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한 분기에 5000억'...가상화페 거래소 주주들은 누구

2021년 06월호

'한 분기에 5000억'...가상화페 거래소 주주들은 누구

2021년 06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지난 3월 국내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코스피, 코스닥 합산 거래 규모를 앞질렀다. 열풍을 넘어 ‘광풍’이라 할 만하다. 거래량 국내 1위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만 해도 지난 4월 하루 평균 거래량이 20조원에 육박하며 코스피 하루 거래금액 15조원 수준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자연스레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실적도 급증, 올해 1분기에만 5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 중이다. 업비트 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이른바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 모두 사정은 비슷하다.

업비트, 영업익 ‘연간 866억’ → ‘1분기 5000억’

2017년 10월 24일 오픈베타 서비스를 시작으로 개장한 업비트는 증권플러스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두나무가 해외 비트렉스(Bittrex)와 독점 제휴를 맺고 출범시킨 거래소다. 한국에서 가장 많은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으며, 카카오톡 계정 연동이 가능하다. 지금은 비트렉스와의 제휴관계가 종료된 상태다.

두나무는 가상화폐 거래 급증에 힘입어 올해 1분기 5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2021년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5900억원, 영업이익 544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실적(매출 1767억원, 영업이익 866억원)을 크게 웃도는 깜짝 실적.

업비트 매출은 대부분 거래 수수료에서 나온다. 현재 업비트는 거래 대금의 최대 0.25%를 수수료로 가져간다(원화 마켓은 0.05%). 올해 들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투자자들이 몰렸고, 수수료 수익 역시 크게 늘었다. 현재 업비트에 상장된 코인 수는 178개이며, 하루 기준 거래액은 30조원을 넘어선다.

두나무 최대주주는 송치형 두나무 이사회 의장이다. 지난해 말 기준 25.4% 지분을 갖고 있다. 이어 김형년 두나무 부사장이 13.6% 지분을 보유 중이고, 카카오와 우리기술투자 지분율은 각각 7.7%, 7.6%다. 에이티넘고성장기업투자조합(6.6%)과 한화투자증권(6.15%)도 주요 주주에 이름을 올렸다. 최고경영자(CEO)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중앙일보 조인스 공동대표를 거쳐 카카오 CEO를 지낸 바 있다.

두나무는 업비트의 미국 상장을 추진 중이다. 당초 나스닥 상장을 고려했으나 최근 뉴욕증시(NYSE)로 선회한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코인베이스의 경우 지난 4월 14일 당일 시가총액이 858억달러(약 95조원)를 상회하고 있다. 가상화폐 업계에선 두나무가 미국 증시에 상장할 경우 시가총액이 10조원대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빗썸, 글로벌 금융 플랫폼 도약...日 거래액 4조

빗썸코리아는 2014년 공식 출범했다. 업비트와 함께 거래액 기준 국내 1, 2위를 다투는 등 글로벌 규모로 빠르게 성장한 빗썸 거래소뿐만 아니라 가상자산 결제, 자산 수탁·보관 등을 서비스하고 있는 글로벌 금융 플랫폼 기업이다. 하루 거래금액은 약 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수수료는 원화 마켓 기준 0.25%로 하루 수수료 매출은 84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빗썸코리아는 매출 2186억원, 영업이익 1492억원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최대주주 빗썸홀딩스(지분율 74.1%)의 실적(연결 기준)은 매출 2192억원, 영업이익 1404억원이다. 빗썸홀딩스 외에 비덴트와 옴니텔이 빗썸코리아 지분을 각각 10.29%, 8.23% 보유하고 있다. 현재 허백영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으며, 상장 코인 수는 156개다.

앞서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빗썸 실소유주 이모(45) 전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가법)상 사기 혐의로 지난 4월 23일 검찰에 송치하면서 또 하나의 이슈가 된 바 있다.

이 전 의장은 김 회장과 함께 2018년 10월 빗썸 매각 추진 과정에서 암호화폐인 BXA 코인을 상장한다며 상당한 양의 코인을 선판매했으나 실제로는 상장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빗썸코리아 측은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구축과 운영 노하우, 세계 최고의 블록체인 기술 경쟁력으로 글로벌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로 성장했다”며 “세계적인 브랜드 파워, 풍부한 고객 자산과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신사업을 확장, 글로벌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코인원, 작년 흑자전환...게임빌, 주주 합류

코인원은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019년 70억원 영업손실에서 지난해 156억원 영업이익을 냈다. 매출은 2019년 110억원에서 2020년 331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코인원 최대주주는 고위드(전 데일리금융)로, 41.7% 지분을 갖고 있다. 2대주주는 더원그룹(지분율 28.9%)이다. 차명훈 대표가 개인 소유 19.6%와 더원그룹의 28.9%를 더해 약 48.6%를 보유, 사실상 지배권을 갖고 있다. 더원그룹은 차명훈 코인원 대표가 대다수 지분을 보유한 지주회사다. 올 4월에는 게임빌이 코인원 지분 약 13%를 보유하게 됐다.

코인원과 게임빌은 향후 대규모 트래픽 처리기술과 해킹 대응 보안기술 등 거래소의 핵심 기술 개발에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상장 코인 수는 현재 183개이며, 하루 거래액은 1조5500억원 정도다.

코인원은 차명훈 대표가 2014년에 설립했다. 업비트, 빗썸, 코빗과 더불어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계좌를 발급받아 이용 중인 국내 거래소 네 곳 중 하나다. 코인원 측은 “블록체인을 통한 가치의 자유로운 연결과 이동이 가져다줄 무한한 가능성의 미래를 믿는다”며 “항상 도전하고, 변화를 주도하며, 금융 전 분야의 혁신을 통해 미래 금융의 전도사(Evangelist)로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코빗, ‘The Everything Exchange’ 목표

2013년 7월 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로 시작한 코빗은 넥슨과 함께 NXC를 모기업으로 두고 있다. 상장 코인 수는 올 4월 말 현재 36개, 하루 거래액은 1500억원 수준이다. 오세진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다. NXC의 지분율은 65.1%(보통주 기준)다. 이어 코빗 창업자인 유영석 코빗 전 대표가 29.4%를 갖고 있고, 심플 캐피탈 퓨처스가 3.6%를 보유 중이다.

코빗은 지난해 매출 28억원, 영업손실 86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영업손실 136억원에서 적자 규모를 줄였다. 코빗 측은 “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로서, 축적된 노하우와 ISMS 및 ISO 인증을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보안을 갖췄다”며 “코빗의 비전은 가상자산 거래소 운영을 넘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화폐, 파생상품, 증권 등 다양한 금융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The Everything Exchange’를 목표로 한다”고 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