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블록체인 특허 출원 세계 1위 기업·정부 응용도 세계 1등

2019년 12월호

블록체인 특허 출원 세계 1위 기업·정부 응용도 세계 1등

2019년 12월호

IT, 통신, 보험 등 다양한 분야서 블록체인 연구
중앙 및 지방정부 블록체인 지원정책 발표 줄이어
가상화폐 산업 덩달아 주목


| 정산호 중국전문기자 chung@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중국에서 블록체인 기술 응용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블록체인 산업 전반의 덩치도 급격하게 팽창하고 있다. 정부가 관련 산업 성장을 주도하고 민간이 이에 적극 호응하면서 블록체인이 중국 신산업의 핵으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블록체인 분야 세계 최대 특허출원 국가

블록체인 관련 특허 출원에서 중국은 세계 1위다. 2018년 기준 전 세계 블록체인 특허 수는 6818건으로, 이 가운데 4835건이 중국 기업이 출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블록체인 강국으로 불리는 미국을 크게 앞질렀다.

이 분야 특허 기술 개발에는 바이두(百度), 중궈롄퉁(中國聯通), 중궈핑안(中國平安) 등 대기업의 활약이 눈부시다. 중국의 3대 IT기업인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는 모두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알리바바는 290건의 특허를 출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블록체인 특허 출원 기업 자리에 올랐다. 텐센트는 116개로 9위, 바이두는 100개로 10위를 기록했다. 또한 중궈롄퉁 163개, 중궈핑안 131개, 중궈뎬왕(中國電網) 70개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블록체인 연구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블록체인 기업은 IT산업이 발달한 도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 확보가 용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분포를 살펴보면 수도 베이징(北京)이 175개로 1위, 상하이(上海)가 95개로 2위, 광둥(廣東)과 저장(浙江)이 각각 71개, 36개로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4개 지역 점유율은 중국 전체의 약 80%에 달했다.

블록체인 관련 기업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정보통신 사업을 담당하는 공업신식화부(工業信息化部·공신부)가 발표한 ‘2018 블록체인 산업 백서’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블록체인 관련 기업은 456개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백서는 중국의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을 위한 기초적인 규모화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업종별로는 기술 응용 분야 업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물경제 응용(109개), 금융 응용(86개), 블록체인 솔루션 연구(61개), 미디어(58개), 플랫폼 연구(42개) 분야가 뒤를 이었다.

민간 시장조사업체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블록체인 기업 수는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많다. 기업정보 플랫폼 톈옌차(天眼查)는 2019년 10월 기준 중국 블록체인 업체 수가 2만7513개로 2010년(379개) 대비 7159% 증가했다고 전했다. 2016년 비트코인 열풍을 기점으로 급격한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첸잔(前瞻)산업연구원은 2019년 중국 블록체인 시장 규모가 처음 1억위안(약1 65억원)을 돌파하고, 2022년에는 4억5900만위안(약 760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당국, 정책 지원·발전 방향 제시로 산업 육성

중국 당국은 블록체인 기술이 지닌 ‘분산 저장’ 및 ‘추적 가능’이라는 특징에 주목해 산업을 키우려 하고 있다. 공신부는 블록체인의 예상 응용 분야로 △사법 △행정 △의료 △식품 △교역 △공업 △금융 영역 등을 꼽았다.

식품 산업에서 생산 및 유통 과정의 추적, 제조업 등 생산 분야에서 공정 관리, 행정서류 관리 등에서 투명성을 높이고 검증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블록체인의 활용이 두드러진다. 특히 식품 안전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정책 지원을 통한 관련 산업 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블록체인 정보 플랫폼 후롄마이보(互鏈脈搏)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까지 당국은 총 141개의 블록체인 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106개가 지원 및 보조 정책, 35개가 규제 관련 정책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미국과 한국이 각각 41개, 28개 관련 정책을 발표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블록체인 산업 육성에 가장 적극적인 지역은 광둥(廣東)성이다. 총 12개 지원 정책을 발표하며 1위를 기록했다. 저장(浙江)성, 푸젠(福建)성, 윈난(雲南)성이 10개로 공동 2위, 산둥(山東)성이 8개로 5위를 차지했다. 중국 23개 성시가 적어도 1개 이상의 블록체인 지원책을 발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기업들은 이런 정부 정책에 맞춰 ‘블록체인 주도권’ 선점을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알리페이를 운영하는 앤트파이낸셜은 해외 송금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국 본토에서 홍콩, 필리핀, 파키스탄 등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소속 국가들에 저렴하고 빠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력회사인 중궈뎬왕은 궈왕(國網)블록체인유한회사와 계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반 사물인터넷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데이터 공유 효율 및 보안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덩달아 주목받는 가상화폐 산업

블록체인과 함께 중국의 가상화폐 산업도 주목을 받고 있다. 2016년 전 세계를 휩쓴 가상화폐 열풍을 타고 중국인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과 채굴기 판매로 부를 쌓았다. 최근 발표된 중국 부호 명단에는 전통 업계 대표와 함께 가상화폐 사업가들이 합류하며 위세를 과시했다.

중국부호전문연구기관 후룬연구원(胡润研究院)이 발표한 ‘2019년 중국 부호 명단’에는 가상화폐 업계 인사들이 이름을 올렸다. 업계 1위는 세계 최대 가상화폐 채굴기 제조사인 비터다루(比特大陸, 비트메인)의 대표 잔커퇀(詹克團)이 차지했다. 그의 재산은 300억위안(약 4조원)으로 전체 부호 순위에서 100위에 올랐다. 비트코인 거래소 비안(幣安, 바이낸스)의 창업자 자오창펑(趙長鵬)은 180억위안(약 2조원)으로 업계 2위(전체 순위 195위), 비트메인 창업자 우지한(吴忌寒)은 170억위안(약 2조원)으로 업계 3위(전체 순위 214위)를 기록했다.

이 밖에 암호화폐 거래소인 OK코인, 훠비(火幣)의 창업자 쉬밍싱(徐明星)과 리린(李林)은 재산 100억위안(약 1조6000억원), 75억위안(약 1조2400억원)으로 각각 전체 순위 398위, 531위에 올랐다.

비트메인의 주주 거웨성(葛越晟)은 재산 35억위안(약 5810억원)으로 전체 순위 1166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올해 27세로 후룬 순위에 오른 최연소 부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