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맵고 얼얼한 ‘마라 열풍’ 한국 상륙 중국 ‘매운맛’ 본고장 쓰촨

2019년 12월호

맵고 얼얼한 ‘마라 열풍’ 한국 상륙 중국 ‘매운맛’ 본고장 쓰촨

2019년 12월호


스트레스 해소에 그만...매운맛 큰 인기
매운 음식, 천민의 상징에서 국민 애호 요리로

| 강소영 중국전문기자 jsy@newspim.com


중국식 매운맛인 ‘마라(麻辣)’가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마라탕(麻辣燙), 마라샹궈(麻辣香鍋) 등 예전에는 생소했던 중국요리를 제공하는 식당들이 도처에 생겨났다. 최근 서울 광화문, 여의도 등 사무실 밀집 지역의 ‘마라’ 요리 음식점은 점심 때마다 몰려든 직장인들로 북적인다. 올해 한국 외식업계의 최대 키워드를 ‘마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다.

마라는 산초라고 불리는 향신료와 고춧가루, 기타 각종 재료가 더해져 나는 맛이다. 달고 감칠맛이 나는 우리나라 고추장보다 매운맛이 더 강하다. 특히...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