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하반기 A주 더 오른다" 중국 기관 이구동성, 외국인 자금 유입량 확대도 기대

2020년 08월호

"하반기 A주 더 오른다" 중국 기관 이구동성, 외국인 자금 유입량 확대도 기대

2020년 08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 강소영 중국전문기자 jsy@newspim.com


중국 증시가 하반기 시작과 함께 상승장세를 이어가며 하반기 불마켓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중국 주식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하반기 A주 상승 지속에 대해선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오르는 건 확실하지만 얼마나 오를지, 어느 종목이 상승장을 견인할지에 대해서만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A주 안팎 투자자들의 ‘마음’은 이미 활활 타오르는 분위기지만 그간 중국 증시의 변동성과 예측의 어려움을 경험해 온 전문가들은 다소 신중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경기 회복·기업실적 개선·위안화 환율 강세 등 증시 상승을 자극할 재료는 많지만 대외적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이성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하반기 場 개장과 동시에 불붙은 A주

중국 증시 분위기에 불을 지핀 것은 7월 이후 장세다. 하반기 진입과 동시에 증시가 상승세를 타더니, 6일에는 상하이와 선전 시장에서 각종 최고 기록이 쏟아지며 뜨거운 분위기에 ‘기름’을 부었다.

지난 7월 6일 중국 증시는 연속 5일 상승세, 5년래 최고 상승률, 3일 연속 거래량 1조위안 돌파 등 다양한 기록을 세우며 급등장을 연출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3300포인트에 안착했고, 창업판지수는 2016년 이후 최고치에 달했다.

같은 달 1일 상하이지수가 3000포인트를 회복하며 ‘시동’이 걸린 A주 상승세는 날을 거듭하며 가속도가 붙었다. 6일 5.71% 상승하며 3332.88포인트로 장을 마감, 4거래일 동안 11% 올랐다. 시중 유동성도 급격히 불어났다. 상하이와 선전거래소 두 시장의 6일 거래량은 1조5000억위안으로 5년래 최대 규모다.

주가지수 상승과 거래량 확대 속에서 증권사 종목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부동산 섹터도 강력한 힘을 받고 있다. 상반기 주가가 크게 올랐던 과학기술 종목, 소비와 의약 바이오 주식보다 부동산·증권·보험사 종목의 상승폭이 더욱 큰 것이 특징이다.

상반기 중국 증시는 글로벌 주요 시장에 비해 견고한 ‘체력’을 과시했다. 창업판지수는 35.6% 올라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고, 선전성분지수도 15% 상승률을 보였다. 미국 나스닥지수는 10% 올라 상반기 기준 3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하락했지만 다른 나라 주가지수에 비하면 낙폭이 작았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코로나 진정·경제지표 개선...외자 유입 가속

최근 A주의 독보적 강세는 △중국 국내의 풍부한 유동성 △양적완화 영향으로 중국 시장에까지 유입된 외국인 자금 △예상치를 웃도는 거시경제 지표 등 호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증시 상승을 지탱하는 가장 중요한 재료는 경기 회복이다. 중국의 정부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3월 이후 연속 4개월 50 이상을 유지하며 경기 확장 국면이 공고화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특히 6월 생산지수, 신규주문지수는 각각 53.9%와 51.4%로 경기 국면을 판단하는 기준치인 50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수요가 회복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원자재지수는 47.6%로 여전히 50을 밑돌고 있지만 전월 대비 0.3%포인트 올랐다. 기업의 재고보충이 시작됐음을 시사한다.

외국인 자금도 시장 분위기를 돋우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주가지수가 급등한 7월 6일 하루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 증시를 통해 본토 A주로 투자되는 외국인 자금)도 160억위안의 순유입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북상자금은 줄곧 순유입 추세를 지속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절정에 달했던 3월 외국인 자금이 대거 빠져나갔지만 4월 532억5800만위안의 외국인 자금이 다시 순유입됐다.

7월 들어 외국인 자금의 A주행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7일까지 북상자금 규모는 4월 한 달 순유입 금액을 넘어선 538억500만위안에 이른다. 중국 주식정보데이터 제공업체 WIND에 따르면 올해부터 7월 7일까지 북상자금 총 순유입 규모는 1716억5600만위안에 달한다.

A주 상륙 외국인 자금의 증가는 각국 중앙은행의 ‘헬리콥터 머니 살포’와 중국 정부의 증권시장 개방 조치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중국 증권일보(證券日報)는 코로나19 사태로 유례없는 경제 위기를 맞게 된 미국, 유럽 등 각국 중앙정부의 양적완화 정책으로 풀린 자금 일부가 중국 A주 투자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국외의 넘쳐나는 자금이 전 세계 증시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견고한 장세를 유지한 중국으로 흘러들었다는 설명이다.

안신(安信)증권은 하반기 외국인 자금의 A주 유입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이 글로벌 경기 회복을 견인하고, 미국 달러 약세와 위안화 강세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만 미국 증시 시황이 외국인 자금의 중국 증시 유입 속도를 좌우하는 대외 불확실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만약 미국 증시가 상승세를 유지하고 미국 달러의 약세가 지속되면 올해 A주에 순유입되는 북상자금이 3500억~4000억위안에 이를 것으로 이 증권사는 전망했다. 2019년에는 총 3474억7700만위안의 북상자금이 순유입됐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자국 증권시장 개방 확대에 나선 것도 외국인 자금의 중국행에 자신감을 심어준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의 지속적인 자본시장 개방 원칙이 국제 자본의 중국 시장에 대한 우려를 줄이고 투자 수요는 더욱 자극했다고 증권일보는 분석했다.

중국 국내의 유동성 증가도 A주를 자극하는 주요 동력이다. 7월 6일에 이어 7일에도 상하이와 선전거래소의 거래량 신기록 행진이 이어졌다. 이날 거래량은 1조7000억위안으로 전날 세웠던 5년래 최고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하반기 A주 상승세, 3500P가 시험대

하반기 장이 열리자마자 연출된 강세장에 투자자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일각에서는 일찍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한 중국 경제가 하반기 강반등하며 2014~2015년 상반기에 연출됐던 초호황 증시 재연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중국 증시 전문가들은 다소 신중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글로벌 시장 대비 우수한 시황이 기대되지만 일부에서 기대하는 초호황 장세가 나타날지는 미지수라는 반응이 많다. 전체 시장의 가파른 상승보다는 상반기처럼 일부 종목이 강세를 보이는 ‘구조적 시황’이 나타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상반기에는 고량주를 필두로 하는 소비 섹터, 바이오의약 섹터의 주식이 크게 올랐다.

상해증권보(上海證券報)가 7월 초 50개 중국 공모펀드사의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역시 이러한 분위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2020년 하반기 투자 전망’이라는 주제의 설문에서 73.17%의 펀드매니저가 구조적 시황(일부 섹터 호황) 전망을 내놨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하반기 불마켓 출현을 전망한 펀드매니저는 전체의 21.95%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에서 하반기 중국 증시 약세를 전망하는 펀드매니저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A주의 상승장 지속에는 이견이 없다는 의미다.

만가펀드(萬家基金) 대표는 “향후 A주 시황을 판가름할 핵심 변수는 경제 펀더멘털이다. A주 시장의 밸류에이션이 역대 저점에 위치한 상황이어서 일단 경기가 살아나고 유동성이 뒷받침된다면 하반기 중국 증시는 매우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펀드매니저 대부분은 하반기 중국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의 46.34%가 2020년 중국 경제성장률이 3~4%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A주 시황을 대표하는 상하이종합지수는 상반기 소폭 하락했지만 하반기 비교적 큰 폭의 상승이 기대된다. 7월 1일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인한 중국과 국제사회 갈등 고조 속에서도 상하이종합지수는 4개월 만에 3000포인트를 회복한 후 3거래일 만에 3300포인트까지 돌파했다.

팽배신문(澎湃新聞)이 10대 증권사의 상하이지수 전망치를 정리한 결과 3500~3800포인트 구간의 예측이 가장 많았다. 국태군안(國泰君安)증권은 3500포인트, 동북(東北)증권은 최저 3800포인트 최고 4130포인트까지 연내에 도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수창(首創)증권은 향후 상하이지수 3500포인트가 새로운 저항선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단기간 가파른 상승으로 인한 일시적 조정 장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유동성이 추가 유입된다면 저항선을 돌파한 후 추가 상승이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부동산·증권 강세 일시적, 고성장 업종 지속상승

하반기 초 상승장세 속 종목별 흐름은 상반기와 큰 차이가 있다. 상반기 상승을 견인했던 과학기술, 바이오 주식보다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장세를 보였던 부동산, 증권 등 비은행 금융주가 강세를 띠고 있다. 귀주모태를 대표로 하는 고량주 종목이 상반기에 이어 7월에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반 투자자들은 이 같은 하반기 투자 트렌드 변화 가능성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주요 경제전문매체가 인터뷰한 대다수 증시 전문가들은 시장 전반의 투자 방향 전환이 나타날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부동산과 증권사 종목의 강세는 ‘키 맞추기 상승’의 측면이 크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하반기 부동산 거래 증가와 주택 가격 상승세로 부동산 종목의 지속적 상승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시장 전체의 투자 흐름을 좌우할 정도는 아니라는 분석이다.

장치야오(張啟堯) 국성(國盛)증권 수석애널리스트는 “상반기에 나타난 투자 흐름이 약해질 조짐은 없다. 과학기술과 소비주의 강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오히려 상반기부터 유망 섹터로 꼽혀온 5G 신(新)인프라, 소비 등 분야에서 유망주를 골라 담을 것을 추천하고 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최근 시중 자금이 과학기술·의약 종목에서 금융·부동산으로 이동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밸류에이션이 높은 섹터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분야로 이동하는 것인데, 일부 자금이 안전 투자처를 물색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그러나 이런 현상은 단기적일 것으로 보며, 고성장 업종에 대한 투자가 하반기에도 주류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주요 증권사들은 하반기 유망 투자 섹터로 신인프라, 소비, 과학기술 산업을 꼽고 있다. 중국국제금융공사는 소비 섹터 주식의 밸류에이션이 여전히 낮은 수준이고 하반기 소비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동차 및 부품, 가전 등을 유망 섹터로 꼽았다. 상반기 상당한 주가 상승세를 보였던 식음료, 의약 부문은 하반기에도 강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밸류에이션이 높지 않으면서 실적 하락 리스크가 적은 증권·건축자재·부동산도 유망 투자 분야로 선정했다.

초상(招商)증권은 △자율주행 자동차(자율주행+5G+AI) △기술 국산화 촉진 △신인프라(사물인터넷·5G·스마트에너지·블록체인·데이터센터 등)를 2020년 하반기 3대 과학기술산업 발전의 핵심으로 꼽고, 증시에서도 관련 분야 테마주의 강세를 예상했다.

천풍(天風)증권은 소비, 신인프라와 전통 인프라 산업이 향후 5년 중국 증시 상승세를 견인할 주요 동력이라며 중장기적으로 관련 분야 종목에서 투자 기회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