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진화하는 증권사 PB서비스 어디까지

2021년 05월호

진화하는 증권사 PB서비스 어디까지

2021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증권사, 고급화 넘어 초고급화 전략
“한 명의 슈퍼개미가 더 매력적”
온라인 통한 실시간 상담도


| 황선중 기자 sunjay@newspim.com


국내 주식시장 활황으로 개인투자자 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증권사 프라이빗뱅커(PB)들이 이른바 ‘슈퍼개미’ 모시기에 힘을 쏟고 있다. 한 명의 슈퍼개미가 수백 명의 동학개미보다 낫다는 일종의 초고급화 전략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증권사를 통한 자산관리를 선호하는 초고액자산가가 늘고 있다. 장기간 지속된 초저금리로 인해 재테크 트렌드가 저축에서 투자로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증권사들은 초고액자산가의 환심을 사기 위해 더욱 전문적이고 세심한 PB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증권사 PB서비스, 고급화 넘어 초고급화로

NH투자증권은 지난해 10월부터 일반 고액자산가가 아닌 자산 규모 30억원 이상 고액자산가나 중소기업 오너만을 위한 PB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단순한 자산관리 수준이 아니라 고객이 몸담고 있는 법인의 자산관리나 가업 승계 및 후계자 양성과 같은 복잡한 사안에 관한 대안도 제시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2월 ‘롤스로이스 모터카 부산’과 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초고급 자동차 브랜드인 롤스로이스와 제휴를 통해 초고액자산가를 신규 고객으로 끌어들이고, 반대로 자사 초고액자산가들에겐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스터 PB 제도’를 도입했다. 매년 PB 중에서 실적이 우수한 직원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5~10명을 ‘마스터 PB’로 선발하는 것이다. 전문성을 입증받은 만큼 초고액 자산가 유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글로벌 자산관리 및 자문이나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초고액자산가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수십억원을 운용하는 한 명의 자산가가 가져다주는 수수료 규모가 크다 보니 증권사에선 공을 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패밀리 오피스’ 시장도 점점 팽창

PB 차원에서 벗어나 ‘패밀리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도 있다. 패밀리 오피스는 19세기 미국의 ‘석유왕’ 록펠러가 가문의 자산을 관리하기 위한 업체를 설립하면서 파생된 용어다. 초고액자산가 집안의 재산이나 지배구조, 상속·증여에 따른 세금 문제 등 다양한 사안을 관리해 주는 서비스다.

미래에셋증권은 자산 규모 100억원 이상의 초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는 종합자산관리서비스 ‘패밀리 오피스’를 재정비했다. 자문에서 끝나지 않고 해결까지 돕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개선했다. 이를 위해 법무법인, 회계법인 등 10여 개의 외부 전문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체적으로 △글로벌 자산배분 △상속설계 △부동산 토탈 △TAX 플래닝 △가업승계 △국내외 법률자문 등 분야를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삼성증권 역시 지난해 7월 자산 규모 100억원 이상의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멀티 패밀리 오피스’ 서비스를 선보였다. 초고액자산가 고객을 위한 전담팀을 꾸려 특화된 컨설팅을 제공하고, 고객이 기관투자자처럼 삼성증권의 각종 투자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할 기회도 제공한다.

한국투자증권 또한 지난해 9월 자산 규모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전담조직인 ‘GWM(Global Wealth Management) 전략담당’을 신설하며 기존 삼성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주도했던 패밀리 오피스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온라인 통한 대중화 전략도 엿보여

물론 증권사 PB 서비스가 고급화 방향으로만 나아가는 것은 아니다. 디지털 기능을 활용해 대중적으로 다가가는 모습도 엿보인다. 아직 자산관리에 서툰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PB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물리적 제약 탓에 어려웠지만, 디지털 기술이 발달하며 점점 온라인 PB 서비스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NH투자증권은 올해부터 디지털자산관리센터를 확대 운영해 고객에게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인 ‘나무’를 통해 상담을 신청하면 자산관리 전문가들이 폭넓은 상담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유안타증권은 지난해 말부터 ‘마이 파트너(My partner)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온라인 상담 채널을 통해 전문 PB에게 실시간 투자 상담을 받는 방식이다. 온라인 상담 채널은 일대일 채팅이나 24시간 운영 게시판 등 다양하다.

증권업계 전문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대면 문화 확산과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온라인을 통한 고객 접근성이 강화됐다”면서 “세심한 서비스로 충성도 높은 고객을 만드는 것이 향후 증권사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