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친한파’ 정치인 아베 신조 한국경제에 칼을 꽂다

2019년 09월호

‘친한파’ 정치인 아베 신조 한국경제에 칼을 꽂다

2019년 09월호

日총리 첫 현충원 참배 아베 “한국에 필설로 표현 못할 고통 줬다” 발언도
재집권 후에도 ‘러브콜’ 보냈지만 계속되는 홀대에 미련 접어
日국민 韓제재 지지...꼬인 실타래 풀기 쉽지 않을 것


|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2006년 10월 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가 흑석동 국립현충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일본 역대 최연소 총리로 기대를 한몸에 받던 그는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현충원을 참배했다. 평민 출신 의병장 신돌석, 의열단원으로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던진 김상옥, 일본 총독 부임 시 폭탄을 던진 강우규 의사 등 애국선열을 모신 이곳에서 그의 참배는 의미가 컸다.

아베 총리는 1차 내각(2006~2007) ...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