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린즈링이 입어 유명해진 속옷 여성 속옷 끝판왕 ‘코스모레이디’

2019년 08월호

린즈링이 입어 유명해진 속옷 여성 속옷 끝판왕 ‘코스모레이디’

2019년 08월호

창업자는 월마트 경비원
2014년 홍콩 증시 상장

| 김은주 중국전문기자 eunjookim@newspim.com


월마트차이나 경비원 출신이 세운 기업. 중국 속옷 업계 최초의 홍콩 증시 상장사. 텐센트·징둥 등 공룡 기업들이 투자를 마다하지 않는 기업. 중국 최대 여성 속옷 브랜드 코스모레이디(Cosmo Lady, 都市麗人)의 수식어들이다.

2017년 기준 코스모레이디는 중국 속옷 시장 점유율 3.2%로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브래지어, 팬티 등 여성 속옷을 비롯해 잠옷, 내복 등 1만여 종의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중국 전역에 8000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두고 있다. 2018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2% 증가한 50억9600만위안(약 8656억원)을 기록했다. 3000개에 달하는 국내 여성 속옷 브랜드 중 매출액 1억위안 이하가 90%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수치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코스모레이디의 간판 모델 린즈링. [사진=바이두]


코스모레이디의 성공 요인으로는 뛰어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공격적인 점포 확장, 톱스타 연예인 기용 등이 꼽힌다. 지난 1998년 설립된 코스모레이디는 값싸면서도 질 좋은 제품을 내세우며 2, 3선 도시를 파고들었다. 특히 2003년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낮은 출점 비용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급속도로 늘렸다. 2003년 50개이던 매장은 2014년 6000개를 돌파했다.

브랜드 홍보를 위해 톱스타 배우들도 과감하게 기용했다. 대만 여배우 린즈링(林誌玲)과 중국 남자 배우 황샤오밍(黃曉明)을 모델로 내세워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전개한 것. 지난해 코스모레이디는 수년째 자사의 간판 모델로 활동 중인 린즈링과 함께 공동 디자인한 속옷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제품의 다양성도 추구했다. 기존의 속옷 매장들이 속옷만 판매하는 관례를 깨고 잠옷, 내복 등 의류도 함께 취급해 소비자들의 구매 폭을 넓혔다. 구매자의 선택 폭이 넓어진 만큼 판매량도 함께 늘어났다.

지난 2014년 코스모레이디는 홍콩 증시에 상장하면서 중국 최초의 속옷 상장 기업이 됐다. 중저가 속옷의 대명사인 코스모레이디는 지난 2017년부터 고가 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 고가 속옷 시장은 해외 브랜드가 대부분 장악하고 있는 실정이다.

코스모레이디의 유망성은 유수 기업들의 투자를 불러 모으고 있다. 2017년 중국 대표 투자 기업 푸싱(復星)그룹의 궈광창(郭廣昌) 회장은 코스모레이디에 6억홍콩달러(약 895억원)를 투자해 11.18% 지분의 대주주로 올라섰다. 2018년에는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의 마화텅(馬化騰) 회장과 중국 2위 인터넷 상거래 기업 류창둥(劉強東) 회장, 여성 전문 온라인 쇼핑몰 웨이핀후이의 선야(沈亞) 회장이 공동으로 5억900만위안(약 865억원)을 투자해 각각 0.83%, 2.48%, 0.8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시장 규모도 매년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의 여성 속옷 시장은 1611억위안(약 27조원) 규모로 전년 대비 5.9% 증가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중국 최대의 여성 속옷 브랜드를 탄생시킨 인물은 고졸 출신의 정야오난(鄭耀南) 회장이다. 정 회장은 1975년 푸젠(福建)성 구톈(古田)에서 태어났다. 개혁의 바람이 한창 불던 1995년 실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한 약관의 정 회장은 단돈 500위안(약 8만원)을 들고 개혁개방 1번지 선전으로 향했다.

고졸 출신인 그가 얻은 첫 일자리는 중국 월마트 본사 건물의 경비원이었다. 이후 자리를 옮겨 월마트 매장 내 경비원으로 근무하며 인생의 전환기를 맞이한다. 매장에서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장사에 눈을 뜨게 된 것. 조그마한 화장품 한 개가 무려 300위안(약 5만원)에 팔리는 것을 보고 사업에 강한 열망을 갖게 된다.

2년 후 월마트를 박차고 나온 정 회장은 수중에 든 2만위안(약 340만원)으로 화장품 가게를 열었다. 장사도 제법 잘돼 1년 후 매장을 8곳으로 늘리며 탁월한 사업 수완을 발휘했다. 정 회장이 속옷 업계에 뛰어든 건 우연이었다. 한 길거리 판매상이 속옷 판매로 한 시간 만에 1000위안(약 16만원)의 매상을 올리는 것을 보고 속옷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알아봤다. 과감한 업종 전환으로 오늘날 중국 최대 속옷 브랜드를 일궈내며 성공 신화의 주역이 됐다.

정 회장은 창업 성공 비결로 어디서나 메모하는 습관을 꼽는다. 항상 노트를 가지고 지니면서 사업 아이템이 떠오르거나 중요한 내용이 나오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메모하는 습관이 성공의 기반이 된 것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