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코로나19 악재가 ‘반갑다’ 불붙는 헬스케어 섹터

2020년 03월호

코로나19 악재가 ‘반갑다’ 불붙는 헬스케어 섹터

2020년 03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변동성 높은 증시에 방어주로 관심 쏠려
소비재·금융주와 함께 해외투자자 선호


| 이동현 중국전문기자 dongxuan@newspim.com


중국 의약(醫藥) 섹터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롤러코스터 장세’ 방어 종목으로 재주목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의약 업종은 급속한 고령화 및 의료 지출 증가 추세와 맞물려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고성장 산업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특히 의약 종목은 최근 변동성이 증폭된 증시에서도 진가를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경제 매체 진룽제(金融界)에 따르면 춘제 연휴 후 첫 개장일인 2월 3일 100여 개 의약 종목은 상승세를 보이면서 신종 코로나에 따른 하락장의 방어주로 부상하고 있다. 폭락한 이날 증시에서 제약, 의료기기, 항바이러스 관련 업체들이 주축이 된 55개 의약 종목은 상한가를 기록하며 방어주로서 가치를 여실히 입증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의약 업종 성장 지속, 해외투자자 선호도 지속

중국인들의 생활수준 향상과 건강 중시 추세로 의약 업종은 성장을 지속하는 동시에 주가도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여 왔다.

의약 업종 주가는 견고한 상승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둥팡차이푸(東方財富)증권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제약·바이오 섹터의 주가 상승폭은 34.57%로 상하이종합지수의 상승률(22.30%)을 상회했다.

시총 규모도 증가하는 추세다. 중국 의약 섹터 규모는 2014년 1조8065억위안(약 305조원)에서 2019년 4조2577억위안(약 719조원)으로 두 배 넘게 팽창했다. 2014년 4.3%에 머물던 의약 섹터의 시총 비중은 2019년 전체 증시의 7.1%로 확대됐다.

해외투자자들의 의약 섹터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증권시보(證券時報)에 따르면 의약 업종은 소비재 및 금융 업종과 함께 2019년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을 통한 본토 증시 투자금)이 가장 많이 투입된 3대 핵심 섹터로 꼽혔다.

최근 불거진 신종 코로나 사태는 의약 섹터의 주가 상승세를 이끌 재료로 꼽힌다. 증시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 의약 섹터에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시기와 유사한 상승 흐름이 나타날 것으로 보면서 장기적으로 업종 전망을 낙관했다.

창치후이(常啟輝) 궈위안(國元)증권 애널리스트는 “사스 창궐 당시 단기적으로 의약 섹터가 ‘나 홀로 강세’를 보인 후 상승세가 오래가지 않았다”며 “사스 확산 국면이 진정되면서 의약 섹터의 주가도 다른 섹터에 동조되는 추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창 애널리스트는 그러면서 당국의 ‘약품구매 명단 발표’와 약품 수가에 대한 ‘의료보험 적용 협상’이 의약 업체들의 장기적 성장을 좌우하는 핵심 요인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고질적으로 비싼 약값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정부 차원에서 정기적으로 조달 목록 지정을 통한 약품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저우펑(鄒朋) 중진궁쓰(中金公司) 애널리스트도 “신종 코로나 사태가 곧 종료되면서 장기적인 업종 성장 기조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탄탄한 실적이 뒷받침된 여주의약(麗珠醫藥·000513), 중생제약(中生制藥·01177.HK)을 투자 종목으로 추천했다.

위원신(余文心) 하이퉁(海通)증권 애널리스트는 “전염병 확산에 따른 영향은 일부 종목에 국한된다”며 의약 업종의 성장 전망을 긍정적으로 봤다. 그는 단기적인 유망종목으로 위약의료(魚躍醫療·002223), 매서의료(邁瑞醫療·300760), 익풍의료(益豐藥房·603939)를 꼽았고, 업종 대장주인 항서의약(恒瑞醫藥·600276), 약명강덕(藥明康德·603259), 태각의약(泰格醫藥·300347),애이안과(愛爾眼科·300015)를 장기 유망주로 지목했다.

신약개발 업체, CRO(위탁생산) 및 CDMO(위탁생산과 위탁개발) 업체도 주목받는 분야다. 대표적인 중국산 신약으로 꼽히는 위암치료제 아파티닙(Afatinib)과 폐암치료제 아이코티닙(Icotinib)은 각각 항서의약(恒瑞醫藥)과 패달약업(貝達藥業·300558)의 간판 항암제다. 다만 신약 개발은 5~10년간의 연구개발 기간이 소요되고, 글로벌 제약사에 비해 중국 업체들의 신약 개발 역량은 상대적으로 초보 단계에 머물러 있다는 평가다.

장치(江琦) 중타이(中泰)증권 애널리스트는 항서의약(恒瑞醫藥·600276), 복성의약(復星醫藥·600196)을 유망 신약개발 업체로 꼽았고, 바이오 의약품을 위탁 생산하는 CMO 업체인 약명강덕(藥明康德·603259)을 유망주로 지목했다.

신종 코로나 진단 키트를 연구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업체에도 투자자들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월 1일 공개된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의 자료에 따르면 화다지인(華大基因·300676)을 포함한 7개 업체가 신종 코로나 진단 키트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