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외자 ‘필’ 꽂힌 기업 가전 황제 ‘메이디’

2019년 04월호

외자 ‘필’ 꽂힌 기업 가전 황제 ‘메이디’

2019년 04월호

로봇 자동화시스템 스마트물류로 혁신 거듭
공격적 인수합병 합작투자로 미래 먹거리 확충


| 김은주 중국전문기자 eunjookim@newspim.com

상세기사 큰이미지

중국 최대 가전업체인 메이디(美的)가 증시 안팎에서 핫한 기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적격외국기관투자자(QFII) 투자 범위 확대, MSCI 신흥국지수의 중국 A주 편입 확대 등으로 외자가 대거 유입되면서 외국인들이 메이디 주식을 대거 사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외자 지분 상한선인 28%에 육박하면서 매수 거래가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메이디가 이처럼 인기 투자 종목으로 떠오른 배경으로 중국 매체는 낮은 PER(주가수익배율)과 탄탄한 실적을 꼽는다. 메이디는 에어컨을 중심으로 세탁기, 냉장고 등 소형 가전제품을 생산하는 중국 최대 가전업체다. 생활가전제품 외에도 B2B용 에어컴프레서, 냉각기 등을 생산하며 자동화시스템, 로봇, 스마트물류 사업 등도 펼치고 있다. 메이디의 영문명은 미데아(Midea)로 그리스 신화에서 따왔다.

문화대혁명의 와중인 1968년 플라스틱 회사로 출발한 메이디는 현재 중국 내 20개, 해외 6개의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세탁기 제조업체 샤오톈어 등 국내외 여러 회사를 인수해 자회사만 200개가 넘는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2017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35% 증가한 2419억위안(약 40조6198억원)을 기록했다. 전기밥솥, 선풍기 등 5대 가전제품은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1~3분기 기준 2057억위안(약 34조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2018년 기준 시가총액은 4000억위안(약 67조원)에 달한다.

최근 몇 년간 메이디는 전 세계적으로 인수합병(M&A)과 합작투자를 활발히 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3위의 세탁기 제조업체 샤오톈어를 흡수합병하는 데 성공했다. 2016년에는 도시바의 생활가전제품사업부를 인수했고, 이탈리아 에어컨 업체 클리베, 독일 산업용 로봇 제조사 쿠카의 경영권을 인수했다. 또 2015년 독일의 보쉬, 일본 야스카와전기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기도 했다.

메이디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외연 확장에 나선 데에는 중국 가전제품 시장이 포화 상태에 달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18년 중국의 가전제품 시장은 8104억위안(약 136조원)으로 전년 대비 1.9% 증가했지만 성장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가전제품으로 성장한 메이디는 자동화시스템, 로봇, 스마트물류 등 새로운 영역에 뛰어들며 혁신기업으로 탈바꿈 중이다. 최근 추진 중인 ‘쌍끌이 스마트전략’도 그 일환이다. 스마트가전 및 스마트제조를 함께 병행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메이디는 자체 브랜드인 산업인터넷플랫폼 및 인공지능(AI)과학기술가전제품기업인 ‘COLMO’를 출범시키기도 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메이디의 창업자 허샹젠.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가전업체로 성장시킨 인물은 메이디의 창업자 허샹젠(何享健)이다. 지난 1968년 플라스틱 뚜껑을 생산하는 소규모 업체로 출발해 1980년 가전제품 기업으로 전환하면서 가전업계에 처음 뛰어들었다. 그는 지난해 중국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중국 정부가 선정한 공로자 민영기업인 100인에 선정됐다. 올해 3월에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꼽은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보유자산 198억달러로 50위에 올랐다. 현재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있다.

현재 메이디를 이끌고 있는 사람은 팡훙보(方洪波)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다. 그는 2012년 허샹젠 창업자로부터 회장직을 물려받았다. 과감한 사업 개편, 기업 혁신을 통해 메이디를 한층 업그레이드시킨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팡훙보는 지난해 창립 50주년 기념 전략발표회에서 “향후 매출 및 시가총액 모두 5000억위안을 달성하겠다”는 야심 찬 포부를 밝혔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