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궈자오 1573으로 빛나는 440년산 ‘루저우라오자오’

2019년 08월호

궈자오 1573으로 빛나는 440년산 ‘루저우라오자오’

2019년 08월호

특수 저장 발효 시스템, 차별화된 맛과 향
밍냥 등 깔끔한 백주 콘셉트로 한국시장 진출

| 정산호 중국전문기자 chung@newspim.com


루저우라오자오(瀘州老窖, 노주노교)는 중국 3대 명주 마오우루(茅五瀘, 마오타이·우량예·루저우라오자오)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는 백주(白酒, 바이주) 이자 44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브랜드로 지금까지 많은 중국인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루저우 지역 진·한 시대부터 양조문화 발달

쓰촨(四川)성 루저우(瀘州) 지역은 예로부터 농업이 번성해 곡식을 이용한 양조 문화도 함께 발달했다. 문헌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는 진(秦)·한(漢) 시대부터 술을 빚어 왔다. 쌀을 원료로 하는 발효주를 주로 즐겼다고 한다. 도수도 그렇게 높지 않아 대부분 3~6도짜리 술이다.

‘중국 술’ 하면 생각나는 투명하고 높은 도수의 증류주는 송(宋)나라 시기에 접어들어서야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다만 초기에는 기술과 설비의 제약으로 도수가 그다지 높지 않았다고 한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증류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시기는 송나라 말기 원(元) 나라 초기로 알려졌다. 몽골인들이 유럽의 증류기를 중국에 들여오면서 백주 생산에 전기를 맞이하게 된다. 이를 계기로 양조 기술과 더불어 백주 도수 또한 크게 올라간다.

원 태정(泰定) 원년(1324년) 루저우 사람 궈화이위(郭懷玉)가 양조에 쓰이는 누룩인 간춘곡(甘醇曲)을 발명해 백주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이 간춘곡이 백주 역사에서 중요한 것은 궈화이위가 간춘곡을 다른 온도로 발효시켜 만든 세 가지 누룩(大曲, 대곡)이 거의 모든 백주 제조에 사용되기 때문이다. 중·저온 대곡의 경우 청향형(清香型), 중·고온 대곡은 농향형(濃香型), 고온 대곡은 장향형(醬香型) 제조에 쓰인다. 이들 대곡은 백주 원료인 수수의 발효 과정에 쓰이는 전분과 발효효소 배양에 필수적인 원료다.

맑고 순한 맛이 특징인 청향형 제품에는 펀주(汾酒)가 있다. 깊은 맛과 향으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농향형으로는 루저우라오자오, 우량예(五糧液), 수이징팡(水井坊)이 대표적이다. 특유의 향으로 애호가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갈리는 장향형 백주에는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가 있다.

루저우라오자오 양조기술 원형 1573년에 형성

지금의 루저우라오자오 양조기술 원형은 명나라 만력(萬曆) 원년인 1573년 구장양(古江陽, 현재의 쓰촨성 루저우시)에서 수청쭝(舒承宗)이라는 인물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루저우라오자오가 지금의 명성을 얻게 된 데에는 발효 구덩이가 한몫을 했다. 사명이기도 한 라오자오의 자오(窖)는 ‘구덩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수청쭝이 만든 백주 발효용 구덩이가 여타 양조장과 다른 점은 바닥과 벽면을 진흙과 황토로 4겹이나 발라 완성한 점이다. 이는 각종 미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다. 이 미생물들이 발효 과정에서 백주에 독특한 향과 맛을 더해준다는 것. 이 발효 구덩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발효 효과가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초창기에 조성된 발효 구덩이는 중국의 물질(유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루저우라오자오의 대표 제품이 ‘궈자오(國窖) 1573’인 것을 보면 루저우라오자오가 자신들의 발효기술과 역사에 얼마나 큰 자부심을 품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이는 우량예가 술 이름에 다섯 가지 곡식을 사용했다는 점을 강조해 재료를 부각한 점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루저우라오자오 소유권은 최초 수(舒)씨 가문에서 라오(饶), 두(杜)씨 가문을 거쳐 1869년 광둥(廣東 )출신 사업가 원쉬안위(温宣豫) 손에 넘어갔다. 루저우라오자오는 독특한 기록도 가지고 있다. 1915년 당시 루저우라오자오의 주인이던 원샤오촨(溫筱泉)은 자신이 만든 백주를 가지고 태평양을 건너 중국 전통주 최초로 파나마 만국박람회에 참가한다. 단지 서양인들에게 중국 술을 소개한 것뿐만 아니라 금상을 수상하며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게 된다.

1952년 신중국 수립 이후 처음 열린 전국주류품평회에서 루저우라오자오는 마오타이, 시펑(西鳳), 펀주와 함께 ‘중국 4대 명주’에 선정됐다. 이후 높은 역사,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6년에는 발효 구덩이가 국가중점문화재에 선정됐고, 2006년에는 루저우라오자오의 양조 비법이 국가비물질(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전통과 현대가 조화된 제품군

루저우라오자오의 대표 제품 ‘궈자오 1573’은 모든 양조 과정을 전통에 따라 장인이 직접 만드는 프리미엄 제품이다. 최고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원료 또한 쓰촨 남부에서 재배된 유기농 수수만을 사용한다. 만들어진 백주 원액은 풍미가 깊어지고 향이 더해질 때까지 저장고에서 최소 5년 이상 숙성 과정을 거친다. 이후에도 엄격한 품질 기준을 적용하는 등 생산량이 제한적이어서 희소 가치가 높다.

또 다른 프리미엄 제품인 ‘루저우라오자오터취(瀘州老窖特曲, 노주노교특곡)’도 23대째 내려오는 양조법으로 빚은 농향형 백주로 깊은 향과 맛이 일품이다. 중국 상무부는 2006년 이 제품을 중화라오쯔하오(中華老字號)에 선정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지난 4월 루저우라오자오는 신제품 밍냥(茗釀)을 한국 시장에 선보이며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찻잎에서 추출한 안토시아닌 등이 다량 함유돼 목 넘김이 부드럽고 숙취가 덜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저우라오자오는 ‘국제화’를 의식하고 신제품을 개발했다고 한다. 특히 저도주(低度酒) 흐름이 강한 해외 시장에서 칵테일이나 얼음에 타 마셔도 루저우라오자오 특유의 맛과 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신경 썼다고 한다. 중국비물질(무형)문화재이자 루저우라오자오 양조 총괄인 선차이훙(沈才洪)이 개발을 담당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