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미국 주식, 올해도 햇빛...한국 부동산, 숨고르기

2020년 02월호

미국 주식, 올해도 햇빛...한국 부동산, 숨고르기

2020년 02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국내 은행·보험·증권사 투자전문가 20명 설문조사
“미국 증시, 올해도 10% 이상 오른다” 답변 가장 많아
“서울 아파트 값은 1% 미만 등락”...정부 규제에 숨고르기


| 문형민 기자 hyung13@newspim.com


새해 벽두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는 미국 증시와 서울 아파트값 향방이다. 지난해 워낙 많이 상승했고, 상당수 투자자들은 이들을 통해 짭짤한 수익을 내기도 했다. 올해 고민은 두 자산이 계속 상승하는가다. 관성의 법칙처럼 탄력을 받아 계속 오를 수도 있지만 산이 높으면 골이 깊다는 속담을 무시할 수 없다.

월간 ANDA와 뉴스핌은 국내 은행·보험·증권사의 투자전문가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절반인 10명이 올해 미국 증시가 10% 이상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머지 9명도 10% 미만이지만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봤다. 상승 폭의 문제일 뿐 미국 증시는 계속 달릴 거라는 얘기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값에 대해선 8명(40%)이 1% 미만의 등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5% 이상 상승(4명)과 5% 미만 하락(3명) 전망은 비슷한 숫자로 맞섰다.

전례 없는 경기 부양, 대선 앞두고 계속

미국 증시는 지난해 30%가량 상승(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 22.3%, S&P500지수 28.9%, 나스닥지수 35.2%)하며 세계 증시를 이끌었다. 역대급 상승 폭이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지난 2013년 이후 6년 만에 최대이고, 다우존스지수의 상승폭도 2017년 이후 가장 컸다. 상승폭뿐만 아니라 상승기간도 역대급이다. ‘리먼 사태’로 불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잦아들 무렵인 2010년 7월 기록한 저점 9686.48로부터 다우존스지수는 약 10년간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올해 1월 2일 장중 기록한 사상 최고치인 2만8872.80까지 약 3배로 뛰어올랐다. 나스닥지수는 지난해 말 10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 경신 행진을 이어가기도 했다. ‘닷컴 버블’ 당시인 1998년 이후 최장 기록이다.

역사적인 상승세의 이유는 무엇보다도 전례 없는 경기 부양이다. 미국 경제는 지난해 6월 역대 최장 확장기 기록인 120개월을 넘어서 계속 뻗어나가고 있다. 2018년 말까지 금리를 인상하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지난해 3차례 인하로 돌아섰다. 또 줄이던 자산 매입도 다시 확대로 방향을 바꿨다.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장단기 금리 역전 등 악재를 풍부한 유동성(돈)의 힘으로 이겨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미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설문 응답자 중 6명이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기조와 유동성 확대를 이유로 꼽았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금리 동결 기조)와 미·중 무역갈등 완화는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를 유지시킬 것”이라며 “환매조건부채권매매(Repo) 시장 안정화를 위해 연준이 시행하고 있는 단기채 매입은 간접 경로를 통해 유동성 공급 효과가 있어 자산 가격의 추가 상승을 지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미 연준이 한 차례 정도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게 시장참여자들의 공감대(컨센서스)다. 김민정 우리은행 TC프리미엄청담센터장은 “여전히 미국 금리는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수준”이라며 “올해 두 번 정도의 인하 여력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미국 경기가 회복세(순환적 반등)를 보이고,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일단 봉합된 것도 상승을 전망하는 근거다(각 5명). 최대영 삼성생명 WM사업부 투자전문가는 “미국이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를 했고, OECD 경기선행지수가 반등하는 등 글로벌 경기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미국 경제성장률도 1.9~2.0% 정도로 전망돼 주식 등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환경”이라고 봤다.

여기에 오는 11월 실시되는 미국 대통령 선거도 증시에 우호적인 재료로 꼽혔다(4명).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부양정책을 쓸 것이라는 거다. 변준호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차대전 이후 미국에서 대선이 있었던 해 19번 중 17번 상승했다”며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금융시장을 살리려는 온갖 방법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선이 호재만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고, 결과를 점칠 수 없는 만큼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이라는 거다. 이홍인 미래에셋생명 PB영업팀 선임매니저는 “대선을 포함한 정치적 이슈가 증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선거 결과에 따라 위험이 확대되고,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기업들의 이익이 증가하고 있다(4명)는 것도 긍정적인 요소로 꼽혔다. 오현석 센터장은 “미국의 기업 이익에 관한 현재 시장 컨센서스는 지난해 3분기를 저점으로 반등하고 있고 올해 주당순이익(EPS) 성장률 전망치는 9.4%”라며 “무역분쟁 완화에 따라 글로벌 제조업 경기 반등과 추가적인 이익 전망 상향이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낙관론만 있는 것은 아니다. 기대만큼 기업 이익 증가세가 크지 않고 대선 불확실성, 밸류에이션 부담 등으로 인해 미국 증시의 상승세가 둔화될 수 있다는 신중론도 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이 이런 신중론의 대표주자다. 김 센터장은 “기업 이익 정체와 장기간 급등에 따른 밸류에이선 부담이 있다”면서 “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FAANG’ 기업에 대한 규제 리스크가 커지는 것도 문제”라고 경고했다. 그는 올해 미국 증시가 10% 미만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미국 증시, IT·헬스케어가 주도한다

그렇다면 올해 미국 증시 상승세를 이끌어갈 종목은 무엇일까. 20명의 설문 응답자 중 18명이 IT를 꼽았다. IT 업종에는 하드웨어, 반도체, 소프트웨어를 생산, 개발하는 업체들이 속해 있다. 대표적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엔비디아 등이다. 세계 최대 컴퓨터 소프트웨어 회사인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약 60%의 주가 상승을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클라우드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게임 시장이 커지면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은 아이폰에 편중된 매출 구조를 바꾸고 있다. 지난해 무선 이어폰 ‘에어팟’ 판매 호조와 서비스 부문 매출 증가 등으로 미국 기업 시가총액 1위로 올라서기도 했다. 올해 5G폰 출시와 서비스, 웨어러블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뒤를 이어 헬스케어(10명), 커뮤니케이션 서비스(6명) 등을 주목하는 전문가가 많았다. 헬스케어 업종엔 바이오테크놀로지, 제약 업체로 구성되며 존슨앤존슨, 암젠, 메드트로닉 등이 속해 있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업종은 소셜미디어, 통신, 미디어 업체로 구성된다. 페이스북,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 디즈니, AT&T 등이 대표선수다. 미국은 올해 5G통신이 본격화된다. 버라이존과 AT&T 등 통신사는 미국 주요 지역의 절반가량에 5G 서비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술 발전도 이 업종을 주목하는 이유다. AI가 자율주행차부터 헬스케어 시장까지 지배력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다. 최근 구글의 AI 시스템이 유방암 진단에 방사선과 전문의에 비해 높은 성공률을 기록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부동산 투자, 정부 정책에 맞서지 마라 ‘일단 멈춤’

미국 증시는 장밋빛 전망이 다수를 차지하지만 국내 부동산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은 ‘일단 멈춤’이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고 잠시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다. 설문문항에 응답한 17명 중 절반가량인 8명이 1% 미만의 등락을 전망했다. 여기에 5% 미만의 하락을 예상한 이도 3명이었다. 즉, 조정 또는 하락을 예상한 이가 17명 중 11명이다. 5% 이상의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는 6명에 그쳤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값은 8% 상승했다. 국민들이 체감하는 상승폭은 이보다 더 컸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KB국민은행 시세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의 34개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 취임 당시인 2017년 5월 3.3㎡당 3415만원에서 2019년 11월 5051만원으로 뛰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4년 8월 이후 53개월(4년 5개월) 연속 상승하다 2019년 상반기 6개월 연속 내렸다. 하지만 하반기가 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그동안 정부는 집값 안정을 목표로 2017년 서울 전 지역 투기과열지구 지정을 비롯해 대출 규제 강화, 재개발조합원 분양권 전매 제한,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실시, 고가주택 세율 인상, 다주택자 추가 과세,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끊임없이 규제 정책을 내놨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서울 집값은 더 올랐다. 그 배경에는 풍부한 유동성, 즉 돈이 버티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대책을 가장 큰 변수로 꼽았다(응답자 17명 중 13명).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7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16일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18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의 골자는 △고가주택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강화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15억원 넘는 아파트 구매 시 주택담보대출 규제 등이다. 이에 따라 3주택 이상 보유자와 서울·세종 전역 및 경기 일부 등 조정대상지역 2주택 이상 보유자에 대한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세율이 최고 4.0%로 오른다. 또한 올해부터 시세변동률을 공시가격에 모두 반영하고, 특히 고가주택 등을 중심으로 현실화율을 먼저 높이기로 했다. 이 같은 대책에도 불구하고 상승세가 나타난다면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는 얘기다. 두더지 게임처럼 머리가 올라올 때마다 때리겠다는 거다.

기준금리 변동과 4월 총선도 부동산 가격을 움직일 변수로 꼽혔다. 각각 7명, 6명이 이 항목을 지목했다. 시장에서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올해 한 번 정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연 1.25%에서 1.00%로 내리는 셈이다. 그렇지만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가 부동산 가격을 부추기는 재료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쏟아지는 각종 개발 공약도 마찬가지다.

한국 신흥국 주식 25%, 미국·선진국 주식 22%

올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구성하는 게 좋겠는가를 물었다. 19명의 응답을 평균한 결과 주식 47.3%, 채권 34.4%, 대체투자 10.9%, 현금 및 유동성 7.5%로 나왔다. 주식을 미국과 선진국, 한국과 신흥국으로 구분하면 각각 22.2%, 25.1%였다. 채권도 미국과 선진국, 한국과 신흥국으로 구분하면 각각 16.4%, 18.0%였다.

미국과 선진국 주식 비중을 30% 이상으로 채우라는 전문가는 6명에 달했다(오현석 삼성증권, 이창목 NH투자증권, 이경수 메리츠증권,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김현우 현대해상, 이홍인 미래에셋생명). 반대로 한국과 신흥국 주식 비중을 30% 이상으로 추천한 전문가도 7명이었다(유승창 신동준 KB증권, 김학균 신영증권,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김민정 우리은행, 정원기 하나은행, 오영국 기업은행).

미국과 선진국 채권 비중을 30% 이상으로 추천한 전문가 3명(김학균 신영증권, 김현우 현대해상, 이홍인 미래에셋생명), 한국과 신흥국 채권 비중을 30% 이상으로 추천한 전문가는 2명이었다(유승창 신동준 KB증권, 김종란 국민은행).

한편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과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대체투자(주식과 채권 이외의 부동산, 원자재 등에 투자) 비중을 각각 30%, 25%로 추천했다. 또 오영국 기업은행 WM사업부 본부장과 김민정 우리은행 TC프리미엄청담센터장은 현금 및 유동성 비중을 20%로 권유했다.

설문 참여자(성명 가나다 순)=김민정 우리은행 TC프리미엄청담센터장, 김종란 국민은행 금융투자상품본부장,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김현우 현대해상 투자금융부 팀장, 변준호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오영국 기업은행 WM사업부 본부장,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유승창 신동준 KB증권 리서치센터장,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윤희도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이경수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장,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정원기 하나은행 자산관리사업단 본부장,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조재성 신한은행 투자자산전략부장, 최대영 김동일 삼성생명 WM사업부 투자전문가,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 삼성화재는 익명 요청.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