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유뷰버 생존기] 축구 레전드에서 전직 조폭까지, 대한민국은 지금 '유튜브 한다'

2019년 08월호

[유뷰버 생존기] 축구 레전드에서 전직 조폭까지, 대한민국은 지금 '유튜브 한다'

2019년 08월호

각양각색 유튜버 12명 직격 인터뷰
“유튜브로 우리 삶이 달라졌어요”


|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치과의사, 은행원, 교사, 의료기기 영업사원, 일본 성인영화(AV) 촬영감독, 일용직 노동자, 전직 조폭(조직폭력배)까지. 공통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사람들이 모두 ‘유튜버’란 이름으로 살아간다. 이 중에는 전업 유튜버도, 직장에서 몰래 하는 ‘투잡족(two-jobs)’도 있다. 수익이 늘자 과감하게 사표를 던지고 전업으로 돌아서는 이들도 물론 있다.

뉴스핌·월간ANDA가 만난 유튜버 12명의 수입은 제각각이었다. 1년에 30억원을 버는 기업형 유튜버부터 한푼도 벌지 못하는 이들까지. 다만 대한민국 최상위 계층이라 할 수 있는 의사, 대한민국 사회에서 ‘비주류’라 할 수 있는 전직 조폭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유튜버로서의 삶 자체에 상당한 만족과 행복감을 느끼고 있다는 점은 놀라웠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상세기사 큰이미지


사람은 누구에게나 자신만의 경험, 지식, 노하우가 있다. 이를 휴대폰으로 찍어 잘 가공해 공유하면 돈을 벌 수 있는 시대다. 인터뷰를 통해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던 하나는 1년에 수십억원을 벌어들이는 고수익 유튜버가 되긴 어려워도, 월 200만원 내외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기회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것. 각자 자신만의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언론에서 다루지 않는 소재를 잘 다듬는다면 누구나 ‘꽤 괜찮은’ 유튜버가 될 수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