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확 달라진 중국 영화 설날에 방영될 8편의 기대작

2019년 01월호

확 달라진 중국 영화 설날에 방영될 8편의 기대작

2019년 01월호

| 고은나래 중국전문기자 nalai12@newspim.com


‘크레이지 에이리언(瘋狂的外星人)’, ‘유랑지구(流浪地球)’ 등 대작 영화가 2019년 춘제(春節, 음력 설) 극장가에 쏟아져 나온다. 닝하오(寧浩), 한한(韓寒), 황보(黃渤) 등 쟁쟁한 중견 감독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모두 12편의 영화가 2019년 춘제 영화 시장에서 치열한 박스오피스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설날 개봉을 앞두고 있는 8편의 대작 영화를 미리 살펴본다.

크레이지 에이리언(瘋狂的外星人)

‘크레이지 에이리언’은 닝하오(寧浩) 감독이 ‘브레이크업 버디즈(心花路放)’ 이후 약 5년 만에 다시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자 ‘크레이지 스톤’, ‘크레이지 레이서’에 이은 ‘크레이지’ 시리즈의 3부작이기도 하다. 이 영화는 글자 그대로 ‘외계인’ 이야기를 다룬 SF 코믹 영화로, 중국 SF소설 대표 작가인 류츠신(劉慈欣)의 향촌교사(The Rural Teacher, 鄉村教師)에서 모티브를 따왔다고 한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원숭이 조련사 겅하오(耿浩)는 원숭이를 데리고 서커스를 하고 싶다는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하지만 그 순간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한다. 원숭이가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진 외계인에 의해 큰 부상을 입게 된다. 마음이 조급해진 겅하오는 부상한 원숭이 대신 외계인을 조련하기로 마음먹지만 또 생각지도 못한 일이 발생한다. 이 외계인이 친구 다페이(大飛)에 의해 술독에 빠져버린 것이다. 또한 이 외계인의 흔적을 뒤쫓던 한 미국인이 등장하면서 사건은 계속 꼬여만 간다.

닝하오 감독, 황보(黃渤), 선텅(沈騰) 등은 그들의 네임밸류만으로도 관객들의 기대치를 높이기에 충분하다.

유랑지구(流浪地球)
상세기사 큰이미지

‘크레이지 에이리언’과 마찬가지로 ‘유랑지구’ 역시 류스친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SF 영화다.

태양이 수명을 다해 곧 폭발을 앞둔 시점에 인류는 살아남기 위해 지구 표면에 거대한 추진기를 설치, 새로운 인류의 터전을 찾고자 고군분투한다. 하지만 우주 멸망의 위기는 시시각각 다가오고, 인류가 훗날 새로운 낙원에 정착할 수 있도록 ‘유랑지구’ 시대의 젊은이들은 용감하게 나서며 대자연과 생사를 놓고 피 튀기는 사투를 펼친다.

2019년 춘제에 SF 영화 2편이 동시에 개봉되는 만큼 영화계에서는 흥행 여부에 상관없이 중국 SF계의 한 획을 긋는 과감한 시도라고 평가한다.

비치인생(飛馳人生)
상세기사 큰이미지

‘비치인생’은 한한(韓寒) 감독의 신작으로 션텅, 황징위(黄景瑜), 인정(尹正) 등이 주인공을 맡았다.

천재 카레이서라고 극찬받던 당대의 ‘신룡’ 장츠(張馳)는 현업에서 물러나 볶음밥 노점상을 운영한다. 어느 날 과거 선수 시절 파트너를 우연히 만나면서 다시금 카레이서의 꿈을 꾸는 그에게 현실의 벽은 높고도 차갑기만 했다. 카레이서 운전면허부터 재도전을 시작한 그의 재기를 위한 발버둥이 이 영화의 주된 줄거리다.

제작진이 이번 영화를 위해 신장(新疆) 바인부루커(巴音布魯克) 초원을 배경으로 자동차 랠리 신을 찍었다고 밝히면서 관객들의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칭셩(情聖)2

‘칭셩1’은 2016년 새해에 개봉해 6억위안(약 969억원)의 박스오피스 성적을 거둔 쑹샤오페이(宋曉飛) 감독의 대표 흥행작으로, 쑹 감독은 3년 만에 ‘칭성2’로 다시 메가폰을 잡았다. 1편의 여주인공을 맡았던 샤오양(肖央) 외에도 2편에서는 ‘한국의 수지’로 불리는 바이바이허(白百何), 우슈보(吳秀波)가 출연한다.

중국에선 결혼한 부부가 통상 7년이 지나면 권태기를 맞는다는 의미로 ‘7년지양(七年之癢)’이라는 말이 있다. 부부로 등장하는 두 남녀 주인공 팡위안(方遠)과 톈신(田心) 역시 오랜 결혼생활에 권태를 느낀다. 아내 톈신의 잔소리가 지긋지긋한 팡위안은 이혼을 꿈꾸지만 차마 이혼을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하는 소심한 남자다. 성우로 활동 중인 아내는 회사 일로 바빠 가정과 자신에 대한 애정 표현에 소홀하게 되고, 팡위안은 아내를 사랑하는 것과는 별개로 결혼 전 누렸던 자유를 점점 그리워하게 된다. 팡위안은 샤오야오(肖遙)를 찾아가 자유를 되찾고 싶다며 도움을 청한다. 하지만 샤오야오가 세운 계획은 계속 팡위안의 예상과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면서 울지도 웃지도 못할 엉뚱한 상황만 반복된다.

염정풍운(廉政風雲)-연막(煙幕)

올해 국경절 시즌 영화판의 다크호스로 떠오르며 중국 극장가를 ‘올킬’했던 ‘우솽(無雙, 무쌍)’에 이어 또 한 편의 홍콩 영화가 2019년 춘제 때 관객을 찾는다.

마이자오후위(麥兆輝)가 메가폰을 잡고 좡원창(莊文強), 황빈(黃斌)이 감제(監製)를 맡았으며 류칭윈(劉靑雲), 장자후이(張家輝), 린자신(林嘉欣)이 주인공으로 나선다. 팡중신(方中信), 위안융이(袁詠儀)가 카메오로 출연해 숱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염정풍운’은 연막(煙幕), 흑막(黑幕), 내막(內幕) 총 3편으로 구성됐으며, 2019년 춘제에 개봉하는 영화는 1부작 격인 연막이다.

홍콩 비리수사국에서 맡고 있는 경제 관련 소송 사건의 주요 증인인 쉬즈야오(許植堯)는 법정 출두를 거부하고 영국으로 도피한다. 수사국 조사원인 주인공 진징밍(靳敬鳴)은 사건 해결을 위해 반드시 1주일 안에 그를 찾아 법정에 세워야만 한다. 이에 그의 아내이자 동료인 장위옌(江語嫣)이 직접 증인을 찾아 영국으로 향하고 결국 증인은 용기를 내어 홍콩으로 돌아오기로 결심하지만, 사건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흐르게 된다. 이 영화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소용돌이 속으로 빠진 주인공들의 고군분투를 그려내고 있다.

홍콩 영화계의 트로이카로 불리는 마이자오후이, 좡원촹, 황빈이 이번 영화를 위해 처음으로 뭉치면서 마이좡(麥莊, 마이자오후이와 좡원창)의 무간도(無間道) 시리즈를 넘어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페파 피그 춘제 보내기(가제, 小豬佩奇過大年)
상세기사 큰이미지

2018년 한 해 가장 핫한 이슈였던 애니메이션 ‘페파 피그(Peppa Pig, 小豬佩奇)’가 2019년 돼지해를 맞아 영화로 관객을 만난다. 돼지 가족 이야기를 그린 영국 어린이 애니메이션 ‘페파 피그’는 중국에서 방영을 시작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조회수 100억뷰를 넘기며 국민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페파 피그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도 “페파 피그를 몸에 새긴 멋진 사회인에게 박수를 보내 주세요(小豬佩奇身上紋, 掌聲送給社會人)”라는 말은 한 번쯤을 들어봤을 것이다. 여기서 ‘사회인’이란 반(反)기성세대의 상징으로 주류에 용감하게 맞설 줄 아는 사람을 의미한다.

2019년 춘제에 개봉하는 이 영화는 알리픽처스와 영국 Entertainment One이 공동 제작을 맡았으며, 아기돼지네 가족 3대가 섣달 그믐날에 다 같이 둘러앉아 춘제를 보내는 중국 전통 민속 풍습을 그렸다. 영국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페파 피그가 등장해 중국 춘제의 전통 문화를 즐기는 모습을 통해 서양과 중국 간 문화를 조화롭게 담아냈다. 또한 중국 대표 캐릭터 판다가 등장한다는 소식에 관객들의 관심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태양이 지지 않는 호텔(가제, 日不落酒店)
상세기사 큰이미지

펑이핑(馮一平)이 감독을 맡았고 황차이룬(黃才倫), 장후이원(張慧雯), 허즈쥔(何子君)이 주연으로 출연했다.

복고풍 서양식 호텔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 영화는 호텔 지배인 스웨(石月)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언제나 수학 공식과 같은 삶을 살아온 그에게 갑자기 예정에도 없는 뜻밖의 휴가가 주어진다. 이때를 기점으로 시계 초침만큼이나 정확하던 그의 삶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아내의 임신, 미스터리한 호텔 투숙객 방문 등 예상치 못하거나 불가사의한 일들이 연이어 발생한다. 그가 하나하나 사건을 해결할 때마다 새로운 사건은 어김없이 그를 찾아온다. 과연 그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비밀은 무엇인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충아이우옌(忠愛無言, 총애무언)2

2016년 개봉했던 ‘충아이우옌(忠愛無言)1’은 2007년 중국 전역을 떠들썩하게 했던 한 노인과 개(老人與狗)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각색한 영화다. 당시 대중성과 예술성을 모두 잡으며 영화 평론 사이트 더우반(豆瓣)에서 9.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1편에 이어 2편 역시 탄이즈(談宜之)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번 영화는 자폐증을 앓고 있는 남자아이와 개를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길을 잃고 헤매던 치샤오푸(齊小福)는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던 한 개를 우연히 만나게 되고, 탄 감독은 이 둘 사이에 발생하는 미묘한 감정 변화선을 영화 안에서 섬세하게 다뤘다. 첫 만남은 서로가 서로에게 공포였지만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가 돼 간다. 후에 부모를 만나게 된 치샤오푸는 억지로 자신의 분신과 같았던 개와 헤어지게 된다. 하지만 자폐증 학교 교장선생님의 도움으로 훗날 치샤오푸를 이해하게 된 부모님이 아들을 위해 개를 찾아준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