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진영

2019년 06월호

진영

2019년 06월호

어느덧 연기 데뷔 7년차
진영, 이제는 주연으로 성장해 어엿한 ‘배우’가 되다


|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대중에게 진영이란 이름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갓세븐(GOT7)으로 기억된다. 하지만 아이돌로 데뷔하기 전, 진영은 배우로 먼저 이름을 알렸다. KBS 2TV ‘드림하이 2’에서 조연을 시작으로 연기 활동을 펼친 그가 이제 드라마의 주연으로 성장했다.

첫 주연작...tvN ‘사이코메트리 그 녀석’

진영은 연기자 데뷔 7년 만에 첫 주연작을 꿰찼다. 바로 tvN에서 야심 차게 선보인 ‘사이코메트리 그 녀석’이다. 이 작품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이 그리는 초능력 로맨스릴러(로맨스와 스릴러의 합성어)다. 진영은 주인공 이안으로 분했다.

“일단 좋은 분들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게 큰 행운이었어요. 끝까지 잘 해냈고, 잘 끝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그래도 연기에 대한 아쉬움은 있어요. 스스로 연기 평가를 할 땐 객관성을 갖기 힘들어서 주변에 많이 물어봤는데, 다른 사람들은 다 괜찮다더라고요(웃음). 그런데 캐릭터가 변환되는 지점들을 부드럽게 살리지 못한 것 같아요. 그래서 아쉬움이 많이 남죠.”

극 중에서 사용된 사이코메트리는 상대방과 피부를 접촉하면 그 사람의 강렬한 기억의 진상을 읽어내는 능력이다. 진영이 맡은 이안은 이런 특별한 능력을 가진 경찰 지망생이지만, 성격 밝고 지극히 평범한 인물로 그려진다.

“일반 친구들과 다를 바 없는 학생이에요. 능력은 특별하지만 이안 자체는 전혀 특별하지 않죠. 능력은 컴퓨터그래픽(CG)과 편집이 만들어내는 거라, 제 연기가 자칫 과하면 안 될 것 같더라고요. 이안이 워낙 밝은 성격인데, 말투나 행동까지 너무 발랄하면 캐릭터가 붕 떠 있을 것 같아서 최대한 자제하려고 했어요. 밝은 말투와 발랄한 행동은 이안이 원래 가진 습관처럼, 버릇처럼 보이게 하고 싶었죠.”

진영의 원래 성격은 ‘모범 청년’이자 ‘진지 청년’이다. 이번 작품의 캐릭터처럼 발랄하고 만사에 낙천적인 성격은 아니다. 다만 진영이 그동안 쌓은 필모그래피를 보면 모두 밝은 성격의 캐릭터였다.

“사실 제가 작품을 선택할 수 있는 건 아니에요. 그럴 위치도 아니고요. 그동안 감사하게도 밝은 캐릭터의 작품이 들어왔어요. 하다 보니까 이런 느낌의 커리어가 쌓였고요(웃음). 원래 딥하고 어두운 걸 좋아하는데, 밝은 캐릭터만 하는 게 저도 신기하더라고요. 하하. 그래도 ‘사이코메트리 그 녀석’ 같은 작품은 저도 처음 시도하는 거였는데, 재밌게 했어요. 또 다른 저를 찾은 것 같아서 좋았어요.”

2012년 조연으로 시작해 7년 만에 드라마 강국으로 떠오른 tvN에서 첫 주연작을 만났다. 배우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해 아이돌로 또 다른 삶을 시작했고, 차근차근 계단을 밟고 성장했다. 시청률이 다소 아쉬울 법하지만 본인은 괜찮다고 웃었다.

“사실 연기는 언제가 됐든 할 수 있는 게 너무 좋았어요. 처음 시작할 때도, 지금도 연기는 아직 어려워요. 그래도 배역이 예전보다 커져서 감사할 따름이죠.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은 전혀 없어요. 이번에는 참 큰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해요.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끝까지 봐주신 분이 많더라고요. 이걸 통해서 많은 응원과 사랑을 주셔서 아쉬움은 없습니다. 마냥 행복하고 감사한 시간들이었어요.”

배우로 먼저 시작했지만 대중에 진영은 배우보다 가수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렇기에 작품을 할 때마다 따가운 시선을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꾸준하게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정말 꾸준히 했기 때문에 주연까지 올라온 것 같아요. 계속 가다 보면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놓고 싶었던 순간은 단 한 번도 없어요. 연기를 못하는 것 때문에 슬럼프는 왔는데,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은 안 해봤거든요. 연기도 그렇고, 노래도 그렇고 평생 똑같은 걸 하진 않잖아요. 매번 다른 걸 하니까 신선함이 크게 다가왔어요. 그래서 더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했고요.”

7년간의 노력으로 주연 자리에 이름을 올렸지만, 아직 시청자들에게 진영은 신인배우다. 그는 배우로서 이루고 싶은, 만들고 싶은 길은 없다면서도, 지금처럼 꾸준히 하다 보면 자신만의 길이 생길 거라며 희망을 내비쳤다.

“만들고 싶은 길은 없어요. 그저 한 작품, 한 작품 제가 맡은 역할을 잘 소화하면 ‘박진영의 길’이 생길 것 같아요. 앞을 열어두고 생각하려고요. 연기할 때도, 안 할 때도 저는 그냥 저예요. 아직까지 연기 실력에 대해 만족한 적도 없어요. 그래도 성장한 게 있다면 바로 경험적인 부분이에요. 주연도 한 번 해봤으니, 두 번째는 지금보다 잘할 수 있겠죠? 하하.”

이제 다시 가수로...갓세븐, 그리고 투어

배우로 한 작품을 끝낸 진영은 공백기도 없이 가수로 다시 대중을 찾아갈 준비를 끝냈다. 그가 속한 그룹 갓세븐이 5월 20일 컴백했다. 새 앨범 ‘스피닝 탑(SPINNING TOP)’을 발매하고 6월엔 새 월드투어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난다.

“가수도 연기처럼 참 신기해요. 작품이 끝나고 갓세븐 앨범을 준비하느라 많이 몰두해 있었어요. 갓세븐으로 데뷔한 지 5년이 됐는데, 그래도 배우로 활동했을 때보다 더 많이 성장한 것 같아요. 배우는 10~20%라면, 가수는 60%예요(웃음). 지속적으로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경험치는 따라오는 것 같아요. 아직까지 연기보단 노래를 더 잘하는 것 같고요.”

진영은 갓세븐 내에서도 멤버 JB와 유닛인 JJ프로젝트로 전혀 다른 색깔의 음악을 선보인 바 있다. 그룹으로 데뷔한 가수들이 꿈꾸는 것이 바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솔로 앨범. 하지만 진영의 생각은 다르다.

“솔로 앨범은 그렇게 욕심이 없어요. 요즘 앨범을 보니까, 그 안에 멤버들의 솔로곡이 수록돼 있더라고요. 그래서 솔로 앨범을 굳이 내지 않아도 선보일 수 있는 방법이 있어서 욕심은 안 생기더라고요. 그리고 콘서트에서도 멤버 개별 무대를 선보이기도 하고요. 생각보다 그런 욕심은 없어요(웃음). 이제 앨범도 나오고 6월부터 투어가 시작되는데, 준비를 잘해서 전 세계 팬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그게 전부입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