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중국 4대 명주 유망 A주 상장사 ‘노주노교’

2019년 06월호

중국 4대 명주 유망 A주 상장사 ‘노주노교’

2019년 06월호

명·청대부터 시작된 유서 깊은 농향형 백주
올 1분기 기준 노주노교 주가 상승폭 63.75%


| 이동현 중국전문기자 dongxuan@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노주노교 저장창고. [사진=바이두]


중국 4대 명주이자 라오쯔하오(老字號, 오랜 역사를 지닌 중국 브랜드)인 루저우라오자요(瀘州老窖, 이하 노주노교)는 귀주모태(貴州茅台),우랑예(五糧液)와 더불어 중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백주 브랜드로 통한다. 노주노교는 얼마 전 명냥(茗酿)이란 브랜드로 한국에도 본격 진출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백주의 본산지’ 쓰촨성 루저우(瀘州)에서 탄생한 노주노교는 1573년부터 땅굴을 파 숙성을 시켜 깊은 풍미를 지닌 전통술로 널리 알려져 있다. 명·청대부터 시작해 446년 역사의 유서 깊은 노주노교는 은은한 향을 지닌 동시에 달콤하고 깔끔한 맛으로 백주 애호가들의 각광을 받아 왔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유서 깊은 역사 지닌 백주 ‘노주노교’

노주노교의 대표 백주 제품인 루저우라오자오터취(瀘州老窖特曲, 노주노교특곡)는 오랫동안 항아리에 숙성시킨 농향형(濃香型) 백주로 명성이 높다.

노주노교특곡은 23대째 계승한 전통 양조법으로 제조되면서 백주 특유의 깊은 향과 맛을 낸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2006년 이 제품을 ‘중화 라오쯔하오(中華老字號)’로 지정했다.

농향형 백주는 깊고 풍부한 향이 특징이며 뒷맛이 오래 남는다. 쓰촨(四川)성과 장쑤(江蘇)성 일대 양조장에서 생산하는 백주(고량주) 대부분이 농향형에 속한다.

노주노교 백주의 농익은 향은 100년 역사의 1619개 백주 저장창고(古窖池)에서 비롯된다. 이 창고들은 노주노교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입증하는 문화재이기도 하다. 이 업체 명칭 중 노교(老窖)도 ‘오래된 구덩이(저장고)’라는 뜻으로, 구덩이는 백주를 발효시키는 저장소를 가리킨다.

그중 1573년에 지어져 가장 오래된 창고는 국가중점문화재로 지정됐다. 노주노교의 프리미엄 제품인 ‘국교(國窖)1573’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백주다. 1619개의 백주 저장창고와 16곳의 양조장, 3곳의 천연 저장소도 잇달아 국가 문화재로 추가 지정됐다. 이로써 노주노교는 백주 업체 중 가장 많은 문화재를 보유한 업체가 됐다.

그 밖에 원나라 시기부터 전승된 노주노교의 양조 비법도 2006년 5월 국가비물질문화유산(國家級非物質文化遺產)으로 지정됐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국교 1573. [사진=바이두]


높은 실적 성장세로 자본시장에서도 각광

노주노교는 중국 백주업계의 전반적인 성장세와 더불어 고속 성장을 실현하고 있다. 2018년 매출은 130억56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6% 늘어난 34억8600만위안을 기록했다. 올 1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1분기 매출은 전년비 37.15% 증가한 41억6900만위안으로 집계됐다. 순이익도 43.08% 늘어난 15억1500만위안에 달했다.

이 같은 폭발적인 성장세는 가격이 800위안 이상인 국교(國窖)를 비롯한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에 힘입은 바 크다. 지난 2018년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증가율은 37%에 달했고, 전체 매출 가운데 절반(49%) 가까이를 차지했다.

실적 호조에 주가도 우샹향 곡선을 그리면서 기관 및 개인 투자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 노주노교의 수익률은 63.75%로 눈부신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4월 30일 기준 노주노교의 주가는 77.88위안, 시총 규모는 1141억위안에 달했다.

기관들도 잇달아 펀드의 주요 포트폴리오로 편입시키는 동시에 ‘매수 의견’을 제시하면서 백주업계의 각광받는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노주노교는 총 79개 펀드에 편입됐다. 국신(國信)증권은 “고급 백주의 수요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다”며 노주노교의 목표 주가를 81.6~87.9위안으로 제시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