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은퇴 회장님들 요즘 뭐하나 현역보다 더 화려한 ‘인생 2막’

2019년 11월호

은퇴 회장님들 요즘 뭐하나 현역보다 더 화려한 ‘인생 2막’

2019년 11월호

공익 사업, 파워 인플루언서, 엔젤투자 다양한 분야서 맹활약


| 김은주 중국전문기자 eunjookim@newspim.com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인 마윈(馬雲) 회장이 지난 9월 10일 회장 직에서 물러나면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끌어모았다. 그는 평소 빌 게이츠처럼 은퇴 후 공익 사업에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

마 회장이 롤 모델로 지목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지난 2014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후 세계 최대의 가족 자선재단인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저개발국을 주요 대상으로 교육·보건·개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중국 창업의 성공 신화로 불리는 마윈 회장의 공식 은퇴는 세계적인 관심을 받기에 충분했지만, 중국 재계에서 인터넷 기업 1세대들의 은퇴는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들은 자신이 창업한 회사를 거대기업으로 일군 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새로운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다.

왕쥔타오 8848 회장, 파워 인플루언서로 활약
상세기사 큰이미지

‘전자상거래업계의 아버지’로 불리는 왕쥔타오(王峻濤) 전자상거래 플랫폼 8848 회장은 재계를 떠나 온라인상에서 시민 저널리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왕 회장은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 최초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8848을 세워 거물 기업으로 성장시켰지만, 적은 지분 탓에 8848에서 밀려났다. 이후 몇 차례 창업에 도전했지만 실패하자, 방향을 틀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라오룽(老榕)이라는 이름으로 ‘시민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며 파워 인플루언서로 이름을 떨친다. 2011년 발생한 이집트 봉기 등 해외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양즈위안 야후 회장, 엔젤투자가로 변신
상세기사 큰이미지

1990년대 닷컴 시대를 대표하는 1세대 인터넷 기업 야후를 설립한 양즈위안(楊致遠, 제리 양) 회장. 그는 창업 17년 만에 야후를 떠난 후 엔젤투자가로 변신해 활발한 투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양즈위안은 2012년 사임 당시 성명을 통해 “창업에서 지금까지 야후와 함께한 인생에서 매우 흥분되고 보람 있는 경험들을 가질 수 있었다”며 “이제 야후를 떠나 다른 목표들을 추구할 시간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후 사임 이후 투자회사 ‘AME 클라우드 벤처’를 설립해 현재까지 약 50개 스타트업에 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알리바바 이사, 디디다처 이사, 레노버 이사 등 굵직한 기업의 이사 직을 맡으며 건재를 드러냈다.

천톈차오 성다네트워크 회장, 뇌 연구 분야 투자
상세기사 큰이미지

31세에 중국 최고 부자에 올라 ‘중국의 청년 갑부’로 불리는 천톈차오(陳天橋) 성다(盛大)네트워크 회장. 2014년 건강 악화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그는 은퇴 후 인생 2모작으로 뇌 과학 분야 투자에 매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99년 인터넷 기업 성다네트워크를 창업한 천 회장은 2001년 한국 온라인게임 ‘미르의 전설’을 30만달러(약 3억원)에 수입해 중국 전역에서 인기를 휩쓸면서 성다네트워크의 전성기를 이끈 인물이다.

그러던 천 회장은 2014년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자 경영 무대에서 내려오고 만다. 이를 두고 당시 중국 게임업계에서는 ‘미르의 전설 시대의 종막’이라고 일컬었다.

수술 후 건강을 되찾은 천 회장은 최근 뇌 과학 연구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016년 뇌 연구를 위해 써 달라며 미국 대학에 1억1500만달러(약 1384억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은퇴를 했으나 경영 무대로 복귀한 회장도 있다. 세계 최대 PC업체 레노버의 류촨즈(柳傳誌) 회장이다. 그는 2004년 회장 직을 사임했지만, 2011년 레노버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내자 경영 일선으로 복귀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