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천하의 가장 좋은 술 농향형 백주의 경전 ‘우량예’

2019년 08월호

천하의 가장 좋은 술 농향형 백주의 경전 ‘우량예’

2019년 08월호

| 김은주 중국전문기자 eunjookim@newspim.com


60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명품 백주(白酒, 바이주)인 우량예(五糧液)는 마오타이(茅臺)와 함께 중국 주류업계 쌍벽을 이룬다. ‘술의 도시’ 쓰촨성 이빈(宜賓)에서 탄생한 우랑예는 오늘날 지역 경제를 주도하는 선두 기업이자 중국 증시의 대표적인 백주 종목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쓰촨성 이빈시에 있는 우량예 건물. [사진=바이두]


우량예가 중국의 명주로 사랑받는 것은 명대 시기부터 전해져 내려온 600여 년의 전통 제조방식과 우량예 산지의 천혜 자연환경 덕분이다. 특히 이빈은 장강(양쯔강) 상류 백주의 황금 삼각지 핵심 지대로서 남아열대 우기 및 고온 습윤한 날씨 등 술을 빚기 좋은 기후 조건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다섯 곡물로 빚은 술’인 우량예는 수수 36%, 쌀 22%, 찹쌀 18%, 밀 16%, 옥수수 8%라는 황금 비율의 배합을 거친 후 포포곡(包包曲)이란 독특한 누룩을 넣어 지하 양조장에서 장시간 숙성해 만들어진다. 오랜 기간 발효와 숙성을 거치면서 깊고 진한 향을 품은 우량예가 탄생한다.

우량예는 농향형(濃香型) 백주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술이다. 첫맛은 강렬하지만 입안에 은근한 달콤함이 맴돌며 차츰 부드럽게 느껴진다고 한다. 우량예의 대표 제품은 ‘52도 우량예’다.

깊고 풍부한 맛을 지닌 우량예는 지난 1915년 파나마 만국박람회에서 금상을 받으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게 된다. 덩샤오핑 주석이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 방중 시 국빈 연회에서 우량예로 대접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우량예의 고장 이빈시는 중국 술 문화의 발원지로 4000여 년의 유구한 양조 역사를 지니고 있다. 600여 개의 크고 작은 물줄기가 흐르는 자연환경 덕분에 이빈시는 우량예를 비롯해 우량춘(五糧春), 진탄위예(金潭玉液), 화샤춘(華夏春) 등 수많은 명주를 탄생시켰다.

우량예가 이빈시의 전체 백주 매출을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2017년 이빈시의 백주 매출액은 1036억위안으로 처음으로 1000억위안을 돌파했다. 이 가운데 우량예의 매출액은 802억위안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중국의 명주 우량예. [사진=바이두]


우량예는 쓰촨성 백주의 자존심이기도 하다. 구이저우(貴州)성 사람들이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백주가 구이저우마오타이라고 말하면, 쓰촨(四川)성 사람들은 천하에 가장 좋은 술은 우량예라고 응수한다. 우량예는 마오타이와 나란히 중국 백주의 최고 브랜드로 꼽힌다.

우량예를 만드는 업체의 정식 명칭은 쓰촨성이빈우량예그룹(四川省宜賓五糧液集團, 000858.SZ)이다. 1950년대 전통 양조공방 8곳을 합친 ‘중국전매공사쓰촨성이빈주공장’으로 출발해 1998년 오늘날의 명칭으로 변경됐다. 같은 해 선전 증시에 상장했으며, 오늘날 마오타이와 함께 백주 섹터의 양대 종목으로 군림하고 있다.

지난 7월 3일 중국 증시에서 우량예의 주가는 장중 130위안을 넘어 시가총액 5000억위안을 돌파하기도 했다. 백주 섹터 중 주가가 100위안을 돌파한 종목은 마오타이 등 소수에 불과하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우량예의 연초 대비 주가 상승폭은 무려 167.62%에 달했다.

우량예의 주가 상승세는 양호한 실적과 브랜드 정비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우량예 매출액은 400억3000만위안으로 전년 대비 32.61% 증가했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38.36% 상승한 133억8400만위안에 달했다. 지난 2017년 3월 취임한 리수광(李曙光) 회장이 난립했던 우랑예 브랜드 정비에 나선 것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우랑예는 올해 매출 1000억위안을 돌파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이어 2022년에 1300억위안을 달성하고, 2025년에는 중국을 넘어 세계 일류 명주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야심 찬 포부를 갖고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