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美 2020 대선이 변동성 낮추는 브레이크

2019년 12월호

美 2020 대선이 변동성 낮추는 브레이크

2019년 12월호

미·중 무역분쟁 어떤 식으로든 마무리
글로벌 유동성은 이제 ‘리스크 온’ 무브
미국 대선 정국으로 무역갈등·지정학 리스크 잦아들 것

| 이영기 기자·경제학 박사 007@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한창 미·중 1단계 무역협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을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마무리 단계에서 대중국 관세를 전부 철회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불과 하루 전에 중국 당국이 미·중 양국이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발표했기에 다시 불확실성을 키우는 발언이었다. 물론 금융시장은 전부 철회까지는 기대하지 않은 듯했다. 뉴욕증시는 민감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국이 간절하게 원하니 부분적으로 철회하거나 향후 추가 관세를 유예할 수는 있다는 여지를 남겨뒀다.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는 기선을 제압해 여러 도전자를 물리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을 것이다. 그래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오와 주나 농업지대에서 합의문에 서명하길 바라는데, 그렇게 안 되면 얘기도 하고 싶지 않다. 미국 안에서 할 것”이라며 자신의 뜻을 강조했다.

강경파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중국의 발표에 대해 “현 시점에서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고 합의된 사항은 없다”고 즉각적으로 부인하고 나섰고, 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대통령 쪽이라는 식으로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뿐이다. 그게 전부”라고 강하게 나왔다. 월가에서는 이런 맥락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발 뒤로 물러나는 양상을 두고 “강경파의 반발이 관세 철폐 움직임에 제동을 건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렇게 트럼프 대통령이 ‘단계적·동시적 관세 철회’ 합의를 부인하면서 1단계 합의를 위한 양국의 논의는 다시 롤러코스터를 탈 가능성이 생겼다. 중국 측이 다시 반발할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부분적인 관세 철회나 보류 등의 카드로 일단 1단계 합의를 마무리 지을 수 있다고 관측한다. 우선 오는 12월 15일로 예정된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5%의 관세 부과를 연기하거나 철회한 후, 기존 관세 부과 부분 등에 대해서는 향후 협상으로 미룬다는 그림이다. 백악관도 이런 그림에 대해 매우 긍정적이다. 강경파 나바로 국장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협상 테이블에 오른 건 12월로 다가온 관세”라고 분명히 하면서 “우리는 기꺼이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중국과 일종의 합의에 도달한다면 일부 관세가 제거될 수 있다는 것이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이런 그림을 바탕으로 움직이고 있다. 1단계 합의에 대한 서명 단계에서 약간은 삐끗했지만 금융시장은 담담하게 반응하고 있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딜로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관세가 취소되면 경기 침체 리스크가 제거되는 셈이고 주식시장에 커다란 상승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협상 결과가 완벽하지는 않겠지만 자산시장 방향을 돌려놓기에 충분한 재료가 된다는 의미다. 이제 경기 한파와 침체 리스크를 근간으로 한 포트폴리오 전략에 대한 수정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글로벌 자금은 지난 10월까지만 해도 21개월래 최고치를 찍은 세계 증시 랠리에도 불구하고 얼어붙은 투자심리에 안전자산으로의 일방통행이 이어졌다. 주식 자금은 10월 중 217억달러가 유출됐다. 직전월인 9월 43억달러가 유입됐던 데서 반전된 흐름이다. 이 기간 북미 증시에서 132억달러가 유출돼 유출 속도가 가장 가팔랐다. 채권 자금의 경우 10월 중 298억달러가 유입돼 9월 유입액 311억달러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현금성 자산인 머니마켓펀드(MMF)로는 399억달러가 유입돼 여전한 인기를 증명했다. 투자자들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 속도로 머니마켓펀드 등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몰렸다. 팩트셋과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에 따르면 지난 6개월 동안 머니마켓펀드로는 3220억달러가 유입됐는데 이는 2008년 하반기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이런 안전자산 쏠림 현상은 이제 정점을 지나 ‘리스크 온’ 무브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미·중 간 무역갈등이 완전히 종료되지 않았고 주요국 경기 하강 분위기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지만,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통하는 미국과 독일 국채 등은 더 이상 매력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시트 인베스트먼트의 브라이스 도티 채권매니저는 “고객들에게 채권시장의 상승이 지속되기 어렵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채권시장은 양호한 수익을 냈지만, 지금부터는 시장의 방향이 어떻게 바뀌는지를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중기 조정이 일단락된 것도 이런 방향 전환을 뒷받침한다. 연준의 제로 금리 정책 복귀를 점쳤던 월가 투자자들이 그간 채권 사재기를 했기 때문에 채권시장에 버블이 생겼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글로벌 시장이 마냥 좋아진다고 보는 것은 금물이다. 중장기적으로 ‘흐림’에 무게를 싣는 IB가 늘어나고 있다. 모간스탠리는 최근 S&P500의 최고치 경신이 주로 경기방어주에 집중돼 있고 성장 및 경기민감주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는 데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무라는 무역분쟁 중단 및 브렉시트 합의 시 경기에 긍정적이나 대내 수요 둔화로 등으로 경제 전망은 여전히 하방으로 치우쳐 있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그래도 이제 지난 3개월간 오르내리는 변동성에 가빠진 숨을 좀 돌릴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미·중 관세조치 향방과 이란과 북한 핵 문제 등 그간 벌여놓은 일들을 2020 대선을 앞둔 지금 트럼프는 가장 효과적으로 어떤 식으로든 매듭 지을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의 2020 대선 정국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에 브레이크가 되길 간절하게 바란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미국 증시, 연말 랠리 기대...실적 예상 밖 선전

11월 들어 미국 증시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이 같은 거시적 요인 외에 미국 기업들이 3분기 실적에서 예상 밖 선전을 하고 있는 데다 계절적으로 상승하는 경향을 보이는 연말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지난 10월 31일 기준 올해 3분기 미국 S&P500지수 기업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가 예상됐다. 증감 자체는 2016년 이후 처음 감소를 기록했지만, 투자자들은 한 달 전 2.2% 감소 전망에서 개선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3분기 순익 감소폭이 8.4%로 전망되는 유럽 스톡스600지수 기업들과는 대조적이다. 유럽 기업들의 순익은 3분기 연속 감소가 확실시된다. 클리어브릿지 인베스트먼츠의 피터 반데르리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미국 기업) 실적이 예상보다 정말 좋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말했다. 미국 증시가 11월에는 다른 달보다 좋은 기록을 썼다는 점도 기대감을 모으는 배경이다. 투자조사회사 CFRA에 따르면 11월은 S&P500지수에 세 번째로 좋은 달이다. 2차세계대전 이후 평균 변동폭이 +1.3%로, 월간 상승세를 기록할 확률은 67%로 추산됐다. 또 11월이 상승하면 12월 역시 덩달아 오를 확률은 76%로 조사됐다.

미국 민주당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가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지만, 상황이 급변하지 않는다면 연말 랠리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샘 스토벌 CFRA 최고투자전략가는 11월과 12월은 미·중 무역협상, 브렉시트, 탄핵 조사를 둘러싼 비관론을 거스르고 상승하는 달이 될 것이라며 “시장은 더 높은 곳으로 가기를 원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경제매체 CNBC방송에 말했다.

달러 약세 전망...연준 자산매입 효과에 달렸다

지난 10월 블룸버그 달러 스팟 인덱스(Bloomberg Dollar Spot Index)는 1.94% 하락했다.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하락 폭이 컸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자료에서 외환 전략가들이 지난 6월 이후 처음으로 달러 전망치를 올리지 않고 하향 조정까지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외환 전문가들은 올해 말 달러 인덱스 전망치를 97.7로 제시, 지난 10월 전망했던 98.45보다 낮춰 잡았으며 내년 1분기에는 96.20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씨티그룹은 연준이 자산 매입을 늘려 대차대조표를 확대하고 있어 달러 인덱스가 85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씨티그룹은 “연준이 금리 인하 사이클 중단을 시사한 것보다 대차대조표가 계속 확대될 것이라는 사실이 중요하다”며 달러 약세를 전망했다. 달러 인덱스가 85까지 하락할 경우 유로화는 달러에 유로당 1.21달러로 강해질 것이며, 이는 이머징 마켓에 매우 긍정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