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과자와 라면’이 만나 대박 때론 ‘폭망’ 콜라보 탄생도

2021년 06월호

‘과자와 라면’이 만나 대박 때론 ‘폭망’ 콜라보 탄생도

2021년 06월호

참신한 콜라보로 눈길 사로잡은 꽃게랑&참깨라면
식품업계 ‘협업 전성시대’ 올라타려 무리한 콜라보도
먹을 수 없는 제품과 식품 콜라보는 ‘위험할 수 있어’


| 이서영 기자 jellyfish@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이야 참신하다.’ 꽃게랑과 참깨라면이 콜라보레이션(협업)을 진행한다는 말을 듣고 든 생각이다. 아무래도 기존 상품을 잘 활용해서 ‘시너지 효과’를 냈다는 점이 가장 참신하게 다가왔던 것 같다.

꽃게랑과 참깨라면은 각각 빙그레와 오뚜기 제품이다. 사실 오뚜기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제품은 ‘진라면’이다. 빙그레도 ‘바나나우유’가 떠오르면 떠올랐지, 꽃게랑이 생각나진 않을 터다. 오히려 대부분 사람은 꽃게랑이 빙그레 제품인 줄도 모를 것이다.

그런데 두 기업이 손을 맞잡고 꽃게랑면과 참깨라면타임 과자를 만들었다. 역시 두 제품은 ‘히트’였다. 콜라보 소식이 들리자마자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기자 역시 꽃게랑면과 참깨라면타임을 찾아 삼만리를 했지만 애석하게도 찾을 수 없었다. 무려 마트와 편의점 10곳을 돌아다녔는데도 말이다.

반면 전혀 다른 이유로 편의점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제품이 있다. 식품업계 콜라보 열차에 올라타 ‘흥행의 맛’을 한번 보려 했지만 되레 소비자들로부터 차갑게 외면당한 제품이다. 바로 모나미 매직 스파클링과 구두약 초콜릿, 미니 바둑 초콜릿 등이다. GS25와 CU 등에서 내놓은 콜라보 제품들이다.

그런데 이들 제품은 거의 출시와 동시에 판매점에서 사라졌다. 애초에 화학제품같이 ‘못 먹는 제품’과 먹거리가 협업했다는 점이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게다가 제품 분별이 어려운 노약자들에게 위협이 될 수도 있다. 참신하려다가 ‘폭망’한 사례다.

우선 잘된 콜라보 제품인 ‘꽃게랑면’을 먹어봤다. 기자는 개인적으로 라면을 좋아한다. 여러 감각을 한 번에 느끼면서 먹을 수 있는 식품이라 여겨서다. 우선 후각이 자극된다. 빨간 국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후루룩 면발을 흡입하는 소리 역시 맛깔난다.

‘라면’ 자체를 좋아하기 때문에 과자를 ‘라면화’한 꽃게랑면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그런데 먹어도 먹어도 무슨 맛인지 잘 모를 느낌이 계속됐다. 분명 꽃게랑을 과자로 먹었을 때는 꽃게 향과 맛이 느껴졌다. 그런데 꽃게랑면에서는 꽃게 맛을 느낄 수 없었다.

오히려 농심의 ‘새우탕’면 같았다. 누군가 눈 가리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보면 새우탕면이라고 할 것이다. 맛보다도 더 실망스러웠던 것은 ‘비릿한 향’이었다. 아무리 해물 맛이 가미됐다고 하더라도 라면은 ‘비리면 안 된다’는 생각이다.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기 위해서는 라면은 일정 부분 무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꽃게랑면은 콜라보 측면에서는 매우 긍정적인 아이템이었지만 막상 맛에서는 실망을 안긴 제품이었다. 흥미나 희소성으로 한번 사 먹어볼 수는 있지만 쭉 찾아먹을 제품은 아니었다. 어쩌면 한시적으로 진행되는 ‘콜라보’에 적합한 제품일지도 모른다.

반면 많은 소비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모나미 매직펜 스파클링 음료’가 생각보다 맛있었다. 외관이 ‘매직’이어서 거부감이 들었지만 막상 먹어보니 달달한 탄산음료일 뿐이었다. 매직 스파클링은 빨간색과 검정색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는데 검정색은 레몬 맛, 레드는 멜론 맛 탄산음료였다.

사실 검정색 모나미 스파클링은 처음 마시자마자 ‘콜라인가?’ 하는 생각이 잠시 스쳤으나 갑자기 레몬 맛이 훅 치고 들어오는 반전매력이 느껴지는 음료였다.

빨간색 제품은 멜론향을 별로 즐기지 않는 기자에게 호감을 주지는 못했다. 그러나 아이들이 먹기에는 딱 알맞은 맛과 향이었다고 평가해볼 수 있다.

또 의외의 상품이 있었다. 바로 ‘곰표 밀맥주’였다. CU는 곰표와 합작해 맥주를 출시했다. 곰표 밀맥주는 묵직함 속에 부드러움이 있는 맥주였다. 그러면서도 너무 무겁지 않아, 저녁에 가볍게 즐기는 맥주로 딱 적합했다.

기자의 첫인상을 여러 사람도 공유한 듯하다. 최근 곰표 밀맥주가 카스 등 전통의 강호를 꺾고 편의점 브랜드 CU 내 맥주 매출 1위에 오르는 일이 생겼기 때문이다. 편의점 업체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맥주가 기성 브랜드 맥주를 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결국 콜라보 첫인상에서는 꽃게랑이 압승이었지만 맛에서는 모나미 스파클링이 이겼다. 또 ‘츄라이’하며 만난 뜻밖의 콜라보 제품인 곰표 밀맥주를 ‘득템’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모나미 스파클링은 앞으로 만나볼 수 없게 됐다. 식품 안전과 관련한 논란에 휘말려서다.

그러나 모두 반응이 좋지 않았다. 시각적인 분별이 어려운 연령층의 경우 사고가 날 수 있다는 것이 골자였다. 한 소비자의 경우 “인지능력이 낮은 저연령 아이들은 먹을 것이 아니라고 가르쳐도 호기심에 입에 댈 수도 있다”며 “화학제품 말고 먹어도 영향이 없는 제품과 협업이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

편의점들은 잇단 콜라보 제품 흥행에 젖어 있는 상태지만 소비자들의 우려도 반영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소비자 의견을 검허하게 받아들여 향후 협업 제품을 개발할 때 신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의 어린이 안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가 이물질을 삼키는 사고는 2017년 1498건에서 2018년 1548건, 2019년 1915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완구·문구 등 학습용품이 가장 많은 사고를 일으켰다.

재미있는 ‘이색 콜라보’도 좋지만 먹어도 괜찮은, 먹을 수 있는 제품끼리의 콜라보가 더 요구되는 이유다. 맛이 어떠했든, 꽃게랑과 참깨라면의 콜라보가 기자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아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