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50·60대에 50억 연봉받는 스타 월급쟁이로 성공

2021년 05월호

50·60대에 50억 연봉받는 스타 월급쟁이로 성공

2021년 05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삼성증권 강정구 영업지점장 55억3900만원
미래에셋대우 윤상설 PB이사 41억3400만원
NH투자증권 이충훈 부부장 16억5300만원


|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지난해 증권사 ‘연봉 킹’에 등극한 사람은 증권사 사장도 아니고,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도 아니었다. 바로 삼성증권 영업지점장으로 근무하는 강정구 지점장이었다. 55억3900만원을 받았다.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연간 보수지급액(17억1000만원)의 3배가 넘는 액수다. 소득세 최고 세율을 적용받아 42%를 나라에서 떼가더라도 강 지점장은 한 해에 32억원을 받은 것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강정구 지점장은 어떻게 중소기업의 한 해 매출과 같은 연봉을 챙길 수 있게 된 것일까.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서 공개된 연봉 산정기준을 자세히 들여다봤다. 우선 기본급으로 7100만원을 받았다. 매월 약 600만원의 월급을 받은 것이다. 여기까지는 보통의 월급쟁이와 같았다.

특별해지는 부분은 바로 상여금이었다. 상여금으로 54억5300만원을 삼성증권으로부터 지급받았다. 설·추석 상여금과 성과급이 해당된다. 설·추석 상여금으로는 월 기준급의 50%를 받았다. 설과 추석을 합쳐서 600만원 정도의 금액에 불과하다. 나머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성과급이다.

강정구 지점장의 성과급은 삼성증권의 리테일 부문 성과보상제도로 정한 지급률에 따라 지급했다는 것이 삼성증권 측의 설명이다. 리테일위탁매매, 금융상품매매, 금융자문 등을 통해 발생한 수익이 BEP(손익분기점)를 넘긴 순간부터 제도상 정한 지급률(12~50%)을 곱해서 책정했다.

강 지점장의 지난해 성과급은 2019년 10월부터 2020년 9월까지 발생한 수익에 대한 보수라고 한다. 삼성증권은 “강정구 지점장은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대한 선도적인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해외 선진기업과 국내 유망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고객 수익률 증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 삼성증권의 55억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미래에셋증권에도 그에 준하는 ‘연봉 킹’ PB가 있다. 윤상설 미래에셋증권 PB이사다. 윤 PB이사는 지난해 연봉으로 41억3400만원을 받았다. 최현만 수석부회장(40억6100만원)보다 많다. 세금을 떼고도 약 24억원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윤상설 PB이사의 기본급은 삼성증권의 강정구 지점장보다 높다. 기본연봉으로 1억2000만원을 지급받았다. 월 1000만원을 버는 셈이다. 그래도 여기까지는 대형 증권사 직원의 평균 연봉과 큰 차이가 없다.

일반적인 직원들과 차별화되는 부분은 역시 상여금이다. 윤 PB이사의 지난해 상여금은 40억400만원. 미래에셋증권의 설명에 따르면 PB전문직의 성과보수는 WM영업부문 개인성과보수제도의 적용을 받아 월별 BEP를 초과하는 수익에 적정 보수율(22~50%)을 곱해서 산정된다. 보수율은 초과수익에 따라 구간별로 산정된다.

윤상설 PB이사의 성과보수 금액 역시 강정구 지점장과 마찬가지로 2019년 10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집계된 실적에 따른 보수다. 미래에셋증권은 “윤상설 PB이사는 글로벌 자산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VIP고객 기반을 확대했고 금융상품, 위탁매매, 부문 간 시너지 영업 등 다양한 WM영업과 선진화된 영업모델로 당사의 자산 부문을 선도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 NH투자증권의 이충훈 부부장도 지난해 16억53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북수원자산관리(WM)센터 PB다. 이 부부장은 NH투자증권의 정영채 대표(12억8300만원)보다 많은 급여를 받았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이충훈 부부장은 기본급으로 6400만원을 수령했다. 매월 533만원을 월급으로 받는 셈이다. 기본급만 보면 일반적인 증권사 직원들보다 훨씬 적은 편이다. NH투자증권의 작년 평균 직원 연봉은 1억2900만원이었다.

그러나 다른 PB들과 마찬가지로 성과급에서 차별화가 됐다. 지난해 상여금은 15억7800만원이었다. NH투자증권은 PB의 성과급을 분기 단위로 지급하며, 발생 수익의 최대 40%까지 지급한다.

이충훈 부부장은 주식 중개수수료, 금융상품(수익증권·신탁 등) 판매수수료 등 영업활동 수익 실현에 따른 성과급을 지급받았다. 이 부부장의 성과급은 2020년 발생수익에 대한 개인 수익 성과급이라고 한다.

대부분 50~60대...‘큰손’ 잡고 있는 그들

연 10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을 수령하는 PB들의 연령대는 어떻게 될까. 이들은 PB라는 직업이 주는 이미지보다는 의외로 연령대가 높은 편이라고 한다. 증권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경력이 오래돼 ‘큰손’ 고객을 많이 잡고 있는 50대에서 60대의 전문가로 알려졌다. 40대 PB가 좋은 성과를 내 높은 연봉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드문 경우라고 한다.

강정구 삼성증권 지점장과 이충훈 NH투자증권 부부장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PB들의 기본급은 증권사 직원의 평균 연봉보다 적은 편이다. 그들은 영업활동을 통해 수익을 내는 만큼 그에 비례해서 성과급을 받는다. 영업이 잘된 해에는 ‘대박’이 나고, 그렇지 않은 해에는 일반 직원들보다 적은 연봉을 받는 셈이다.

대부분 PB는 ‘영업전문직’이라는 이름의 계약직 형태로 채용된다. 호칭은 ‘상무’인 경우가 많다. 실제로 임원으로 등록된 상무는 아니지만 연령대가 높고 수익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보니 ‘상무님’이라고 호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스타 PB를 영입하기 위한 증권사 간 경쟁도 치열하다. 한 40대의 떠오르는 PB는 작년 메리츠증권으로 적을 옮겼는데, 이 사실이 증권업계 전체에 소문이 돌 정도라고 한다. 메리츠증권이 본격적으로 리테일에 힘을 쏟으려는 것이라고 해석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니, 스타 PB의 위상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

올해는 글쎄...지난해 일회성 호황일 수도

한 사람이 55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큰 화제가 됐지만, 사실 작년은 특별히 PB들의 수익이 좋았던 해였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장이 크게 움직이면서 판단이 빨랐던 일부 PB들은 큰 수익을 실현했다. ‘동학개미운동’이라고 불리는 주식투자 붐으로 거래량도 크게 늘면서 리테일 쪽이 큰 호황을 누렸다.

그러나 장이 평탄할 경우에는 그만큼 수익이 나기 어렵다. 주식으로 수익이 나기 어려우면 거래량도 줄어든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박스권 장세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PB들의 고액 연봉은 일회성으로 끝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스권 장세에서는 PB보다 금융상품 설계나 채권 브로커 등의 성과급이 더 좋은 경우가 많다.

결국 증시 상황에 따라서 증권사 직원들 중 누가 웃는지가 달라진다. ‘대박’을 거둔 일부 PB를 제외한 보통의 PB들은 업무의 양과 강도가 만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토로한다. PB들은 고객 관리를 위해 고령 고객들의 ‘금융집사’를 자처한다. 심지어는 금융뿐만 아니라 자식 노릇까지 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모바일에 익숙지 않은 70대 고객을 위해 여행이나 공연을 대신 예약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고객의 자산관리를 종합적으로 하다 보니 전 세계 장을 다 파악하고 있어야 해 잠잘 시간도 없다는 푸념도 나온다. 낮에는 코스피, 저녁에는 유럽, 밤에는 미국 장이 24시간 돌아가는데 이들 장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증권사 PB는 “일부 PB들의 연봉이 큰 화제가 됐지만 실제 일반적인 PB들은 살인적인 업무 강도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렇게 일을 하고서도 올해에는 장이 평탄해 실적이 그리 좋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