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벼락거지’ 그들은 왜 열광하나 기자의 가상화폐 도전기

2021년 06월호

‘벼락거지’ 그들은 왜 열광하나 기자의 가상화폐 도전기

2021년 06월호

| 이학준 기자 hakjun@newspim.com


비정상적인 가격 급등에 너도나도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든다. 대박을 꿈꾸든, 소소한 용돈벌이든 돈을 벌기 위한 투자자들이 몰린다. 가상화폐는 이미 일부 국가에서 화폐 대신 ‘자산(asset)’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투자의 수단이 된 지 오래다. 여전히 변동성 큰 가상화폐 투자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수익보다는 손실을 봤다는 의견이 많음에도 열기는 식을 줄 모른다. 이들이 가상화폐에 눈을 돌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직도 코인 안 하는 흑우 없제?”

얼마 전 한 지인이 가상화폐로 수십만원을 벌었다며 보낸 메시지에 눈이 번쩍 뜨였다. 어수룩해 이용하기 좋은 사람을 뜻하는 ‘호구’ 대신 사용한 ‘흑우’ 표현에 지난 1월 주식으로 얼마를 벌었다던 지인들의 승전보가 불현듯 떠올랐다.

“재미 삼아 한번 해봐라”는 권유가 머릿속을 맴돌았다. 서울 집값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강남 어느 아파트 실거래가는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었지만 ‘영끌’(영혼을 끌어모아 집 구매)을 해도 웬만한 서울 전세도 구할 수 없는 현실에 억울한 감정이 차곡차곡 쌓여 있었나 보다.

말로만 듣던 ‘벼락거지’의 주인공이 나였음을 깨달았다. 벼락거지는 자신의 소득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음에도 부동산·주식 가격이 급격히 올라 상대적으로 빈곤해진 사람을 자조하는 말이다. 한눈 팔지 않고 직장에서 성실히 일하는 것이 정답인 줄 알았지만 사실은 남들보다 뒤처지고 있었던 것이다.

300만원으로 시작...하룻밤 새 13만원 수익

부랴부랴 대표적인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앱을 다운로드 받은 뒤 평소 사용하던 은행 계좌를 연결하고, 거래소 계좌에 300만원을 입금했다. 당장 가용할 수 있는 현금 전부였다. 남들보다 늦었지만 막차라도 타보자는 생각으로 가상화폐에 뛰어들었다. ‘벼락부자’는 아니더라도 용돈이라도 소소하게 벌어야 할 것 아닌가.

본격적인 거래 전 지인들에게 “어떤 코인을 사야 하냐”고 물었다. A씨는 “코인 이름이 예쁘고 마음에 들면 사라”고 했고, B씨는 “(차트가) 몇 주째 바닥을 기어가고 있는 것을 매수하라”고 조언했다. 또 다른 지인은 이유는 설명하지 않은 채 가상화폐 3개를 나열하며 “무조건 이걸 사라”고 했다.

지인 추천 가상화폐를 덜컥 매수했다가 손해라도 보면 감정이 상할 것 같아 혼자 힘으로 매수하기로 했다. 인터넷을 통해 ‘차트 보는 법’을 검색해 가며 공부했다. 어떤 가상화폐가 투자가치가 있는지는 관심 밖이었다. 가상화폐는 ‘돈 놓고 돈 먹기’라는데, 그저 차트만 보며 ‘단타’(짧은 기간 안에 종목을 매수·매도해 이익을 꾀하는 것)만 하겠다는 심보였다.

3일간 밤 늦은 시간까지 나름의 분석을 거듭한 끝에 ‘비트코인’과 비트코인으로부터 하드포크(블록체인이 두 갈래로 쪼개지는 것)된 ‘비트코인 캐시’, ‘이더리움’을 각각 매수했다.

매수하자마자 가상화폐 가격은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보기 좋게 7만원 손실이 났다. 당장 가상화폐를 매도해 7만원만 지불하고 향후 펼쳐지는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싸게 먹히는 장사란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절대로 돈을 잃지 말라’는 워렌 버핏의 투자 원칙을 되뇌며 잠을 청했다.

다음날 아침 눈을 뜨자마자 수익률을 확인했다. 모두 ‘빨간불’이었다. 이더리움 가격은 약 7% 올랐고,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는 각각 2.8%, 3.3% 상승했다. 하룻밤 새 약 13만원을 벌어들인 것이다.

한 개에 약 90원 하던 ‘도지코인’이 1주일 만에 약 570원까지 상승한 흐름에 올라타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으나 ‘13만원이면 만원짜리 국밥이 13그릇’이라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돌이켜보면 순전히 운으로 이득을 본 것이었지만 자신감이 생겼다. 비트코인과 더불어 이오스·리플·비트토렌트·트론 등 각종 알트코인(비트코인 외 코인)에도 분산 투자했다. 거래량이 상위권을 차지하면서도 매수 당시 가격이 상승 곡선을 그리던 것들이었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 해당 가상화폐 가격은 다시 떨어지기 시작했다. 지난 4월 23일은 그야말로 ‘지옥장’이 펼쳐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이 있은 다음날이었다.

추가 매수를 통해 평균단가를 낮춰 장기간 버티기 작전으로 돌아서야 하나 생각했지만 손실률이 계속 올라가면서 더는 고통받기 싫다는 감정이 앞섰다. 20만원을 손해봤지만 가지고 있던 가상화폐를 모두 매도했다.

치킨 값이나 벌려 했는데...20만원 손해 보고 매도

비트코인이 ‘고작’ 1000만원을 넘어서던 2017년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며 곧 거품이 사라진다고 말했었다. 약 4년이 지나 비트코인은 4월에 8000만원이라는 신기록을 작성했다. 은 위원장과 같은 어른들의 조언이 잇따르는 지금이 ‘비트코인 매수 타이밍’이라는 조롱이 나오는 이유다.

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하루에 20%씩 오르내리는 자산에 함부로 뛰어드는 게 올바른 길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청년들이)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어른들이 얘기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의 이 발언에 청년세대들은 발끈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고 11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4050 선배들은 부동산이 상승하는 시대적 흐름을 타서 노동 소득을 투자해 쉽게 자산을 축적해 왔다”면서 “그들은 쉽사리 돈을 불렸지만, 이제는 투기라며 2030에겐 기회조차 오지 못하게 각종 규제들을 쏟아낸다”고 비판했다. 또 “4050의 인생선배들에게 배운 것은 바로 내로남불”이라며 “그러면서 아랫사람들에게 가르치려는 태도로 나오는 것이 바로 대한민국을 망친 어른들의 공통점”이라고 주장했다.

은 위원장 걱정처럼 가상화폐에 뛰어드는 청년들 대다수가 몇십억원짜리 일확천금을 꿈꾸지는 않는다. 가상화폐 투자로 강남 아파트를 샀다는 사례가 극소수이듯 대출까지 끌어와 투자하다 빚만 생겼다는 사례도 극소수라고 봐야 한다.

한 지인은 “치킨 값이나 벌면 좋다”며 한 달 대중교통 이용비 수준인 10만~20만원만 투자하고 있다고 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부동산 가격에 가만히 있었더니 ‘벼락거지’가 된 이들의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