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충무로 4대 배급사 전성시대 끝나나…신생 배급사 러시

2019년 03월호

충무로 4대 배급사 전성시대 끝나나…신생 배급사 러시

2019년 03월호

|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2019년 극장가에서 처음으로 수익을 낸 영화는 ‘내 안의 그놈’이다. 개봉 후 관객의 입소문을 타며 2주 차 주말 손익분기점(150만)을 가뿐히 넘어섰다. ‘내 안의 그놈’은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의 첫 투자배급 작품이다.

그간 한국영화 시장은 이른바 ‘4대 배급사’라 불리는 CJ ENM(CJ엔터테인먼트), 롯데컬처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 쇼박스, NEW가 지배해 왔다. 2008년 4대 배급사 체제가 갖춰진 후 이들은 매년 50%를 웃도는 관객점유율을 보였다. 높을 때는 90%까지 치솟으며 극장가를 장악했다. 하지만 최근 신규 투자배급사들이 잇따라 시장에 진출하며 그 체제에 조금씩 균열이 일고 있다.

신생 투자배급사 연내 개봉 ...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