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청년이 있어야 미래가 있다”

2020년 07월호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청년이 있어야 미래가 있다”

2020년 07월호

“청년일자리 맞춤형 대책 총동원
고용악화 개선 도움 되기를 기대”


‘천재(天災)와 지이(地異)가 일어나고 일어나지 않고는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것이지만, 그에 대한 조치를 잘하고 못하고는 사람이 능히 할 수 있는 일이다.’ 세종실록 19년에 나오는 말이다.

최근 코로나19는 실록에 나오는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것’이라 할 수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생계와 취업을 지원하는 대책들은 ‘사람이 능히 할 수 있는 일’인 만큼 정부는 최선을 다해 우리의 미래인 청년을 위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894만명. 올해 4월 기준 우리나라의 청년(15~29세) 인구다. 전체 인구의 약 17%가 청년에 해당하는 셈이다. 보통 청년기를 꿈과 희망에 가득 찬 미래를 그려 나가는 시기로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기업들이 채용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면서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청년층 신규 고용 상당 기간 어려울 듯”

과거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청년 취업자 수가 위기 발생 전과 비교했을 때 약 1년간 감소했던 경험을 생각해 본다면, 코로나19 역시 청년층 신규 고용에 상당 기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하고,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 및 기업 안정 대책’(4.22), ‘공공부문 중심 고용충격 대응방안’(5.14), ‘공공 및 청년 일자리 창출계획’(5.20),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6.1) 등을 발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청년이 일 경험과 IT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올해부터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청년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지난 2018년 3월 악화되는 청년 고용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대책’을 발표했고, 그 이후 2019년까지 청년 고용지표가 개선된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대책 발표가 우리나라의 경제 상황은 물론 얼어붙은 청년 고용 상황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특히 이번 발표를 통해 신규로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사업은 청년의 역량과 선호를 반영하면서, 향후 안정적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마련했다. 우선 ‘청년 디지털 일자리’(5만명) 사업은 중소·중견 기업이 온라인 콘텐츠 기획 등 청년들이 강점을 가진 IT 관련 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경우 정부가 6개월간 최대 월 180만원 한도로 임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경우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추가적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중소·중견기업이 청년들에게 직무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 일경험 사업’(5만명)은 사업주에게 6개월간 최대 월 80만원 한도로 임금을 지원토록 했다.

“공공 부문 신규 채용으로 청년 일자리 선도”

또한 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됐던 공무원(2.3만명)과 공공기관(2.5만명)의 신규 채용을 신속히 진행하도록 함으로써 공공 부문이 선도적으로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도록 했다.

정부는 청년들의 취업 역량 강화, 구직 지원, 근속 강화, 능력과 실력에 따른 공정한 채용 등을 위해 기존부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들의 자발적 구직 활동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내년부터 ‘국민취업지원제도’로 통합해 청년을 포함한 중층적 고용안전망으로 구축될 예정이며, 청년들의 자산 형성과 장기 근속을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도 연간 13만명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지역 청년들에게 취업 정보, 직업 상담 등을 제공하는 오프라인 청년센터, 대학 일자리센터는 지역의 청년 취업 허브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온라인 청년센터를 통해 전국의 청년 지원 정책 정보(약 3800여 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국난 상황이지만, 청년이 있기에 우리나라의 미래는 밝다고 볼 수 있다. ‘작은 도끼라 할지라도 찍고 찍으면 큰 참나무도 넘길 수 있다(And many strokes, though with a little axe, hew down and fell the hardest-timbered oak.)’는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말을 인용하며, 최근 코로나19로 힘든 청년들이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자신의 역량을 펼쳐나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