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등록 회원만 3천만명 동성애자 데이팅 앱 ‘블루드’

2019년 10월호

등록 회원만 3천만명 동성애자 데이팅 앱 ‘블루드’

2019년 10월호

기업가치 10억달러 유니콘 내년 나스닥 상장 목표
생방송과 광고 수익, 경찰 출신 동성애자 창립


| 김은주 중국전문기자 eunjookim@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중국 최대 동성애자 데이팅 앱인 블루드(Blued)가 내년 미국 나스닥 상장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매체 36kr에 따르면 블루드가 내년 미국 나스닥 시장에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며, 이를 통해 2억달러(약 242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다. 블루드 측은 IPO 단계가 비교적 간단하고 자본시장도 거대한 미국에서 상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블루드의 기업가치는 10억달러(약 1조원)에 이른다. 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비상장기업을 뜻하는 유니콘 기업에 해당한다.

블루드는 베이징 란청슝디(藍城兄弟)문화미디어유한공사의 산하 앱으로, 지난 2012년 출시된 이후 빠른 속도로 성장해 오늘날 중국 최대 게이 전용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관련 데이터에 따르면 블루드의 중국 게이 커뮤니티 시장 점유율은 90%가 넘는다.

블루드는 2013년 이후 5년간 7번의 시리즈 투자를 통해 중국 벤처캐피탈 크리스탈 스트림(Crystal Stream), 중국 사모펀드투자회사 CDH인베스트먼츠(CDH Investments) 등으로부터 10억위안(약 1688억원)을 조달했다.

중국 매체 금융계(金融界)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블루드의 회원 수는 2700만명, 월간활성이용자 수는 800만명에 달한다. 이는 중국 내 동종업계 2위인 알로하(Aloha) 회원 수의 15배에 달하는 규모다.

블루드의 글로벌 경쟁 상대는 그라인더(Grindr)와 호넷(Hornet)이다. 이들은 동성애자 데이팅 앱 순위에서 글로벌 1, 2위를 달리고 있는 업체다. 현재 블루드는 회원 수 2700만명으로 호넷 회원 수 250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이제 회원 수 기준 블루드가 넘어야 할 유일한 상대는 글로벌 1위 그라인더뿐이다. 그라인더는 미국 본토 회사로 출발했으나 2016년 중국 게임업체 쿤룬테크에 인수됐다. 2018년 12월 기준 그라인더는 전 세계 196개 국가에 8000만명의 회원과 1000만명의 월간활성이용자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해외 지역에서의 블루드 추격이 매섭다. 아시아 국가 특히 태국, 베트남의 이용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태국, 베트남, 필리핀, 한국, 대만 등에서는 이미 그라인더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성 소수자 시장인 인도에서는 그라인더와 거의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드는 경찰 출신의 창업자 겅러(耿樂)가 세운 업체다. 그는 친황다오(秦皇島)시 공안국 부처장을 지낸 바 있으며, 16년간 경찰로 근무했다. 그 역시 게이로 성 소수자를 위한 플랫폼을 만들게 됐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블루드 앱 화면. [사진=바이두]


블루드의 사용자는 주변의 동성애자와 대화를 나누거나 호감이 가는 상대에게 메시지나 사진, 영상을 보낼 수도 있다. 게임, 생방송 등도 즐길 수 있다.

블루드의 주요 수익원은 생방송과 광고다. 이 가운데 생방송 매출이 전체의 80%를 차지한다. 생방송의 수익 구조는 사용자가 가상화폐인 콩을 충전해 선물을 구매한 후 생방송을 즐기며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 이를 쏘는 형태다. 노래, 개인기, 개그 등이 주요 생방송 콘텐츠다.

블루드는 향후 △생방송 △회원 서비스 △건강 서비스 △보조생식술 총 4가지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보조생식술의 경우 미국, 캐나다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시험관 아기 시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다만 현재 생방송을 제외한 나머지는 아직 사업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블루드가 사업을 확장하려는 데는 동성애자라는 한정된 풀 때문이다. 블루드가 동성애자 데이팅 앱인 만큼 사용자가 늘어나는 데는 한계가 있다. 관련 데이터에 따르면 동성애자는 총 인구의 3~5%밖에 되지 않는다. 14억 중국 인구에 대입하면 동성애자는 4200만명에서 7000만명밖에 되지 않으며, 여기서 게이 수만 따지면 훨씬 줄어들게 된다. 이런 점 때문에 블루드가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한편 지난 1월 블루드는 미성년자 보호 소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손쉬운 가입 절차로 미성년자가 대거 유입됐고, 이들이 블루드 앱을 통해 만남을 가진 후 에이즈에 걸린 사례가 대거 나오면서 문제가 됐다. 이에 블루드 측은 일시 사용 중단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