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눈과 입 건조 지속된다면 ‘쇼그렌증후군’ 의심해야

2021년 03월호

눈과 입 건조 지속된다면 ‘쇼그렌증후군’ 의심해야

2021년 03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안구·구강 건조 3개월 이상 계속되면 검사 받아야
40대 이상 중년 여성 환자 비중 80% 넘어


| 김재훈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날씨가 풀리고 건조해지면서 안구 및 구강 건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일시적으로 입이나 눈이 건조한 상태는 누구나 겪는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입과 눈, 코 점막, 피부가 마르고 소화가 안 되는 등의 증상이 기저질환이나 다른 약의 복용력 없이 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쇼그렌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쇼그렌증후군은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로 발생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다양한 요소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되며 유전적 요인과 호르몬, 세균 또는 바이러스 감염, 신경계, 사이토카인, 자가면역항체 등이 관여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에게서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쇼그렌증후군으로 치료받은 환자 수는 2015년 1만7634명에서 2019년 2만1282명으로 증가했다. 2019년 통계에 의하면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약 7.7배 더 높은 발생률을 보였으며, 특히 40대 이상 중년 여성 환자 비중은 전체 환자의 약 83%를 차지했다.

쇼그렌증후군 환자 대다수는 양쪽 귀밑 침샘이 붓고 아프거나,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몇 년에 걸쳐 안구 및 구강 건조 증상을 호소한다. 초기에는 피로, 발열감, 관절통, 몸살 등 비전형적인 전신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환자의 절반 정도에서 관절염 증상이 나타난다. 10% 정도의 환자에서 광과민성, 홍반성 결절, 백반증, 건조증, 탈모 등의 피부 증상이 보인다. 이 밖에도 폐, 위, 신장, 신경 등을 침범할 수 있으며 림프종을 동반하기도 한다.

일차성·이차성으로 나뉘어...근본치료법 없어

쇼그렌증후군은 ‘건조증후군’으로도 불리며 일차성, 이차성 두 가지로 나뉜다. 일차성 쇼그렌증후군은 다른 질환 없이 쇼그렌증후군만 단독으로 발생하는 경우로서 주로 눈과 입에 영향을 준다. 이차성 쇼그렌증후군은 류마티스관절염, 전신 홍반성 루푸스, 전신경화증 등 다른 류마티스 질환과 동반돼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쇼그렌증후군은 국제분류기준을 바탕으로 침샘 및 눈물샘 분비량 검사, 입술 침샘 조직 검사, 안구염색점수, 자가면역항체 유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진단한다.

쇼그렌증후군의 근본적인 치료법은 없다. 꾸준한 약물치료와 생활습관 관리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하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대증 치료와 함께 질병의 근본 원인인 자가면역염증조절 치료를 동시에 진행한다.

꾸준한 치료와 지속적인 관리가 답

치료법이 없다고 해서 낙담할 필요는 없다.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삶의 질 향상이 가능하므로 꾸준한 치료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건조 증상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개선이 매우 중요하다. 구강 건조 완화를 위해 꾸준한 수분 섭취로 입속이 마르지 않도록 한다. 무설탕 껌을 씹어 침샘을 자극하는 것도 침샘 분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커피, 홍차, 녹차 등은 이뇨작용을 촉진해 구강 건조를 악화시키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안구 건조를 예방하기 위해 눈의 피로를 줄 수 있는 장시간의 컴퓨터 사용 등을 피하고 인공눈물을 자주 넣어 안구 점막이 건조해지는 것을 피한다. 가습기 등을 이용해 습도를 조절하는 것 또한 좋은 방법이다.

구강 건조로 인한 치아 상태 및 안구 건조로 인한 각막 상태 확인을 위해 정기적인 치과 및 안과 검진도 권장된다. 쇼그렌증후군은 증상 조절뿐만 아니라 류마티스내과의 정기적인 진료를 통해 눈과 입 이외의 침범 여부를 확인해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다. 간혹 환자들 중 증상이나 통증이 없어졌다고 임의로 약물 복용을 중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하므로 반드시 의사의 처방에 따라야 한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