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유돈케어|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부자들만 한다고? 500만원으로 헤지펀드 투자하기

2019년 03월호

부자들만 한다고? 500만원으로 헤지펀드 투자하기

2019년 03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재간접 공모펀드 통해 500만원으로 헤지펀드 투자
“운용사·매니저·자산군·전략 및 스타일 따라 분산 효과 극대화”
미래에셋·삼성·신한BNPP·KB운용 4파전

| 김형락 기자 rock@newspim.com


펀드 투자 때 나오는 단골 조언 중 하나가 ‘분산투자’다. 다양한 자산, 전략에 고루 투자해 예기치 못한 위험으로부터 수익률을 지키려는 전략이다.

하지만 막상 투자 바구니를 꾸리려면 어떤 펀드를 얼마나 담을지 막막해진다. 국가별 배분부터 자산 구성, 스타일까지 두루 살펴야 한다.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한다고 수익이 따라오는 것은 아니다. 오를 수 있는 펀드를 골라 담아야 분산투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런 고민을 덜어줄 펀드가 있다. 헤지펀드에 분산투자하는 사모재간접공모펀드(이하 사모재간접펀드)다. ‘절대수익 추구 펀드’로도 불리는 헤지펀드는 주식, 채권, 대체자산, 파생상품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주식시장의 호·불황, 경기 변동과 무관하게 수익을 추구한다. 지난해 변동성이 큰 증시에서 투자처로 각광받았다.

사실 일반 투자자들에겐 좀처럼 헤지펀드 투자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최소가입금액이 1억원 이상이고, 법적으로 최대 49인에게만 가입을 권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헤지펀드가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그러던 것이 지난 2017년 사모재간접펀드가 등장하며 문턱이 낮아졌다. 정부가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공모 재간접펀드를 허용하면서 일반 투자자들도 최소가입금액 500만원만 있으면 헤지펀드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

사모재간접펀드는 자산운용사가 공모재간접펀드 형태로 전문투자형 사모펀드(한국형 헤지펀드)와 해외 헤지펀드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각 전략을 대표하는 헤지펀드 6~10개 정도를 담아 헤지펀드에 분산투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김승범 미래에셋자산운용 재간접운용팀장은 “사모재간접펀드는 운용사, 펀드매니저, 자산군, 펀드 전략 및 스타일에 따라 분산,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알파(시장 대비 초과수익)를 낼 펀드를 선별해 6~8%의 꾸준한 수익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몸집 불리는 사모펀드...사모재간접펀드도 인기

지난해 사모펀드는 한창 주가를 올렸다. 작년 한 해에만 설정액이 48조원 늘었다. 16.6% 성장했다. 반면 공모펀드 설정액은 7조원 증가하며 3.1% 증가에 그쳤다. 작년 말 기준 사모펀드와 공모펀드 설정액은 각각 336조원, 218조원 규모다. 사모펀드가 공모펀드보다 120조원가량 많다.

특히 한국형 헤지펀드는 10월 폭락장을 선방하며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작년 말 기준 155개 운용사가 1872개 한국형 헤지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설정액은 23조원가량이다.

지난해 10월은 사실 악몽 그 자체였다. 10월에만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13.37%, 21.11% 폭락했다. 미·중 무역분쟁 격화 우려 속에 중국 경기 둔화, 글로벌 경기 고점 논란이 이어지고 국내외 기업실적 부진, 미국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까지 겹친 탓이다. 공모액티브주식펀드도 16.64% 하락하며 부진했다.

반면 설정액 100억원 이상의 한국형 헤지펀드는 10월부터 11월 초까지 평균 성과(설정액 가중평균수익률)이 -3.96%를 기록했다. 절대수익 추구라는 기대를 만족하진 못했지만 공모펀드보다는 뛰어난 방어력을 보였다.

사모재간접펀드도 헤지펀드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사모재간접공모펀드로 1807억원이 들어왔다.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이하 스마트헤지펀드)로만 1600억원이 새로 유입됐다. 스마트헤지펀드는 2017년 200억원대 펀드에서 작년 1000억원대 펀드로 커졌다.

스마트헤지펀드는 지난해 수익률 1%를 기록했다. 김승범 미래에셋자산운용 팀장은 “작년 초 메자닌전략펀드 수익률이 좋았고, 6월엔 롱바이어스전략펀드가 남북 경협 관련 포지셔닝을 잘해 수익률을 이끌었다”며 “하반기 코스닥 시장이 흔들리며 메자닌이 어려운 시장이라는 판단에 메자닌 전략 비중을 줄여 안정적 성과를 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신한BNPP베스트헤지펀드와 삼성솔루션코리아플러스알파펀드 역시 각각 수익률 -0.89%, -3.58%로 선방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사모재간접펀드 4파전

운용사들이 사모재간접펀드를 잇달아 내놓으며 투자자들의 선택 폭도 넓어지고 있다. 지난 1월 KB자산운용이 KB헤지펀드솔루션펀드를 출시해 사모재간접펀드가 4개로 늘었다. 이 펀드들은 글로벌 매크로(거시경제) 분석을 바탕으로 시황에 따라 편입 전략을 조절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사모재간접펀드 시장의 선두 주자다.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는 펀드 자산의 80%가량을 한국형 헤지펀드에 투자하고, 나머지 20%는 해외 헤지펀드에 투자한다. 해외 헤지펀드 투자에선 한국형 헤지펀드에서 확보할 수 없는 전략을 추가적으로 편입해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한다.

김승범 미래에셋자산운용 팀장은 “작년 말까지 리스크 오프(위험 회피)에 치중해 메자닌, 롱바이어스, 포스트 IPO 전략 비중을 줄였다”며 “올 1월부터는 멀티전략펀드가 포트폴리오 핵심에 자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3번째 멀티전략 펀드를 추가했다.

IPO 전략도 올해 수익률 승부처 중 하나다. 김 팀장은 “작년 IPO 대기 물량이 주식시장 침체로 공모 시장에 나오지 못했다”며 “올해 이들 물량이 나오며 작년보다 IPO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봤다. 이에 맞춰 IPO 펀드도 2개로 늘렸다. 락업(주식매도 제한)을 길게 가져가는 펀드와 상장 당일 공모주를 파는 보수적 전략의 펀드다.

국내 주식 롱숏펀드 비중은 줄였다. 주식시장이 펀더멘탈(실적 대비 주가 수준)보다는 외부 변수에 흔들려 롱숏 펀드에 어려운 시장이라는 판단에서다.

삼성솔루션코리아플러스알파펀드는 멀티 전략, 글로벌 매크로, 주식 롱숏 전략을 중심으로 자산배분을 한다. 한국형 헤지펀드와 글로벌 헤지펀드 분산투자 비율은 6 대 4 정도로 유지한다.

신재광 삼성자산운용 펀드스트래티지 팀장은 “올해 주식시장은 방향성을 예측하기 어려운 환경으로 롱숏전략펀드가 성과를 내기 어렵다”며 “주식 롱숏과 채권, 메자닌을 두루 활용하는 멀티 전략, 매크로 변수를 잘 예측하는 글로벌 매크로 전략에 기회가 많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신한BNPP베스트헤지펀드는 채권 전략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변동성을 제어하는 포트폴리오를 운용 중이다. 서병욱 멀티자산솔루션본부장은 “시장 중립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 작은 베타(시장 평균수익률), 롱숏전략헤지펀드와 대규모 IPO에 대비하는 공모주 전략의 비중을 확대했다”며 “전략별 분산효과가 있는 멀티전략펀드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제 막 출사표를 던진 KB헤지펀드솔루션펀드는 국내 헤지펀드 60% 이상을 투자한다. 라임, 알펜루트, 마이다스, 씨스퀘어, 파인밸류, GVA, KB자산운용 등 7개 운용사의 상품을 담는다.

나머지 40%가량은 해외 헤지펀드와 대체투자자산에 투자한다. KB자산운용 대체투자본부와 협업해 부동산, 인프라 자산 등을 편입할 계획이다.

헤지펀드를 편입하는 펀드 특성상 일반 공모펀드와 달리 매입과 환매 등이 제한되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수수료도 일반 공모펀드보다 높다. 재간접공모펀드 운용사의 몫인 운용보수에 기존 헤지펀드 운용사 보수까지 더해지기 때문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