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주가 3배 끌어올린 '짐 로저스' 이름값

2019년 04월호

주가 3배 끌어올린 '짐 로저스' 이름값

2019년 04월호

“북한에 집중하라”...대북투자 전도사 자임
“북한이 미국보다 안전한 투자처다”


|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북·미 정상회담 하면 누굴 떠올릴까. 물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하지만 최근 한국 주식시장에 발을 담근 투자자라면 짐 로저스를 먼저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짐 로저스가 화제다.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대가로 알려진 그가 다른 곳도 아닌 이곳 한반도에서 새삼 주목받고 있다. 바로 대북 투자 때문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짐 로저스는 미국의 사업가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며,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고 있다. 그는 1970년대 4200%라는 경이적인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당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수익률이 47%였다고 하니 놀랄 만하다. 37세에 현역에서 은퇴했지만, 이후로도 투자가로 활약하며 투자의 귀재로 인정받고 있다.

그런 그가 대북 투자 전도사로 다시금 전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짐 로저스는 2015년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했을 정도로 일찌감치 북한을 매력적인 투자처로 지목했다. 그러나 남·북 간 및 북·미 간 대립 속에 북한에 투자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만큼 현실성도 떨어졌다. 그러던 것이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지면서 얘기가 달라지게 됐다.

2018년 12월 10일 국내 주식시장에 다소 의외의 소식이 전해졌다. 아난티가 사외이사로 짐 로저스를 선임키로 했다는 공시를 띄운 것이다. 그 뒤 일어난 일은 모두 잘 알다시피 주가 급등이었다. 짐 로저스 사외이사 선임 소식이 알려진 작년 12월 10일 9860원(종가 기준)이던 아난티 주가는 올 3월 8일 기준 1만9400원으로 석 달 새 96.8% 올랐다. 그 사이 1월 23일에는 3만1150원으로 215.9% 상승, 52주 신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아난티는 리조트 전문개발업체로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갖고 있다. 회사의 모태는 1987년 설립된 한선물산이고, 지난해 3월 에머슨퍼시픽에서 아난티로 사명을 변경했다. 골프장 및 리조트 건설·분양·운영사업에 주력, 힐튼 남해 골프&스파 리조트, 금강산 아난티 골프&온천 리조트 등 종합 골프 리조트와 아난티 클럽 서울, 세종에머슨 컨트리클럽, 에머슨 골프클럽 등 회원제 골프장, 아난티 펜트하우스 서울 그리고 아난티 코브를 보유하고 있다.

아난티의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리면서 짐 로저스는 말뿐이 아닌 행동으로 대북 투자 의지를 보여준 셈이다. 그리고 그 첫 번째 유망 투자 분야로 북한 관광산업을 꼽은 것이다.

지난 3월 자신이 사외이사로 있는 아난티 이사회 참석차 한국을 찾은 짐 로저스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럽이나 미국 사람들은 아시아 하면 발리와 일본, 중국을 떠올리지 한국을 고려하지 않는다”며 “남북이 통일되고 북한이 개방되면 사람들의 발길이 닿는 모든 곳에 관광산업의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특히 북한 동부 해안이 매우 아름답고 발전 가능성이 높다”며 “직접 이 지역에 투자할 의향도 있다”고 했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와 관련, “짐 로저스의 사외이사 선임으로 아난티는 북한 관광사업은 물론 해외 사업 진출에 대한 조언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짐 로저스는 ‘전 재산을 북한에 투자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북한 투자에 관심이 많았으며, 북한이 가장 먼저 개방할 수 있는 분야로 관광업을 꼽기도 했다. 유일하게 금강산에 골프장과 리조트 운영권을 보유한 아난티에 관심을 보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비단 관광 분야뿐만 아니다. 짐 로저스는 북한의 모든 것이 훌륭한 투자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북한은 경제적 가치가 매우 높은 미래 유망 투자처라는 말이다. 같은 인터뷰에서 그는 “북한은 모든 것이 저렴하다. 매우 싼 것을 사면 돈을 잃을 확률도 적다”면서 “공산주의 체제가 모든 것을 망친 북한에는 아무것도 없다. 잘할 수 있는 모든 것이 북한에서는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단언했다. 이어 “북한이 개방되면 좋은 노동력과 풍부한 천연자원, 철도망까지 곁들여져 한국에도 엄청난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향후 10년 혹은 20년 안에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국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치적 문제로 인한 위험부담도 그를 막지는 못할 것 같다. “정치적인 측면에서 북한의 위험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은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지금 북한 사람들은 절박하게 경제 개발을 원하기 때문에 투자를 망칠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을 것이다. 미국 등 다른 나라들보다 북한이 (투자처로서) 더 안전하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실망할 필요는 없다. 협상은 단지 연기된 것일 뿐 반드시 계속될 거다. 인생은 연기와 실수, 문제들로 가득 차 있지 않나.” 앞선 인터뷰에서 밝힌 그의 생각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