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광군제 10년 왕서방 소비패턴 확 바뀌었다

2019년 01월호

광군제 10년 왕서방 소비패턴 확 바뀌었다

2019년 01월호

헬스 미용 IT 통신 디지털 소비가 대세
백색가전 대신 로봇청소기 식기세척기 인기


| 고은나래 중국전문기자 nalai12@newspim.com


2018년 10돌을 맞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光棍節)’에서 알리바바(阿裏巴巴)가 무려 2135억위안(약 34조7322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지구촌 최대 쇼핑 축제의 위상을 유감 없이 드러냈다.

중국 유통 전문가들은 이번 광군제에 폭발한 소비는 과거 10년간 중국 경제 발전을 말해 주는 실증적인 사례이며, 광군제가 중국 사회의 소비 잠재력을 이끌어내고 신(新)소비 시대의 탄생을 알리는 촉매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광군제가 처음 도입된 2009년 이후 광군제 플랫폼을 통해 판매된 주요 소비 품목을 살펴보면 중국인들의 소비 생활에 지난 10년간 커다란 변화가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광군제 초기 온라인 매출 비중이 큰 품목은 의류, 신발, 가방 등이었지만 2013~2018년 6년간 점차 그 소비가 줄어들고 3C(가전·컴퓨터·통신) 디지털, 실내 인테리어 장식, 미용화장품 등 품목의 소비가 크게 늘어났다. 같은 기간 티몰(Tmall)에서 소비거래 규모의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른 품목 역시 의약, 헬스, 실내 인테리어, 미용, 일반서적, 음향, 3C 디지털 순으로 나타났다.

알리바바 관계자는 “소비지출 수요 변화는 외적 만족감보다는 내면 가꾸기에 더 열중하는 중국인의 소비 패턴 변화를 잘 드러낸다”며 “대부분 삶의 질을 높이는 소비 품목에 관심이 커지면서 건강화, 가정화, 정신적 소비 추구 등으로 중국인들의 소비 개념이 바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알리바바의 데이터에 따르면 2009년 60% 이상의 소비자가 80허우(80後, 1980년대 이후 출생자)였다면, 2015년을 기점으로 90허우(90後, 1990년대 이후 출생자) 소비자의 비율이 80허우를 앞지르며 최대 소비군으로 부상했다. 2017년 광군제 때 95허우(95後)의 비율만 거의 20%에 육박했다.

개인 소비 선호도가 높은 90허우는 의류, 신발, 미용, 야외 스포츠 품목에서 소비 지출이 가장 많았다. 80허우는 모영(母婴 엄마와 영아) 경제, 가정 인테리어, 3C 디지털 관련 상품 소비 성향이 강했다.

중국인의 소득 수준 증가로 소비 지출 규모 역시 확대됐다. 최근 3년간 광군제 지출 규모를 보면 일반적으로 1000위안(약 16만2700원) 이상의 상품을 가장 많이 구입했다. 5000위안(약 81만4000원) 이상의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도 최근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 증가 속도는 500~1000위안(약 8만1400원~16만2700원)어치의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보다 무려 3.4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알리바바는 80, 90허우의 소비력 상승, 소비 구조의 업그레이드 및 인터넷을 다룰 줄 아는 50세 이상 실버족의 소비 잠재력 폭발을 지출 규모 확대 배경으로 꼽았다.

일반 가정 생활필수품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2009년 난방기, 휴대용 손난로, 가습기가 가정 3대 필수품이었다면 지금은 로봇청소기, 공기정화기, 흡진기가 대세로 떠올랐다.

에어컨은 이미 필수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며, 2013년 기준 가전제품 가운데 식기세척기 판매량이 가장 높았다. 업계 관계자는 “이는 소비자들이 편리성과 효율성을 따지기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4~2016년 알리바바 산하 온라인 여행 예약 플랫폼 페이주(飞猪)를 이용한 소비자 규모는 매년 4배씩 증가했다. 알리바바는 “원바오(溫飽, 기본적 의식주 해결)나 물질적 만족만을 추구하던 소비자들이 이제는 심리적 만족감과 정신적 향유를 중시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최근 ‘레저형 서비스’가 소비의 핫 키워드로 자리 잡은 것처럼 소득 증가 및 소비력 업그레이드로 인한 관광상품 지출 증가는 더 이상 새로울 것이 없다. 티몰에서 판매된 해외여행 상품을 보면 중국 소비자들은 영국 프리미어 리그, 스페인 프리메라 리가, NBA 등 특색 있는 테마 관광을 즐겨 찾기 시작했다. 2017년 티몰에서 판매된 ‘북극 여행’ 상품 판매는 무려 전년 동기 대비 280%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