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황제병’에서 ‘제약 블루오션’ 된 통풍 치료제

2019년 09월호

‘황제병’에서 ‘제약 블루오션’ 된 통풍 치료제

2019년 09월호

통풍 유병률, 2002년 388명에서 2015년 2055명으로 5.17배 증가
글로벌 통풍 시장 3조원 규모...2025년엔 9조원까지 성장 예상돼
아스트라제네카·후지약품·JW중외제약·LG화학 등 신약 개발 활발


|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 박다영 기자 allzero@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과거 통풍은 일명 ‘황제병’으로 불렸다. 주로 고기와 술을 자주 섭취하는 사람에게 발생했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하지만 식습관이 변화하면서 통풍은 ‘서민병’이 됐고,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제약사들이 너나없이 뛰어드는 시장이 됐다.

꾸준히 증가하는 통풍환자

국민건강보험 청구자료를 이용한 통풍의 유병률·발병률 및 대사증후군 연관 위험요인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02년부터 2015년까지 통풍을 진단명으로 요양급여를 받은 환자는 꾸준히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통풍 유병률은 2002년 388명에서 2015년 2055명으로 5.17배 증가했다. 유병률로는 2015년 기준 2.0%로 나타났다.

성별 유병률은 남성의 경우가 더 높았다. 남자의 인구 10만명당 통풍 유병률은 2002년 588명에서 2015년 3026명으로 5.15배 증가했다. 여성의 유병률은 남성보다 낮았지만 증가율은 더욱 컸다. 지난 2002년 인구 10만명당 여성의 통풍 유병률은 193명이었지만 2015년에는 1009명으로 5.23배 늘었다.

새롭게 통풍이 발병된 환자의 수도 과거에 비해 꾸준히 늘고 있다. 인구 10만명당 통풍 발생률은 2006년 361명이었지만 2015년에는 797명으로 2.21배 늘었다.

‘통풍’ 더 이상 황제병 아니다

통풍은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발병 위험이 높았다. 2007년에서 2008년까지 건강검진 수검자 중 인구학적 특성과 1차 검진 결과로 위험요인을 분석한 결과 여성의 통풍 발병이 남성보다 0.722배 낮았다.

통풍은 고령일수록 쉽게 발생하는 경향도 보였다.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바탕으로 2002년부터 2015년까지 통풍으로 내원한 환자를 조사한 결과 20세 이상에서 모두 증가했지만 80세 이상에서 유병률 증가가 13배, 발생률 증가가 4배로 가장 높았다.

‘황제병’이라는 별명처럼 소득이 증가할수록 통풍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의료급여 수급권자에서 유병률이 높았다. 건강보험 가입자의 경우 소득분위가 올라갈수록 통풍 유병인구가 증가했다. 2015년에는 소득 0분위 그룹이 17만2676명으로 다른 건보 가입자들보다 통풍 유병인구가 많았다. 의료급여환자인 10~20소득분위의 경우 각각 2015년 기준 15만8763명, 21만5217명으로 소득이 높은 0분위에 육박하거나 0분위보다 유병 인구가 많았다.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박진수 연구팀은 “소득이 높아져 음주와 육류 섭취가 증가했다고 해서 통풍 유병이 늘었다고 해석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의료에 접근이 용이한 사람이 통풍 진단을 받을 확률이 높다고 해석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커지는 시장에도 마땅한 치료제 없어

통풍 치료제는 크게 두 가지다. 요산이 소변 등으로 잘 배출되지 않는 ‘배출저하형’ 치료제와 일반인보다 요산이 많이 생기는 ‘과다생성형’ 치료제다.

과다생성형 환자는 ‘페북소스타트’나 ‘알로푸리놀’ 성분의 요산 생성 억제제를 처방받는다. 통풍 환자의 9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배출저하형은 마땅한 치료제가 없다. 신장이나 간에 무리를 줘 심혈관계 질환을 초래하는 등 부작용으로 인해 개발이 어렵기 때문이다. 대신 2차 치료제로 요산분해 효소제인 ‘라스부리카제’가 처방되지만 상대적으로 약효 지속 시간이 짧은 단점이 있다.

통풍 치료제는 선택의 폭이 좁은 데다 보건 당국의 규제도 까다롭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올해 2월 요산 과다생성형 환자에게 처방되는 페북소스타트 제제의 안전성을 지적하며 1차 치료제에서 제외했다. FDA의 연구 결과 페북소스타트 제제를 복용한 환자는 알로푸리놀 제제를 복용한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률이 1.2배, 심혈관 사망 위험률은 1.3배 높았기 때문이다.

현재 페북소스타트 제제는 알로푸리놀 제제로 치료에 실패한 환자에 한해서만 사용하도록 권고되고 있다. 우리 식품의약품안전처도 FDA의 처분을 고려해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병력이 있는 환자에게 처방할 때 주의하도록 권고했다.

국내외 제약사들 신약 개발 활발

아스트라제네카는 2015년 배설저하형 통풍 치료제 ‘주람픽’을 FDA에서 승인받았다. 하지만 급성신부전 등 부작용이 발생할 위험 때문에 다른 치료제와 병용하는 방식으로만 투여할 수 있다. 일본 후지약품은 모치다제약과 요산 과다생성형 환자에게 처방하는 통풍 치료제 ‘FYU-981’을 공동 개발하고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국내 제약사 중에는 JW중외제약과 LG화학이 통풍 치료제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요산이 몸속에 쌓이는 배출저하형 통풍 치료제 ‘URC102’를 개발 중이다. 현재 국내 10개 병원에서 임상 2b상을 진행 중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통풍 환자가 늘고 있지만 마땅한 치료제는 아직까지 없어 사업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국제 학회에서 글로벌 제약사들과 미팅을 통해 기술 수출을 타진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요산 생성에 관여하는 단백질 작용을 억제하는 과다생성형 통풍 치료제 ‘LC350189’을 개발 중이다. 올 하반기 미국 보스턴에 있는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LG화학 관계자는 “통풍은 LG화학이 집중하고 있는 대사질환에 속한다”며 “비임상과 임상 1상을 통해 기존 상용화된 치료제들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심혈관계, 간질환 부작용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기술 수출보다 자체 개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