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장재훈 현대차 사장의 고민...'아이오닉5, 임직원 성과급'

2021년 05월호

장재훈 현대차 사장의 고민...'아이오닉5, 임직원 성과급'

2021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이오닉5 흥행 속 양산 지연...마냥 웃을 수 없어
임직원 성과급 불만에 “책임지고 개선” 자신


|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현대자동차 장재훈 사장이 고민에 빠졌다. 현대차그룹의 전용 플랫폼 E-GMP 첫 전기차인 아이오닉5의 사전계약 돌풍과 함께 성과급에 대한 임직원들의 불만 해소라는 당면 과제를 놓고서다. 국내 판매를 총괄하는 국내사업본부장인 장 사장은 지난해 제네시스사업부장에 이어 최근 현대차 사내이사로도 선임되는 등 현대차 사장을 대표하고 있다. 전통 자동차 기업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화를 선언한 현대차의 미래를 장 사장이 이끌고 있다.

아이오닉5와 ‘특별한 도전’

장 사장은 지난 3월 24일 현대차 주주총회에서 새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이에 따라 현대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하언태 사장(울산공장장), 장 사장 3인 체제가 됐다. 정 회장의 오른팔로 알려진 장 사장은 2018년 말 현대차 HR사업부장(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해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았다. 이듬해 국내사업본부장과 지난해 제네시스사업부 등 세 요직을 겸임하면서 지난해 말 사장에 올랐다.

장 사장의 승진은 정 회장의 신망과 함께 성과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 78만7854대, 해외 295만5660대 등 총 374만3514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4% 줄어든 수치로 국내는 6.2% 증가, 해외는 19.8% 감소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내수가 늘어난 국가는 찾아보기 어렵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코로나19 사태에 자동차 판매가 증가한 국가는 전 세계에서 한국이 유일하다”며 현대차를 치켜세웠을 정도. 압도적인 신차 출시와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책이 맞물린 결과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이오닉 5’는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사진=윤창빈 기자]


장 사장에게 올해는 특별한 도전의 해다. 장 사장은 아이오닉5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가능성을 새삼 확인했다. 아이오닉5는 사전계약 하루 만에 2만3760대를 계약,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인 6세대 그랜저의 1만7294대를 훌쩍 넘어섰기 때문. 아이오닉5 사전계약 이틀째 올해 내수 목표인 2만6500대를 돌파했다. 다만 예정보다 아이오닉5 생산이 지연되고 4월 7일부터 14일까지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이 부품 수급 차질로 휴업하기로 하면서 장 사장도 마냥 웃을 수 없는 상황을 맞게 됐다.

장 사장은 지난 2월 23일 아이오닉5 세계 최초 공개 행사에서 “현대차가 오늘 선보인 아이오닉5는 E-GMP를 기반으로 한 첫 번째 전기차이고 충전이나 항속거리 등 전기차의 기본 성능에 충실했다”며 “신차 출시 확대로 글로벌 전기차 수요가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차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탑티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이동수단을 넘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시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자신했다. 현대차 외에 제네시스도 올해 G80e와 GV60(프로젝트명 JW) 등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의 첨병인 전기차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를 통해 전 세계 전기차 1위인 테슬라와 진검승부를 벌이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전기차 19만8487대를 판매해 4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테슬라는 44만2334대를 판매해 전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고, 폭스바겐그룹이 38만1406대를 판매하며 2위를 차지했다. 제너럴모터스(GM)의 중국 합작법인이 22만2116대를 팔아 3위에 올랐다.

임직원 성과급 불만...“책임지고 바꾸겠다”

이런 장 사장에게 가장 큰 고민은 임직원이다. 성과급에 대한 임직원 불만이 블라인드 등 익명게시판에 확산됐기 때문이다. 최근 수년간 현대차가 호실적을 냈는데도 연봉 감소에 이어 성과급도 낮다는 게 골자다.

지난해 현대차 노사는 기본급 동결과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원에 합의했다. 2019년 기본급 4만원 인상, 성과급 150%+300만원보다 적다. 현대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현대차 직원의 1인 평균 급여액은 8800만원으로 2019년(9600만원) 대비 800만원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성과급에 대한 불만까지 맞물려 SNS 등으로 일파만파 번졌다.

현대차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7% 줄어든 103조9976억원으로, 2019년 첫 연간 매출 100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2년 연속 100조원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조7813억원으로 22.9% 감소했다. 여기에 코나 전기차 화재로 인한 배터리 리콜 비용 3868억원을 지난해 4분기에 반영하고, 미국 등에서 리콜한 세타2 엔진의 품질 비용 2조1352억원도 3분기에 반영하면서 연간 수익성이 떨어진 것이다. 해당 비용만 아니면 지난해 경영 실적은 2019년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임직원들이 지난 3월 16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타운홀미팅’을 열어 미래 이야기를 주제로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임직원 불만은 현대차 경영진을 움직였다. 정의선 회장이 공식 자리에서 성과급에 대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장 사장도 지난해 각종 리콜 비용을 제외한 원래의 경영 실적을 토대로 성과급을 산정하기로 하면서 임직원의 토라진 마음을 조금 돌려놨다.

정의선 회장은 3월 16일 임직원과의 타운홀미팅에서 “성과와 보상에 대한 변화가 올해 있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그럴 거라고 보고 있다. 이제 확실하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한 만큼 각사 CEO들께서 각사의 현실에 맞게 하실 것”이라며 “저도 그렇게 독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장 사장이 같은 달 29일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성과급 문제를 책임지고 바꾸겠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그동안 자율복장 제도를 도입하는가 하면 부·차장 등 직급 호칭을 매니저로 일원화하는 등 혁신과 변화를 강조하는 정의선 회장의 철학을 그룹 계열사까지 확산시킨 주역이다.

이런 가운데 젊은 MZ세대(1980~2000년대 초반 출생)를 중심으로 사무직과 연구직이 별도의 노동조합을 설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오랜 기간 생산직 노조의 ‘투쟁’은 MZ세대의 사고 방식과 결이 다른 것은 물론, 제조 중심의 현대차 문화가 변화의 기로를 맞이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 사장 역시 현대차의 경영진으로서 새로운 도전과 과제일 수밖에 없다.

현대차 내부적으로는 임직원 동기 부여를 위해 최대 규모의 성과급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수조원의 품질 비용을 털어낸 만큼 올해 수익성은 자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장 사장은 “성과·보상에 대한 직원 여러분의 실망감과 아쉬움을 진심으로 공감한다”며 “성과급 지급 기준을 만들고 지급시기도 최대한 앞당기도록 하겠다. 올해만큼은 예외적으로라도 품질 비용을 제외하고 성과급을 책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사장 주변에서는 장 사장이 고객과 품질만큼은 1%도 타협할 수 없다는 그의 신념에 비춰 이번 성과급 문제를 현대차 품질 혁신의 기회로 삼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