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안전자산으로 시작해 위험도 높이기

2019년 01월호

안전자산으로 시작해 위험도 높이기

2019년 0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미국 중립금리 근접...금리인상 기조 마무리 국면
연초 단기달러채권에서 신흥국 달러채, 로컬채권으로 확산
브라질국채 가장 선호...연금개혁안 통과 예상보다 빨리질 수도

|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안전자산으로 시작해 위험도를 높여 가라!” 전문가들이 꼽는 기해년 새해의 글로벌 투자전략이다.

새해는 무엇보다도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에 제동이 걸린다는 게 가장 큰 변수다. 전문가들은 새해 1분기를 전후해 미국 기준금리가 중립금리 수준에 근접해 △시장금리 하락 △달러강세 진정 △신흥국 통화 안정 △신흥국 비자발적 금리 인상 중단 등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Fed) 의장도 현재 기준금리가 중립금리의 “바로 밑(just below)”이라고 언급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기준금리가 중립금리에 매우 근접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가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얘기다.

단기달러채권→ 신흥국 달러표시채권→ 신흥국 로컬채권 : 위험도 높여가기

박태근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 자산배분리서치팀 부장은 “연초에는 원화채권, 미국 단기 달러채권, 미국 국채 등 안전자산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해야 한다”면서 “중립금리 도달이 가까워지면 미국 우량회사채, 장기채 등으로 투자 범위를 넓혀 가는 방향으로 설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흥국 채권에 투자하더라도 달러표시채권부터 로컬채권으순로 하라고 투자 순서를 제시했다. “달러표시채권은 신흥국 채권이라고 할지라도 미국채 금리 대비 가산금리가 붙는다”면서 “신흥국 달러표시채권에선 미국 중립금리 도달에 따른 금리 인하를 반영하기 때문에 신흥국 로컬채권보다 투자 우선순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달러에 투자하는 것에도 비중을 두라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상반기에 단기금리 상승에 따라 쿠폰이 상승하는 미국 뱅크론과 한국 채권을 포트폴리오로 추천했다. 하재석 NH투자증권 자산배분 애널리스트는 “상반기에 경기 둔화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등 여러 이벤트가 남아 있어 주식시장의 상승 여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주식과 채권 모두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한금융투자 박재위 자산배분 애널리스트는 “주식에선 신흥국보다 선진국 주식을, 채권에서는 하이일드 채권을 주목한다”며 “경기 사이클 측면에서는 경기 둔화 시점임을 감안해 현금을 전략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반기에 이르러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가 일단락됐음이 확인돼야 위험자산에 대한 재평가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달러 대신 신흥국 통화가 오르고, 신흥국 채권에 대한 수요도 높아질 것이다. 이미 지난 2006년 미국 금리 인상이 멈췄을 때 ‘신흥국 로컬채권’에 투자한 이들이 가장 크게 웃었던 경험이 있다.

NH투자증권은 상반기에 글로벌 증시가 부진하겠지만 하반기에는 이머징 주식시장의 상승 여력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미국과 라틴 이외에 한국, 중국, 아세안 주식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한다.

“브라질 국채 가장선호...연금개혁안 예상보다 빨리 통과될 수 있어”

브라질 대선 후 현지를 다녀온 안재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브라질의 최대 현안은 ‘연금개혁안’이 의회를 통과할 것인가인데 예상보다 빨리 통과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대중적 인기가 상당히 높아 군소 정당들이 연금개혁안에 반대하기보다 ‘중립’을 표명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김은기 삼성증권 연구원은 “브라질은 신흥국 가운데 성장률, 경상수지 등이 올라가는 몇 안 되는 국가 중 하나”라면서 “경기가 좋은 신흥국은 채권 등 자산 가격에 이미 그 부분이 반영돼 있는데, 브라질은 내부 정치 상황 등으로 그렇지 못하다. 브라질이 신흥국 가운데 가장 선호도 높은 투자처”라고 힘줘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