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더 나은 세상을 꿈꾼다” 카카오 김범수, 기부 신화는 지금부터

2021년 03월호

“더 나은 세상을 꿈꾼다” 카카오 김범수, 기부 신화는 지금부터

2021년 03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재산 절반 기부 발표
평소 사회문제 해결 관심...14년간 200억원 기부
기부금만 5조원 이상...자녀 승계 의혹도 해소될 듯


| 구윤모 기자 iamkym@newspim.com


“내가 태어나기 전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카카오톡 상태 메시지다.

김 의장은 이 같은 철학 아래 지금껏 2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사회에 기부해 왔다. 여기에다 향후 자신의 재산 절반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환원하기로 결정했다.

김 의장의 총 기부금액만 5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최근 불거졌던 자녀들의 승계 논란도 수면 아래로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김범수, 5조원 넘는 통 큰 기부

김 의장은 2월 8일 카카오 및 계열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 카톡 메시지를 통해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3월 10주년을 맞아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자가 되자고 제안 드린 후 무엇을 할지 고민이 많았다”면서 “격동의 시기에 사회문제가 다양한 방면에서 더욱 심화되는 것을 목도하며 더 이상 결심을 늦추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결심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식적인 약속이 될 수 있도록 적절한 기부서약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의 기부금액은 최소 5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 의장이 보유하고 있는 재산은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우선 김 의장이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 주식 1250만주만 해도 2월 8일 종가(45만7000원) 기준으로 5조7000억원이 넘는다. 여기에 카카오 지분 11.26%를 갖고 있는 개인 회사 케이큐브홀딩스 주식 994만주도 소유하고 있다.

아직 기부금의 사용처나 계획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단순한 금액 기부보다는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가, 단체를 후원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김 의장이 미국의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같은 자선단체를 새롭게 설립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의장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는 이제 고민을 시작한 단계이지만, 카카오가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람을 찾고 지원해 나갈 생각”이라며 “구체적인 플랜은 크루 여러분에게 지속적으로 공유 드리며 아이디어도 얻고 기회도 열어 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지난 2016년 5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경기 성남시 분당 판교창조경제밸리의 스타트업 캠퍼스 총장 취임식에서 비전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


사회문제 해결 꿈꾸는 IT벤처 1세대

김 의장은 1998년 한게임을 창업하고 2000년 네이버 합병 이후 NHN 공동대표를 맡은 대한민국 IT벤처 1세대로 꼽힌다.

그는 2010년 3월 메신저 앱 카카오톡을 선보이며 ‘카카오 신화’의 서막을 올렸다.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 합병, 2016년 로엔엔터테인먼트 인수 등을 거치며 계열사 100여 곳을 거느린 지금의 ‘카카오 제국’을 건설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장은 평소 교육생태계 변화, 후배 기업가 양성, 사회문제 해결 등 경영 외적인 부분에도 많은 관심을 키워왔다. 특히 사회문제 해결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효율적인 조직이 기업일 수 있다”는 의견을 몇 년 전부터 강조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발전하는 기술과 카카오의 문제 해결 방식으로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사회문제를 하나씩 해결해 나가자는 것이다.

김 의장은 지난해 3월 카카오톡 출시 10주년을 맞아 전 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도 “카카오의 시즌2는 우리만의 문화, 넥스트 비즈니스의 고민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자로서 우리의 역할도 포함돼야 한다”며 “급격히 발전하는 기술과 우리만의 문제 해결 방식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크루들이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이 같은 철학 아래 김 의장은 2007년부터 현금 72억원, 주식 약 9만4000주(152억원) 등 200억원이 넘는 자산을 우리 사회 곳곳에 기부하며 ‘IT 기부왕’으로 불렸다. 2018년에는 사회공헌재단인 카카오임팩트를 설립해 이사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기부처도 자신의 모교(건국대사대부고)뿐만 아니라 아쇼카한국재단,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등 다양하다. 지난해 3월(사회복지공동모금회)과 8월(전국재해구호협회)에는 코로나19와 수해 피해 시민들을 위해 각각 1만1000주(20억원), 2830주(10억원)를 쾌척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기부로 일각에서 제기하는 김 의장의 두 자녀 경영승계 의혹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전망이다. 앞서 김 의장의 아들인 상빈(28) 씨와 딸 예빈(26) 씨가 지난해 초부터 카카오의 2대 주주인 비상장회사 케이큐브홀딩스에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투자전문회사다.

이에 카카오는 “케이큐브홀딩스가 공정거래법상 카카오 계열사로 묶이나 카카오와 사업적인 관계가 없고 종속회사나 자회사의 개념도 아니다”라며 경영승계 가능성에 선을 그은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김 의장이 승계를 생각했다면 5조원이 넘는 재산을 기부할 이유가 없다”며 “김 의장은 평소에도 두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뜻을 꾸준히 밝혀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