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이정은 신한은행 SNS랩장 15년차 예능작가 신한은행 SNS 책임자로

2020년 07월호

이정은 신한은행 SNS랩장 15년차 예능작가 신한은행 SNS 책임자로

2020년 07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은행원’ 마인드 바꿔라”...콘텐츠 차별화 주력
여자농구단 홍보 ‘설렘덩크’ 론칭 예정

|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김학선 사진기자 yooksa@newspim.com


예능작가로 15년, 슬럼프가 왔다. SBS ‘붕어빵’, MBC ‘주병진 토크 콘서트’ 등의 메인작가로 안정적 일상을 살아갔지만 공허함이 채워지지 않았다. ‘다른 일을 해야겠다!’ 다양한 일에 뛰어들었다. 그러던 차에 신한은행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담당자 구인 공고를 봤다. ‘대중 취향은 누구보다 잘 알지.’ 신한은행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랩장으로서 이정은 씨의 삶은 이렇게 시작됐다.

페이스북 댓글 활성화 금융사 1위

이 랩장은 2017년 8월부터 신한은행의 SNS 채널 운영을 총괄해 왔다. 함께하는 직원 5명 중 1명을 제외한 4명이 고객을 응대하던 은행원이었다. “은행원들이 대체로 건전해요.(웃음) SNS 담당자가 된 이상 ‘은행원’ 마인드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다른 업계 사람들이랑 놀아라’, ‘밖에서 밤새우면서 놀아라’, ‘여러 분야 인플루언서의 SNS를 팔로우해라’ 등 잔소리를 많이 했어요. 다른 업계의 얘기를 알아야 새로운 아이디어가 생기니까요.” 이 랩장이 회상했다.

차별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노력 중 하나였다. “대중은 인지도 높은 개그맨들이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을 무조건 선택하지 않아요. 되레 식상하다고 느끼죠. 이들에게서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부분이 보여야 재미를 느끼고 선택해요. 똑같이 접근했어요. 은행들의 상품과 서비스는 큰 틀에서 비슷하잖아요. 신한은행만의 차별화된 포인트는 무엇인지, 이걸 어떻게 하면 쉽고 재미있게 끌어낼 수 있을지 고민했죠.”

고무적인 성과도 얻었다. 이 랩장은 “댓글은 직접적인 반응이기 때문에 콘텐츠에 많이 달릴수록 좋다”며 “페이스북의 경우 지난 4월 기준 6만2000건(빅풋9 기준)은 경쟁 은행사 대비 5.5배 높은 수준이다. 금융사에서 우리가 1등”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신한은행 SNS랩은 페이스북을 넘어 유튜브, 인스타그램에서의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상태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돕자”...싸대기 인기

유튜브에서도 역시 중요한 것은 ‘콘텐츠’다. 신한은행 SNS랩은 지난 5월 ‘싸대기’(싸고 대박 기막힌 맛집)를 내놨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은행 영업점을 활용할 방안을 고민하다 아이디어가 스쳤다. 이 랩장은 “은행 직원들이 뭔가를 먹을 수 있는 시간은 점심시간뿐이다. 그래서인지 아무 곳에 가서 대충 먹지 않더라”며 “영업점이 거미줄처럼 분포돼 있어 지역도 빠삭하게 안다는 점에 착안했다”고 전했다.

반응은 한 달도 안 돼 왔다. 콘텐츠 하나당 적게는 5만, 많게는 15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 지역의 소상공인을 찾는 캠페인을 진행해 주시는 자상한 기업 신한은행에 감사드린다”는 댓글을 남겼다. 출연한 음식점 사장님들도 고마움을 전했다. 이 랩장은 “저희는 부담이 될까 봐 촬영 후 찾진 않았다. 다만 ‘신한은행 직원이라고 계란말이를 서비스로 주셨어요!’ 이런 이야기가 많이 들린다”고 웃었다. ‘싸대기’가 공개된 후에는 신한은행 직원들도 전보다 열정적으로 맛집을 추천해 주고 있다는 전언이다.

은행 직원이 아이들에게 금융용어를 알려주는 ‘친한은행’, 고객들에게 투자정보를 캐릭터 있는 직원들을 통해 전달하는 ‘이슈톡톡’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친한은행은 ‘붕어빵’ 메인작가였던 이 랩장의 경험이 십분 발휘된 코너다. 이 랩장은 “엄마가 아이에게 유튜브를 보여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다. 하지만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가 제한적”이라며 “은행의 중요한 고객 중 하나가 주부들이다. 교육적인 콘텐츠가 브랜드와 함께 노출되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6월 말께 신한은행이 운영하는 여자농구단과 함께 여자농구 예능 버라이어티 ‘설렘덩크’도 론칭할 예정이다. 비인기종목인 여자농구에 대한 관심을 키우기 위한 취지다.

“유튜브는 앞으로 가장 강력한 채널이 될 거예요. 저는 여기서 ‘신한은행이 은행치고 콘텐츠를 잘 만들었네’가 아니라 ‘신한은행 콘텐츠 자체가 괜찮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그렇다고 관심끌기용으로 은행과 무관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은 아니고, 은행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 겁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