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헬멧 쓰고, 머리 심고…다양해진 치료법

2019년 04월호

헬멧 쓰고, 머리 심고…다양해진 치료법

2019년 04월호

헬멧형 탈모 치료기 인기
원텍·LG전자 등 탈모 치료기 개발
모발이식 수술 꾸준히 증가


| 김근희 기자 keun@newspim.com
| 박다영 기자 allzero@newspim.com


탈모 관련 시장이 커지면서 치료제뿐만 아니라 치료법도 진화하고 있다. 탈모 치료 가정용 의료기기 시장의 경우 기존 의료기기 업체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까지 뛰어들면서 성장 중이다. 치료제로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들이 다른 방법으로 눈을 돌리는 것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셀리턴의 ‘헤어알파레이’. [사진=셀리턴]

상세기사 큰이미지
원텍의 ‘헤어빔’. [사진=원텍]


커지는 헬멧 탈모 치료기 시장

최근 탈모 치료 시장에서 헬멧형 탈모 치료 의료기기가 떠오르고 있다. 이 기기는 초음파가 나오는 헬멧형 제품으로, 머리에 쓰면서 집에서 두피 관리를 할 수 있는 의료기기다. 기기에서 나오는 레이저가 두피 전체에 빛을 전달하면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혈류량과 산소량이 증가한다. 이를 통해 모근에 충분한 영양이 공급된다.

레이저·초음파 의료기기 전문기업 원텍의 헬멧형 탈모 치료 의료기기 ‘헤어빔 에어’는 2017년 출시된 이후 효자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헤어빔 매출은 출시 이후 원텍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급격하게 성장했다. 원텍은 지난해 말 중국 현지 기업과 3년간 1100억원대의 헤어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2017년 원텍 전체 매출의 2.7배 규모다. 이어 지난 2월 대만 기업과 47억원 규모의 헤어빔 공급 계약을 맺었다.

LED 마스크를 주로 판매하는 중소 업체 셀리턴도 올해 초 헬멧형 탈모 치료 의료기기 ‘헤어 알파레이’를 출시했다. 헤어 알파레이는 200만원 안팎의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출시하자마자 품절됐다.

LG전자도 헬멧형 탈모 치료 의료기기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LG전자는 가정용 탈모 치료기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기기인 만큼 인증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아직 출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헬멧형 탈모 치료 의료기기는 병원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환자가 직접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탈모 환자가 아니더라도 탈모 예방을 위해 구매하는 고객도 있다”고 말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모발이식 수술, 연평균 44%↑

극적인 탈모 치료 효과를 위해 모발이식 수술을 하는 환자도 늘고 있다. 모발이식 수술은 국민건강보험법상 비급여 항목으로, 의료인이 진료비를 정하고 환자가 전액 부담한다. 이 때문에 가격이 제각각이고 공식 통계도 나와 있지 않다. 다만 국내 최대 탈모 치료 병원인 모제림성형외과는 탈모 치료로만 2017년 약 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모발이식 건수는 44.4% 증가했다.

모발이식 수술은 뒷머리 부위에서 채취한 모발을 탈모가 있는 부위로 옮겨놓는 것으로 ‘절개 이식’과 ‘비절개 이식’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절개 이식은 뒷머리 일부를 떼어내 모낭을 채취하는 것이고, 비절개 이식은 모낭을 덩어리째 떼어내 나누지 않고 하나씩 뒷머리에서 뽑는 방법이다.

모발이식 후 완벽한 결과를 보려면 최소 10개월은 필요하다. 이 기간에 모발은 자라면서 정착하게 된다. 수술은 부분마취 상태에서 4~8시간 진행된다. 한 번에 많은 모발을 이식하면 가시적 효과는 확실하지만 수술 시간이 길어지게 된다. 의료진은 회당 2000모에서 3000모 정도 이식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

모발이식 수술을 받은 부위의 모발은 영구적으로 빠지지 않는다. 그러나 다른 부위에 추가로 탈모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수술한 후에도 약물치료를 받아야 한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