 프로’ 전작 단점 보완한 오답노트

2021년 07월호

쨍한 색감에 한 번 놀라고, 전작 개선 노력에 ‘끄덕’
첫발 내디딘 ‘갤럭시 생태계’...더 매끄러운 차기작 기대

| 나은경 기자 nanana@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지난 5월 14일 출시된 갤럭시북 프로 13.3형. 제품을 받자마자 눈에 띈 것은 핑크인 듯 아닌 듯 고급스러운 색상과 재질, 쨍하게 다가오는 디스플레이 색감이다. 이미 1년 이상 사용한 구형 모델과 최신형 모델을 단순하게 비교할 순 없지만, 현재 업무용 PC로 사용 중인 2020년형 LG그램과 비교했을 때 가장 와 닿은 차이는 색감, 타건감, 내구성 세 가지였다.

삼성이 강조한 갤럭시 생태계의 연결성에 대한 체감 편의성도 나쁘지 않다. 이 분야 ‘원조’ 격인 애플 생태계에 비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USB를 두고 왔을 때 간단하게 휴대폰의 자료를 노트북으로 넘길 경우 굳이 ‘내게 메일쓰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좋았다.

‘갤럭시 생태계’와 압도적 OLED 디스플레이

제품을 받고 전원을 켜자마자 쨍한 컬러감에 압도돼 며칠 동안은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보는 데 집중했다. 삼성 측은 갤럭시북 프로 시리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계열인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화질이 선명하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색감 차이에 예민하지 않은 ‘막눈’으로도 단번에 느껴질 만큼 큰 차이였다.

PC 제조사들이 게이밍 노트북이나 전문가용 노트북 디스플레이에 OLED 패널을 탑재한 경우는 있었지만, 일반 소비자용 노트북 디스플레이 패널에 OLED를 탑재한 것은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북 프로 시리즈가 처음이다. 다만 OLED 디스플레이의 단점인 번인 현상을 삼성전자가 어떻게 보완했을지는 1~2년 뒤 제품 후기들로 알아볼 수 있을 것 같다.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 버즈와의 연결성도 나쁘지 않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끼고 있다가 노트북에서 나오는 소리를 들어야 할 때 가방에서 주섬주섬 줄 이어폰을 꺼냈던 경험을 떠올리면 갤럭시 버즈 케이스를 여는 것만으로 바로 연결이 된다는 점이 좋았다.

‘퀵 쉐어’ 기능을 통해 주변 갤럭시 기기와도 편리하게 파일을 주고받을 수 있다. 이건 카카오톡에서 ‘나와의 채팅’을 활용하거나 ‘내게 메일쓰기’, USB와 같은 부수적인 도구가 없이도 파일 공유가 쉽다는 뜻이다. 번거로움은 한껏 줄었지만 기대만큼 매끄럽고 빠르지는 않았다. USB를 깜빡 두고 왔을 때 차선으로 활용할 방법일 듯했다. 추후 나올 제품들에서는 보다 직관적이고 매끄러운 연결성을 기대해 본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2020년형 LG그램(왼쪽)과 갤럭시북 프로(오른쪽) 색감 비교. 육안으로 보면 쨍한 색감 차이가 더 두드러지게 느껴진다.


오답노트 철저히 분석한 성실함에 점수를...

갤럭시북 프로는 전작인 갤럭시북 이온의 단점을 성실하게 보완했다는 점에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우선 전작에서 많은 지적을 받았던 키보드의 타건감이 크게 개선됐다. 전작인 갤럭시북 이온과 갤럭시북 플렉스는 제품을 얇게 만드는 데 집중하다 보니 키보드 깊이가 얕아 타건감이 좋지 않고 빠르게 타자를 하다 보면 오타가 생길 확률도 높다는 지적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제품은 키보드 깊이를 충분히 깊게 해 타건감을 높였다. 현재 사용 중인 2020년형 LG그램 14인치와 비교하면 키보드 깊이는 비슷하고 키감은 좀 더 부드럽다. 키스킨이 필요 없을 정도는 아니지만 타이핑 소음도 덜한 편이다.

노트북 상판의 경우 알루미늄6000으로 만들어져 사용 중인 LG그램 제품보다 내구성이 좋게 느껴졌다. 디스플레이 부분인 노트북 상판의 좌우를 잡고 약하게 비틀었을 때 LG그램이 작은 힘만 주어도 비틀린다면, 갤럭시북 프로는 비틀리지 않고 일체형으로 움직인다는 느낌이다. 다만 갤럭시북 프로 360과 달리 갤럭시북 프로는 상·하판의 재질이 서로 다르다.

전원 연결 시 불이 들어오는 충전확인 LED 위치도 제품 옆면으로 이동했다. 전작의 경우 충전확인 LED가 키보드 상단에 있어 노트북을 닫은 상태에서는 충전 상태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문인식 버튼도 기존 그램 시리즈처럼 전원버튼과 통합됐다. 전작은 시프트(shift)키 옆 자리에 지문인식 버튼이 따로 있었다. 이것이 오히려 자주 쓰는 시프트키 크기를 줄이는 역효과를 낸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북 프로’는 13.3형과 15.6형 디스플레이 두 가지 모델에 ‘미스틱 블루’, ‘미스틱 실버’, ‘미스틱 핑크골드’ 세 가지 색상으로 선보인다. 가격은 CPU, 그래픽카드, 메모리 등 세부 사양에 따라 130만~251만원이다. LTE 지원 모델도 함께 출시됐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