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무역전쟁 최대 수혜국 ‘베트남’인 이유는

2019년 04월호

무역전쟁 최대 수혜국 ‘베트남’인 이유는

2019년 04월호

폭스콘 등 글로벌 기업들 베트남으로 생산시설 이전 검토
근로자 임금 中의 절반도 안 돼...각종 무역협정으로 장벽 낮춰
무역전쟁 ‘피난처’ 역할에 의문의 목소리도...“관료주의 심각”


|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베트남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서로 관세전을 펼치며 무역장벽을 높이자 글로벌 기업들이 베트남으로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 중이다. 세계의 공장을 자임하던 중국의 인건비가 높아져 기업들의 부담이 커지던 찰나에 무역전쟁이라는 악재가 베트남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애플의 최대 위탁생산업체 홍하이정밀공업(폭스콘)은 베트남으로 중국...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