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그윽한 술향기의 유혹 뭉칫돈 몰리는 백주 섹터

2019년 08월호

그윽한 술향기의 유혹 뭉칫돈 몰리는 백주 섹터

2019년 08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주요 기관 주가 밸류에이션 합리적 수준 평가
마오타이 목표주가 1250위안, 우량예는 145위안


| 이동현 중국전문기자 dongxuan@newspim.com


중국 백주(白酒, 바이주) 섹터가 무역전쟁과 경기 부진에 따른 증시 침체에 대응하는 ‘경기 방어주’로서 매력을 발산하며 올 상반기 증시를 주도하는 업종으로 등극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올 상반기 백주 섹터의 누적 상승폭은 77.86%로, 전체 업종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 가운데 우량예(五糧液 000858.SZ), 구징궁주(古井貢酒 000596.SZ)의 주가는 상반기 중 각각 135.88%,122.61% 폭등하는 등 탁월한 수익률을 나타냈다.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 우량예(五糧液), 루저우라오자오(瀘州老窖) 등 백주 간판 종목들은 상반기 중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특히 ‘A주 황제주’로 통하는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주가는 지난 6월 27일 1000위안을 돌파하면서 약 70%에 달하는 압도적인 수익률을 보였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백주 고급화 따른 가격 인상 전망에 주가 후끈

올 상반기 백주 종목 강세의 배경으로는 안정적인 투자처를 찾으려는 시장 니즈와 함께 백주 가격 인상에 따른 수익성 제고를 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 또 타 업종의 주가 흐름이 부진한 상황에서 기관들의 투자가 백주 상장사에 집중된 것도 주가 상승의 모멘텀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해외 투자자들도 올 상반기 동안 백주 섹터에 집중적으로 투자했다. 백주 업종은 양돈, 보험 섹터와 함께 상반기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이 선호하는 3대 업종으로 꼽혔다. 이 같은 투자자들의 높은 ‘백주 선호도’에 19개 백주 종목의 시가총액은 2조4000억위안으로 확대됐다.

실적 면에서도 백주 상장사들은 ‘양과 질’ 모두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9개 백주 업체 중 14개 상장사의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또 같은 기간 15개 백주 업체는 수익성 측면에서 ‘턴어라운드’에 성공하거나 순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관들도 향후 백주 종목의 주가 전망을 낙관했다. 중신젠터우(中信建投)증권은 “마오타이 및 우량예 제품 도매가가 상대적으로 높게 책정되면서 다른 백주 브랜드도 가격을 인상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가격 인상에 따른 실적 호조를 예상했다. 이어 “제8대 우량예(第八代五糧液) 제품이 출시되는 동시에 제7대 제품 생산이 중지된다”며 “최종 유통단계 판매가는 1000위안 전후에서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하이(渤海)증권은 “백주가 속한 식음료 업종은 탄탄한 실적과 더불어 외자 유입세로 인해 안정적인 주가 흐름을 나타내고 있고, 고급 백주 업체는 전체 업종 가운데 가장 불확실성이 적은 종목”이라며 저평가된 고급 백주 종목에 대한 투자를 주문했다.

산시(山西)증권은 “지난 1분기부터 백주업계 실적은 호조를 보였고, 2분기부터 가격 인상으로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당국의 감세정책으로 수익성이 제고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백주 섹터의 밸류에이션도 합리적 수준이란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업계 대장주’인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주가는 확고한 성장성을 바탕으로 2년 이상 우상향 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됐다.

타이핑양(太平洋)증권은 구이저우마오타이 주가가 추가로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면서 목표 주가를 1240위안으로 제시했다. 이 증권사는 “마오타이(29배), 우량예(27배), 구징궁주(27배), 루저우라오자오(26배)를 포함한 주요 백주 종목의 주가수익배율(PER)이 30배 전후로 합리적인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백주 종목의 밸류에이션에 아직 거품이 형성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중금공사(中金公司)도 구이저우마오타이에 대해 여전히 저평가된 상태라고 진단하면서 목표 주가를 현 주가(984.6위안, 7월 8일 종가)보다 약 30% 높은 1250위안으로 제시했다. 이어 “마오타이는 충분히 가격을 인상할 여지가 있다”며 “제품 가격 상승에 따른 주가 호조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다른 백주 간판주인 우량예의 주가 전망에 대해 중금공사는 우량예의 제품 가격 인상 가능성이 충분하다면서 목표 주가를 145위안으로 상향 조정했다.

산시증권은 백주 상장사 주가 전망에 대해 “해외 투자자들이 소비재를 중심으로 매수를 확대하면서 장기적으로 백주 종목 주가가 상승할 공간이 충분하다”며 “백주 종목 매수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봤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