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지지율 30% 넘은 윤석열, 대선 출마 닻 올리나

2021년 02월호

지지율 30% 넘은 윤석열, 대선 출마 닻 올리나

2021년 02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 채송무 기자 aaaa@newspim.com


2021년 신년 가장 큰 관심은 높은 대선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여부다.

윤 총장은 정치인이 아니라 ‘검사’다. 역대 대한민국 민선 대통령 중 국회의원 경험을 하지 않은 이는 아무도 없었지만 윤 총장은 국정운영 경험을 간접적으로나마 할 수 있는 자치단체장, 국회의원, 청와대 고위직 경험이 전혀 없다.

그러나 윤 총장은 새해 들어서도 여전히 화두다. 신년 초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30%를 넘기는 결과가 나오면서 이른바 반문재인 진영의 상징적 인물이 된 것이다.

높은 지지율이 유지되자 윤 총장의 국정운영 경험 부족을 지적해 왔던 정치 전문가들도 정치 투신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의 높은 인기는 과거 ‘안철수 열풍’ 등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윤 총장의 정치 성공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고건·안철수 등 대선 완주한 제3 후보는 없다

과거에도 기존 정치 세력에 속하지 않은 제3 인사들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지만 끝까지 대선을 완주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고건 전 총리와 이후 안철수 현 국민의당 대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등 기존 정치권에 소속되지 않은 참신한 인사들은 정치 불신으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지만 정치 활동을 본격화하면서 곧바로 지지율이 재조정되거나 정치를 떠났다.

진흙탕 싸움을 견디지 못하거나, 기존 정당에 소속되지 않아 겪는 부족한 자금과 조직의 한계, 검증이 본격화되면서 다방면에서의 국정운영 능력 부족 등이 제3 후보들의 발목을 잡았다. 특히 같은 검찰 출신인 황교안 전 대표는 이후 야권의 차기 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면서 제1 야당 대표로서 대정부 투쟁을 이끄는 등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정치적 결단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충청 후보론은 변수, 정진석 대선출마 공개 제안

수도권 출신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은 기자에게 “최초 윤 총장이 정치에 투신할 것인지가 의문이었는데, 지난해부터의 상황을 보면 정치적 욕심을 갖고 있는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며 “그러나 그는 그동안 검사로서 사람 잡아넣는 일만 했다. 국정운영 경험이 없어 대선후보의 능력이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도 최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서 “검찰기관 수장이 공직에 있다가 곧바로 경선에 뛰어들어 후보가 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가 되는 세상에서는 검찰의 하나하나 행동이 정치적으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충남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언론 칼럼을 통해 ‘충청권 후보’로 내각제를 공약하며 대선에 출마할 것을 공개 권유한 바 있다. 윤 총장이 충청권 대선후보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면 단순한 거품이 아니라 지역 기반을 갖고 있는 실체적 대선후보로 떠오를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도 윤석열 대선 완주 가능성 낮게 평가

대학교수 및 여론조사 전문가들도 대부분 윤 총장의 대선 완주 가능성에 대해 낮게 평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지금의 지지율은 윤 총장을 능가할 대체후보가 야권에 생기면 신기루가 될 수 있다”며 “지금처럼 국민의힘 후보가 도토리 키재기 식이라면 윤 총장의 표는 굳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금 구도는 2012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후보, 문재인 정부와 이재명 경기지사 및 이낙연 대표 등 후보 구도가 비슷하다”며 “윤 총장이 야권 후보로 추대받는다면 모르겠지만 국민의힘 후보가 없어서 생긴 가상 후보같이 떴다가 사라진다면 그 지지층은 소멸되거나 중도층으로 가지 국민의힘으로 가지 않을 수 있다”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박상병 평론가도 “현재는 윤 총장이 7월까지 임기를 채울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바로 검찰총장을 그만두고 대선에 출마한다면 그것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 조직의 부담도 커 반발도 만만치 않을 것이고, 국정운영 경험이 없는 것도 곧바로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평론가는 “지금은 사인이지만 정치인이 되면 집안 문제도 다 공개해야 하는데 부인과 장모 문제 등 그동안 제기됐던 집안 문제도 간단치 않을 수 있다”며 “윤 총장이 대선에 뛰어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 역시 “윤 총장이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본격적인 검증에 돌입하면 넘어야 할 조건이 쉽지 않다”며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 이어졌던 것처럼 현재로서는 여권이 유리한 구도다. 윤 총장은 현재로서는 야권에게 신기루 같은 존재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